1987년 여름, 강원도 한 계곡에서 보낸 모녀의 즐거운 휴가.

[한겨레 토요판] 가족관계 증명서

딸아, 이제 곧 우리가 함께해온 29년의 시간들은 새로운 전환점을 맞게 되는구나. 15년여를 혼자 키워온 딸의 결혼은 내 삶에도 각별한 사건인 것 같아. 결혼이라는 대사를 치르며 엄마도 분주한 나날을 보내게 되는구나. 사위라는 새 식구를 맞이하고 또 그 가족과 관계를 맺기 시작한 것도 새로운 경험이고, 따뜻하고 다정한 사돈댁 분위기와 개방적이고 쿨한 우리 집, 서로 다른 가족 분위기와 전라도와 경상도 집안의 다른 문화의 만남도 참 흥미로운 것 같아.

결혼식 날이 잡히고 나자 엄마는 스스로에게 마음이 어떤지 물어보았어. 첫째는 덩달아 나도 들뜨고 기쁘다는 거였어. 딸이 결혼 준비를 ‘웨딩 놀이’라며 신나 하니 기분이 좋고, 사랑을 충분히 주고받으며 행복해하는 걸 보는 엄마의 기쁨을 누리는 것도 즐거운 일이었어.

마음 한구석에 이혼한 부모라서 사위와 사돈댁이 신경 쓰이고 걱정스러웠는데 사돈댁에서도 편안하게 대해 주셔서 감사하다. 결혼을 준비하며 다시 한번 혼자 자식을 키우는 현실과 마주하게 되는구나. 자식의 혼사 문제가 이혼을 망설이는 이유가 될 정도로 자식의 결혼은 이혼 부모들에게 커다란 마음의 짐이란다. 엄마도 심리적으로 많은 감정들이 복잡하게 엉키어 올라오고 그 감정들과 만나야 하는 과정을 치르고 있어. 갱년기라는 몸과 마음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는 와중에 자식의 첫 혼사를 치르면서 기쁨과 섭섭함을 함께 나눌 남편이 없다는 외로움, 자식들을 혼자 키워야 했던 이런저런 서러움이 되살아나고, 마음 깊숙한 곳에서 무거운 책임감으로 버티며 살아야 했던 내 젊은 날에 대한 회한도 올라오더구나. 자주 만나며 살았다 해도 아빠의 부족한 사랑에 갈증을 느꼈을 딸에 대한 미안함. 그래, 오래전부터 결혼할 때 꼭 한번 다정한 부부 모델을 보여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요즘 생각날 때마다 딸을 키우느라 ‘수고했다’고 나 자신에게 인사를 한단다. 한부모가정 엄마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경제적 중압감을 많이 겪지는 않았지만 약한 몸으로 일도 하고 공부도 하고 자식 둘을 잘 키워내기 위해 애써온 긴장을 이제는 좀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아. 결혼식장에서는 네 아빠와 함께 혼주로서 하객들을 맞아야 하는 어색함과 민망함을 감당해야겠지. 지인들의 결혼식에서도 눈물이 나는데 그날 펑펑 울지 않을까 걱정이네. 그러나 딸아, 우리 함께 결혼 파티를 신나게 즐기자! 그리고 부러운 딸아, 나도 결혼하고 싶다! 엄마가

▶ 가족들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마음속 얘기를 사진과 함께 편지(원고지 6장 분량)로 적어 gajok@hani.co.kr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사연에는 빕스에서 4인가족 식사권을 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28 [자유글] 우렁각시가 남기고 간 것 [11] 분홍구름 2012-06-18 5002
927 [가족] 하루가 멀다 하고 명절이라 생각해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871
» [가족] 돌싱엄마가 결혼하는 딸에게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882
925 [가족] 나들이-다섯식구가 서울시향 강변음악회 다녀오다. imagefile [4] 리디아 2012-06-18 8118
924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운동, 잠, 자기 절제력! [2] mosuyoung 2012-06-16 6863
923 [자유글] 주말이 오고 있습니다 movie [2] anna8078 2012-06-15 6556
922 [자유글] 다욜라 알들이 깨어났어요 ^^ imagefile [4] 나일맘 2012-06-14 6343
921 [요리] [박미향 기자의 ‘맛 대 맛’] 요즘 인기 상종가 서울 3대 족발집 image 베이비트리 2012-06-14 9603
920 [요리] 고구마의 단짝은? image 베이비트리 2012-06-14 5662
919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5444
918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나일이의 뇌 웃기기! imagefile [7] 나일맘 2012-06-13 6957
917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7148
916 [자유글] 수두 이야기 imagefile [1] blue029 2012-06-13 5633
915 [가족] 일상-세 아이가 노는 집 imagefile [2] 리디아 2012-06-13 6544
914 [자유글] 달팽이 칼슘제. imagefile [5] 나일맘 2012-06-11 7901
913 [가족] 예쁜 딸을 낳았다 행복했다, 그런데 아내가 운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6-11 6250
912 [직장맘] 26개월 개똥이, 극장은 아직 빨라요 imagefile [23] 강모씨 2012-06-10 7213
911 [가족] 여행- 2012 부산 모터쇼 다녀오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6-09 8194
910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5597
909 [책읽는부모] 권오진님의 <아빠학교>, 조기 적용의 후유증 [6] 강모씨 2012-06-07 607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