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일이 많은 가을인데.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어 글을 씁니다.


내가 살고 있는 시대가

지금 어디인가 헷갈려

설거지하다가도 머리를 흔들어

정신차리려 애쓰는 요며칠.

큰아이가 스마트폰에 코를 박고 있는 걸 보니

2016년이 맞긴 한가 봅니다.


한국인으로 태어나 살며

이런일 저런일 참 많이도 보고 겪으며

지금까지 겨우겨우 살아왔는데

이번엔...

정말

모욕적이란 느낌밖에 들지 않네요.


지금 드러나고 있는 일들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겠지요.

이 나쁜 시대를 회복하기 위해

우리는 또 젖먹던 힘까지 끌어내어

살아가야 할 겁니다.

10년이 걸릴지, 20년이 걸릴지 모르지요.


그 사이,

우리 아이들이 자라 어른이 되면

우리가 살던 시대가 남긴 빚을

또 떠안고 살아가게 될텐데...

그 누구보다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가슴이 아프네요.


대통령부터

문화권력의 자리에 앉아 제멋대로 살아온

많은 이들까지, 그들이 만들어낸

이 원시적인 사회구조 속으로

아이들을 내보내야 할 날이

몇 년 남지 않았습니다.


열심히 살려고 노력한 죄 밖에 없는 우리지만,

그래도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한방울 남은 힘이라도 쥐어짜봐야 하지 않을까요.

가슴이 너무 답답한데

이 마음을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 몰라

선배 엄마의 글로 대신해 봅니다.



우리 사는 것이 그렇잖아요.

때로 너무 서걱거리고 얄팍해서

'거기 있다'고 믿었던 사람도 손을 내밀면 거기에 없고,

열 명이 춥다고 떠들어대면

한 명 정도 미적미적 엉덩이를 털고 일어나 창문을 닫지요.

그래서 그 서걱거림과 얄팍함, 무거운 엉덩이의 경험치에 기대어

세상을 향한 문을 적당히 닫아두고,

그 닫힌 만큼 혹은 열린 만큼만 사무적으로 교류하지요.

그런데 이럴 수도 있네요.

거기 없다고 생각한 사람이 거기 있을 수가 있네요.

한 명이 춥다고 떠들어대니

아홉 명이 일어나 창문을 닫네요.

                    - <욕망이 멈추는 곳, 라오스> / 오소희   중에서 -




한 명이 춥다고 떠들면

열 명 중에

단 세 명만이라도

얼른 일어나 창문을 닫아주는,

그런 사회를 아이들에게 물려줍시다.

나쁜 시대는 우리 세대에서 그만 끝냈으면...

더 나아지지 못한다해도

더 나빠지지 않게는 막아야 하지 않을까요.


따뜻하고 든든하게

아이들과 저녁

야무지게 챙겨먹고

좀 더 힘을 내야 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88206/11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잇값을 생각하다 imagefile 신순화 2016-11-04 50543
17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8편] 다리에 깁스를 하고 보니~ imagefile 지호엄마 2016-11-02 11734
17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은 나의 밥, 춤바람 났다 imagefile 최형주 2016-10-31 12097
1722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둘째가 태어났다 imagefile [2] 박수진 2016-10-31 13242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나쁜 시대의 대물림은 이제 그만 윤영희 2016-10-27 9128
1720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불꽃 워킹맘이 되라고? imagefile [2] 송채경화 2016-10-26 14543
17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싸우는 부모, 아이들 눈엔 imagefile [8] 신순화 2016-10-26 22613
171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지진 때 놀이터의 변신 imagefile [3] 윤영희 2016-10-23 14036
17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도 아이도 신나는 장터!! imagefile [4] 신순화 2016-10-21 11656
171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빨강머리 앤’ 교장선생님∙∙∙눈맞춤의 마법 imagefile [6] 강남구 2016-10-18 14629
171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울증은 육아의 동반자?! imagefile [2] 윤영희 2016-10-17 11049
171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이제 진짜 베이비시터 imagefile [2] 최형주 2016-10-17 10408
171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 생의 기록, 그 두 번째 이야기-딸들에게 할 이야기가 없다? imagefile [2] 홍창욱 2016-10-16 10867
17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는 편리함이 불편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6-10-14 14014
171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몬테소리 실전편] 2. 교구가 아니라 철학 imagefile [1] 케이티 2016-10-12 11072
17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덕후가 된 아이의 도전 imagefile [2] 윤영희 2016-10-12 10124
170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들의 성장을 확인하는 순간 imagefile [6] 양선아 2016-10-10 10173
170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남자사람친구 imagefile [3] 최형주 2016-10-08 18691
17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도 배우는 사람일 뿐.. imagefile [2] 신순화 2016-10-06 12534
170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중학생 아이를 둔 엄마를 위한 '나무 한 그루' imagefile [1] 강남구 2016-10-06 13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