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어린이일 적에는 학교 운동장 가득 울려퍼지던

"날아라 새들아아~ 푸른 벌판을~" 하던 어린이날 노래가 무척 설레었었죠.

대체 엄마 아빠가 무슨 이벤트를 해줄까~하고 말이죠.

그런데 정작, 엄마가 된 이후로 어린이날에 특별히 뭘 해준 게 없네요.

기념일마다 꼬박꼬박 챙겨 선물하는 주의가 아닌지라, 특별히 뭘 해줘야 하나 싶구요.

 

다섯살이 되고, 친구들이 생기니..

선물도 자주 받고 장난감도 많은 친구들을 바라보는 아이의 눈빛이 심상치가 않네요 ㅋ

그래서 이번엔 인기캐릭터 장난감을 하나 준비하긴 했어요. 이런거 버릇들이면 안되네~ 하면서요.

 

장난감을 사면서 어렸을 적 제 마음을 떠올려보았어요.

정말로 내가 어린이날 선물 받는 것 자체를 즐겼던 걸까?

곱씹어보니, 엄마 아빠 손잡고 동네 뒷산 올라가서 가벼운 공놀이를 했던 게 가장 기억에 남더군요.

 

중요한 건 우리가 "함께" 였다는 거 같아요.

엄마 아빠와 나, 우리 가족 간의 끈끈한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그런 분위기!

실제로 저희 부모님은 어린이날 특별한 선물을 한다거나, 사람 북적이는 놀이공원에를 가는 등의 이벤트를 해주시진 않았습니다. (남들 다 가지는 미미인형도 저는 초등학교 5학년때나 겨우 하나 얻을 수 있었죠. 늘 색색깔의 옷을 갈아입히는 친구들을 부러워했었으니까요..ㅋ)

대신 가까운 공터에서 운동이나 게임을 해주셨죠. 개울가에서 올챙이도 구경하구요 ^^;

 

사랑받는 다는 느낌. 우리 가족의 테두리 안에서 느끼는 끈끈한 애정.

뭐 이런 것들을 느끼려면 특별한 이벤트가 꼭 필요 없죠.

누군가 묻더군요. "이번 어린이날은 어디로 가? 동물원? 놀이공원?" 라구요.

그래서 전  "전 동네 운동장 가서 아이랑 신나게 놀아주려구요" 라고 대답했네요.

공 하나 들고 자전거 타고 간단한 간식 싸서 행복한 시간 보내고 오렵니다.

길에서 시간 안버리고, 사람에 안치이고.. 이런 것도 괜찮죠? ^^..

 

여러분 가족 모두 행복한 한 때를 보내시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48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아빠에게 뽀뽀해주세요... [5] baettae 2012-05-08 7656
847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 아빠께 [2] corean2 2012-05-07 4531
846 [가족] 이젠 남편도 베이비트리에 관심을 갖네요. [5] corean2 2012-05-07 5060
845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4301
844 [가족] 네 탓 하며 싸우는 부모 못난 내 탓일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5-07 8968
843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4609
842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4891
841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4463
840 [가족] [책읽는부모2기응모] 엄마, 아빠 감사해요^^ yahori 2012-05-04 4529
» [자유글] 어린이날 어떤 계획 하셨나요? [4] 분홍구름 2012-05-04 3989
838 [나들이] 파주 출판단지에서 하는 '와글바글 어린이 책잔치' 다녀왔어요. imagefile [6] jsbyul 2012-05-04 5241
837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3979
83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 ㅜ.ㅜ [2] blue029 2012-05-04 5057
835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5436
834 [자유글] 고립 [4] 강모씨 2012-05-02 4168
833 [가족] 커튼 천을 두르고 학교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02 5087
832 [가족] 아빠의 숨겨진 그녀…엄마와 난 알고도 숨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2 6186
831 [자유글] 시골집이 좋아.. imagefile [6] 분홍구름 2012-05-01 4751
830 [요리] 식용유 없어도 입에서 사르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29 7450
829 [자유글] 신랑이랑 간만 데이트라고 하기엔 알콩달콩한 느낌이 없지만... imagefile [8] jsbyul 2012-04-27 586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