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햄버거는 남녀노소 모두가 즐기는 대중적인 음식 중 하나가 되었다. 하지만 햄버거는 전 세계적으로 유해성 논란에 계속 시달리고 있는 음식이기도 하다. 몸에 해로운 정크푸드 논란 속에서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햄버거가 우리의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봤다.

지방 함량 높은 정크푸드

햄버거의 기원인 ‘타타르 스테이크’는 몽골 초원 지역에 살던 기마민족이 다진 고기에 소금, 후춧가루, 양파즙 등의 양념을 버무려 먹는 음식이었다. 우리가 알고 있는 ‘햄버거‘라는 명칭은 독일 함부르크 상인들이 이 음식을 유럽에 소개하면서 붙여진 말이다. 현재 즐겨 먹는 햄버거는 지방의 함량이 너무 높아 미국 등지에서는 정크푸드, 즉 ‘싸구려 음식’이라고 불릴 정도다. 음식물 중에서 대표적 지방질 식품인 삼겹살의 경우 지방질의 비중이 25%인데 비해 햄버거는 전체 열량 376k㎈ 중 지방이 차지하는 열량이 148k㎈로 무려 40%나 된다. 따라서 햄버거를 먹으면 삼겹살보다 훨씬 많은 지방을 먹는 셈이다.

햄버거

또 햄버거 고기(패티)의 맛과 형태를 유지하려면 적어도 10% 이상의 우지(牛脂)를 섞어야 하는데, 대개 우지는 30~40%가 지방으로 이루어졌다. 맛을 내기 위해 사용하는 우지도 거의 포화 지방산이다. 패티는 등급이 낮은 호주산 냉동육을 수입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포화지방산이 많은 음식은 혈액 내에서 몸에 해로운 중성지방과 고밀도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고, 무엇보다도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을 막아 돌연사의 주요 원인인 심근경색과 협심증 등을 유발한다고 전문의들은 지적한다. 햄버거와 같은 지방이 많은 음식들이 체내에 들어오면 간접적으로 콜레스테롤을 증가시켜 동맥경화증에 관여한다.

전문의들은 전체 사망 원인 중 3위를 차지하는 심장병과 돌연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지방 섭취량을 전체 칼로리의 20% 이내로 줄이고 섬유소가 많은 과일과 잡곡, 해조류 등을 많이 먹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햄버거

햄버거는 썩지 않는다?

‘썩지 않는 햄버거’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특히 햄버거에 사용되는 엄청난 보존제가 문제라고 주장하는 학자들이 있다. 한 미국인 영양사의 실험에 따르면 햄버거에 지나치게 많은 보존제가 들어갔기 때문에 그가 1년 동안 놔둔 햄버거에 파리나 벌레도 끼지 않고, 상하지도 않았다고 한다.

햄버거는 싸고 많이 파는 것을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좋은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 화학조미료를 많이 사용한다는 점도 지적한다. 사람들이 사 먹으면서 ‘맛있다’ 라고 착각하게 하기 위해서 화학조미료를 많이 넣게 되므로 당연히 몸에 좋을 리 없다.

건강 위해서는 햄버거 줄이는 습관 들여야…

몸에 좋은 음식에는 적응하는 것이 더디지만 건강에 안 좋은 음식이나 해로운 음식에는 쉽게 빠져드는 게 사실이다. 한 번 길들여진 식습관은 쉽게 변하지 않을뿐더러 바꾸는 과정에서 자칫하면 스트레스가 쌓여 예전보다 더 좋지 않은 습관이 생겨날 수 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건강을 위해서는 인스턴트식품의 대명사인 햄버거를 줄이는 습관이 필요하다.

‘어쩌다 한 번인데 뭐, 이번만 먹고 다음에는 절대 먹지 않을 거야’라는 순간의 마음이 건강에 위험을 안겨줄 수 있다 사실을 꼭 명심하자.

햄버거

■ 진실 혹은 거짓 Tip


햄버거 건강하게 먹는 법


햄버거로 한 끼 영양을 균형 있게 채워 넣을 수도 있는 방법도 있다. 햄버거를 건강하게 먹기 위한 좋은 Tip을 소개한다.


패티는 하나, 사이드 메뉴는 샐러드로
햄버러 패티는 지방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가능하면 작은 크기에 패티가 하나 들어있는 햄버거를 주문하는 것이 좋다. 또 보통 함께 나오는 감자튀김 대신 각종 샐러드를 사이드메뉴로 선택한다면 햄버거 섭취만으는 부족한 섬유소, 비타민 등을 보충할 수 있다.

과유불급, 뭐든지 적당한 게 좋다.
어떤 식품이든 적당한 양을 섭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횟수와 칼로리를 조절해서 먹는 습관이 필요하다. 메뉴의 칼로리를 표시해 놓는 패스트푸드점이 많아졌기 때문에 햄버거를 먹기 전에 칼로리를 꼭 확인하도록 하자. 참고로 성인 기준 하루 권장 열량 섭취량은 1900~2400Kcal다.

글 김영성(신한대학교 식품영양과 교수) 
출처 : 서울식품안전뉴스

(출처: 내 손안에 서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68 [건강] 알러지로 고생하는 아이를위해'굿바이아토피교실'11/12토욜강좌접수중~ image okemos9077 2016-10-27 2201
2967 [건강] <건강강좌 안내>한해를 마무리하는 나만의 방법! imagefile kkebi33 2016-10-25 3895
2966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2974
2965 [자유글] 유진팩트 유명하던데 홈쇼핑 방송 보신 분 있으신가요? imagefile 50jhjh80 2016-10-24 3063
2964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4044
2963 [직장맘]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2] sybelle 2016-10-20 2847
2962 [책읽는부모]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 그림책, <강변 살자> [1] 꿀마미 2016-10-18 3122
2961 [책읽는부모]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욱하는 당신, 후회하고 있는가? imagefile [2] 강모씨 2016-10-15 4983
2960 [책읽는부모] 저는 욱하는 엄마입니다...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1] 꿀마미 2016-10-14 3608
2959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2551
2958 [살림] 외식 시대에 도전하는 ‘주방의 변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10-13 3134
2957 [자유글] 벌써 건조해서 큰일이네요 ㅠㅠ poiu454 2016-10-12 2089
2956 [자유글] 6세 여아의 사랑 고백을 받은 6세 남아의 반응은? imagefile [4] 강모씨 2016-10-10 3077
2955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347
2954 [나들이] 춘천가는 기차를 타고... imagefile wonibros 2016-10-07 3986
2953 [책읽는부모] <문은희 박사의 여자 마음 상담소>를 읽고 imagefile [1] cgh21 2016-10-04 3652
2952 [나들이] 박경리 문학공원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1] yahori 2016-09-29 4210
2951 [나들이] 초가을 감성 돋는 전남 장흥 여행 어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9-29 6112
» [요리] 햄버거 건강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6-09-19 3746
2949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313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