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야구 해요~

직장맘 조회수 5775 추천수 0 2012.05.22 23:13:15

지난 토요일.

회사 야구동호회 시즌 5차전.

개똥이를 데리고 ㅇㅇ중학교로 향했습니다.

녀석 이제 택시도 압니다.

 

이제는 제법 얼굴이 익은 삼촌들에게 인사도 하고,

엄마를 따라 응원도 합니다.

삼촌 파이팅!!!”, “홧팅!!!”

 

도루를 하는 선수를 향해 스스로 달려!!!” 하기도 하고,

득점 기회를 날린 우리 선수들을 향해 아까비!” 하는 엄마를 따라 아까비도 마스터 했습니다.

 

엄마 야구하고 올께할때는 안된다고 하더니,

벤치를 지키는 엄마가 불쌍했는지,

엄마~ 야구 해요라며 독려하기도 했는데,

저는 5회초 처음이자 마지막 타석에서 3루수 땅볼 아웃.

회사 동호회는 5 5. 저는 3타수 무안타.

제가 안타를 치는 날이 첫승을 거두는 날은 아닐런지

 

IMG_4849.JPG 

- 남들은 야구를 하거나 말거나, 모래놀이에 심취한 개똥.

 

 IMG_4843.JPG

- 신발까지 벗어 던지고, 모래를 만끽하는 개똥이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08 [자유글] 우리집 달팽이가 알을 낳았어요 ^^ imagefile [10] 나일맘 2012-06-07 9173
907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때에 맞는 교육이 중요하다 [1] greenbhlee 2012-06-07 4995
906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891
905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5030
904 [자유글] 생애 첫 학습, 느리지만 머리에 쏙쏙 imagefile [2] sano2 2012-06-04 6698
903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5491
902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4864
901 [요리] [야한밥상] 당근과 채찍의 제왕, 고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560
900 [요리] “음식 먹을 만큼 덕 쌓았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6425
899 배기바지 부럽지 않은 몸뻬 스따~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245
898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5300
897 [자유글] 무슨 신문 읽으세요? [1] 양선아 2012-05-30 4622
896 [자유글] 장염에 걸려 아팠던 너에게 [10] 분홍구름 2012-05-29 4702
895 [자유글] <아이의 정서지능>을 읽고 [2] lizzyikim 2012-05-29 4859
894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833
893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4803
892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닮고 싶지 않았던 엄마에게 [5] saeyip710 2012-05-24 8257
891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4946
» [직장맘] 엄마, 야구 해요~ imagefile [5] 강모씨 2012-05-22 5775
889 [가족] 아버지... 아버지... imagemoviefile [1] 베이비트리 2012-05-22 1003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