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기 초에 몇 가지 준비물을 챙겨서 보내줬더랬습니다. 

올해부터 낮잠을 자지 않고 ‘생애 첫 학습’을 한다길래 뭐 대단한 것을 할까 싶었지요. 


도서관 카드, 종합장, 스케치북, 필통, 칫솔, 뭐 이런 것을 가방에 두루루루 싸서 보내줬습니다. 

지난주에 아이가 “엄마, 스케치북 다 썼어어~”라며 보여주길래

예의상 대충 넘기다가..... 웃음을 참지 못하며..... 남편과 낄낄대며 보았습니다. 

물론 아이가 보지 않을 때요. 


생애 첫 한글 학습, 

뭐 비록 볼품없고 속도는 나지 않지만  (샘들 속은 얼마나 깝깝하겠습니까! --;)

자음, 모음을 그림과 함께 배우면 

훨씬 기억에 오래 남겠다 싶었습니다. 


혹시 원이나 학습지를 하지 않고

집에서 한글을 가르치는 엄마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되었으면.... 험험....



*** 참고로, 7살 여아 

한글은 올초부터 놀이식으로 시작했는데

다섯달이 지난 지금은 그림책을 거의 혼자 읽고, 문장까지 곧잘 씁니다.

요즘은 두음법칙, 된소리 등 발음에 대해 꼼꼼하게 물어오기 시작했습니다. 험,,, 

음,,, 지난해까지 걱정걱정걱정,만 했는데,,, 의외로 쉽게쉽게 잘 넘어가네요. 

아이가 좀 어려워하거나 싫어하면 과.감.하.게  중단했습니다. --;; (이래도 되는건지)





가 들어가는 글자와 그림입니다. 

엄마는 두부와 루피(뽀로로 여친)가 맘에 드네요. 

사진 386.jpg 


가 들어가는 글자와 그림입니다. 노래의 오선지+음표와 보라(실제로 보면 보라빛)에 눈이 가네요. 

사진 387.jpg


인데요. 엄마는 투호를 이해하지 못해 아이에게 설명을 들어야 했답니다. 

사진 388.jpg


사진 385.jpg


사진 384.jpg


 

사진 383.jpg


를 배운 모양인데요, 

저기를 가르키는 사람, 처음을 표현할 줄 몰라 ?, 낚시대 드리우고 있는 어부 - 고기도 있음  ㅋㅋ

사진 382.jpg


에서 빵 터졌습니다.  

사진 38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07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때에 맞는 교육이 중요하다 [1] greenbhlee 2012-06-07 4752
906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069
905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4819
» [자유글] 생애 첫 학습, 느리지만 머리에 쏙쏙 imagefile [2] sano2 2012-06-04 6362
903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4903
902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4633
901 [요리] [야한밥상] 당근과 채찍의 제왕, 고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249
900 [요리] “음식 먹을 만큼 덕 쌓았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6119
899 배기바지 부럽지 않은 몸뻬 스따~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4985
898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5049
897 [자유글] 무슨 신문 읽으세요? [1] 양선아 2012-05-30 4368
896 [자유글] 장염에 걸려 아팠던 너에게 [10] 분홍구름 2012-05-29 4467
895 [자유글] <아이의 정서지능>을 읽고 [2] lizzyikim 2012-05-29 4665
894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613
893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4553
892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닮고 싶지 않았던 엄마에게 [5] saeyip710 2012-05-24 8009
891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4712
890 [직장맘] 엄마, 야구 해요~ imagefile [5] 강모씨 2012-05-22 5506
889 [가족] 아버지... 아버지... imagemoviefile [1] 베이비트리 2012-05-22 9699
888 [자유글] 아이를 돌보는 고마운 동물들... image [1] wonibros 2012-05-22 4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