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승욱의 증상과 정상] 한국 가정을 위한 상담사들의 기도

베이비트리 2016. 09. 19
조회수 2231 추천수 0

이승욱
닛부타의 숲 정신분석클리닉 대표

00501784_20160918.JPG

많은 한국 남자들이 생각조차 하지 않는 문제가 하나 있다. 자신과 엄마의 관계다. 장가를 들고 나면 이 문제는 아내라는 존재로 인해 확연히 부각된다. 사회적 지위의 높낮이, 배움의 많고 적음, 인성의 품격, 이 모든 것과 상관없이 상당수 남성들이 엄마와의 관계에 대해 청맹과니가 된다. ‘엄마’를 극복하지 못하고(그래야 한다는 생각도 못하고),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우리 엄마’ 품에 안겨 사는 남자들이라면 성인 여성과 독립된 가정을 꾸리는 것은 애시당초 불가능한 일이다.

집안일은 물론이고 성질 사나운 시어른들 비위도 맞춰가며 시가의 대소사까지 다 처리하고, 육아도 당연히 독박으로 하는데, 심지어 맞벌이까지 하는 어느 여성의 이야기다. 몇 년에 걸쳐 박봉을 아껴 천만원을 모았다. 어찌 알고 시어머니가 숨 넘어갈 듯이 급히 (빌려) 달란다. 안 (빌려)주면 큰일 날 것 같아 그리했다. 시어머니는 한두 해가 지나도 돈 줄 생각은 없고, 어쩌다 말끝에 그 돈으로 산삼을 사서 먹었다는 얘기를 해버렸다. 돈 (빌려)줄 때 얼른 드리라고 옆에서 부채질하던 남편도 그 자리에 있었다. 며느리는 차마 시어머니에게는 화를 못 내고 남편을 붙잡고 얘기했더니, ‘너는 우리 엄마가 불쌍하지도 않냐, 뭐 그런 걸로 화를 내냐’며 속 좁은 여자 취급을 하더란다. 어머니 살날이 얼마 안 남았으니 우리가 더 잘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당부와 함께 말이다. 남편은 매사 이런 식이었다. 아내는 마음이 식었다.

또 다른 남성의 이야기다. 마음이 힘들 때면 엄마에게 달려가 위로를 얻는단다. 내가 물었다. 어머니는 당신에게 무엇이냐고? “집이죠!” 비집고 올라오는 진심의 말을 참을 수 없었던 것 같다. 그러면 엄마가 집이면 아내는 무엇이냐고 다시 묻자, “엄마는… 큰집이죠”. 옆에 있던 아내의 실망한 표정을 그는 차마 바로 보지 못했다.

몇 년째 실직 상태인 남편은 옆자리에서 자고, 직장 다니는 아내가 주말에 몇 시간이나 운전해서 시가까지 왔는데 아들 얼굴만 쓰다듬으며 ‘내 새끼 얼굴이 반쪽이네’ 연발하는 엄마를 애틋한 눈으로 바라보는 아들, 그리고 그 모자를 바라보는 아내….

엄마로부터 독립하지 못했으나 육체적으로 장성한 이 남자들은 좀 세게 말해 ‘섹스 해주는 엄마’를 찾는 것 같다. 이 엄마가 심지어 돈까지 벌어오면 더 좋다. 당연히 아이도 낳아 길러주고 말이다. 명절이면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조상들을 위해 하루 종일 음식도 한다. 하지만 세상에 그런 엄마는 없다. 왜냐하면 그녀들은 ‘아내’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 지질한 남자들은 엄마를 찾아 ‘큰집’으로 돌아간다.

명절을 쇤 다음 달이면 이혼율이 최고 20% 가까이 급증한다. 한국 사회의 한 증상이며, 시가가 성인 남녀의 혼인관계에 치명적 영향을 끼친다는 명백한 증거다. 이런 경우, 여성들은 자신이 혼자 육아도 하고, 돈도 벌고, 명절에 하루 종일 지짐이도 부쳐야 해서 이혼을 하자는 것이 아니다. 심리적으로, 정서적으로 장성한 한 남성의 여자, 아내로 대접받지 못해서 그러는 것이다. 사실 자신의 남편이 제대로 성숙한 한 남성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버렸기 때문이라고 하는 것이 더 정확하겠다.

어쨌건 상담실이 바빠지겠다. 상담사들은 사실 가정의 불행을 위해 기도한다. 더 정확히는 남성들이 계속 엄마로부터 독립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래야 문전성시를 이루니 말이다. 농담이지만, 좀 웃프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

    베이비트리 | 2018. 06. 18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건물 법원 문양.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12개월의 육아 휴직 급여 신청 기간을 넘겨 급여를 신청했다는 이유로 해당 급여를 지급하지 않은 고용노동청의 처분이 위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서울...

  • 중국 교실에 드리운 빅브러더의 그림자

    베이비트리 | 2018. 06. 11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중국 항저우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는 2개의 카메라가 설치되어 30초마다 스캔한다. 인공지능은 안면인식기술을 이용하여 학생들의 얼굴에 나타난 7가지 감정 상태와 6가지 행동 유형을 분석한다. 학생들의 수업집중도를 높...

  • 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

    베이비트리 | 2018. 06. 08

    6·13 지방선거 정책 발굴 ‘어젠다 2018’ ③ 보육 공공성 강화‘보육교사 대 아동 수’ 법적 기준제대로 돌보기에 너무 많은데연령별 정원초과 허용 지침까지지난 4월 광주 광산구에서 한울림이라는 이름이 붙은 구립어린이집이 문을 열었...

  • 중증소아환자도 병원아닌 집에서 돌봄받는다

    베이비트리 | 2018. 06. 07

    복지부, 커뮤니티 케어 추진방향 발표병원에서 퇴원할 때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과 상담해 퇴원 뒤에 가정이나 지역에서 돌봄을 받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장기요양 서비스를 받는 노인이 현재 전체의 8%에서 2022년까지 9.6%로 늘어난다.보건복지부...

  • ‘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

    베이비트리 | 2018. 06. 07

    정책 발굴 ‘어젠다 2018’보육 공공성 강화민간어린이집 비해 보육질 높지만태아 때부터 대기해도 순번 안와만 6살 이하 12.9%만 다닐 수 있어박원순·안철수 “50%까지 확대”전국 후보들도 “공공성 강화” 공감교사 처우개선 등 지자체 나서야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