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5684-2.JPG

 

 

후우......

아이들 잠.

설거지 완료.

세탁기 돌아가고 있음.

한 대 피우자.

 

저 멀리 함덕 바다에 떠 있는 오징어 어선들의 불빛을 바라보며

하루 중 가장 혼자로, 조용히, 천천히 담배를 한 대 피운다.

좋다.

담배를 반 쯤 태우고 있는데 새로운 생각들이 올라온다.

 

큰산에게 자유를 줘야지.

큰산은 자유를 제일 좋아하는데 내가 그걸 왜 안 줬지.

 

아이들은 내 평생 친구지.

내가 내 친구들을 손수 낳아 키우고 있다니.

완전 재미있는 인간들로 키워서 같이 놀아야지.

여행도 다니고, 음식도 만들어 먹고, 머리도 하고,

영화도 보고, 공연도 보고, 춤도 추고, 책도 보고, 공부도 하고.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고, 내 친구 네 친구 불러서 같이 놀고

산책도 하고, 해수욕도 하고, 그림도 그리고, 명상도 하고, 남 욕도 하고.

같이 놀면서 살 내 친구들.

잘 해줘야지.

 

큰산과 보낼 시간도, 자식이자 친구인 두 녀석과 보낼 시간도

영원하지 않을거야.

그러니 실컷 즐겨야지.

매일을. 지금을.

내 손에 닿지 않는 정리는 과감히 포기하고 집안일은 최최최소화.

더 많이 놀자.

 

역시 담배님,

오늘도 이렇게 시원한 생각을 줘서 감사!

 

 

2016. 8. 6

지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75266/37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방학은 '잠'이었다!! imagefile [10] 신순화 2016-08-30 9897
168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머니에게 소녀가 있었다 imagefile [2] 홍창욱 2016-08-27 9862
1683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이사가던 날 imagefile [8] 강남구 2016-08-26 15420
16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현장에서 함께 하는 교육감님과의 토크쇼!! imagefile [1] 신순화 2016-08-25 7564
168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마리아 몬테소리 읽기] 1. 즐거운 인생 imagefile [4] 케이티 2016-08-25 8777
16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반찬 imagefile [2] 신순화 2016-08-19 12285
167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면? 심폐소생술 교육 체험기 imagefile [4] 케이티 2016-08-15 7646
167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죽음 그 후에 대한 유언장 imagefile [8] 신순화 2016-08-12 12162
167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이에게 욱할 때, 나를 돌보라는 신호 imagefile [7] 강남구 2016-08-12 13794
167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6편] 재밌냐, 그럼 나도 재밌다! imagefile [4] 지호엄마 2016-08-10 11148
167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글쓰기 잘하는 법 imagefile [3] 윤영희 2016-08-10 7905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담배가 준 시원한 생각 imagefile [1] 최형주 2016-08-07 7299
167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들의 수다에서 건진 명언들 imagefile [8] 윤영희 2016-08-05 11248
1672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위태로운 아이들, 어떻게 살려낼까 [4] 안정숙 2016-08-03 13238
167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짝짝이들, 모여! 우리는 KT 가족 imagefile [11] 케이티 2016-08-03 6556
16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성대결절이 준 선물 imagefile [6] 신순화 2016-08-02 8719
166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아들의 도전 imagefile [2] 윤영희 2016-07-31 9325
1668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빠의 방학숙제 imagefile [6] 강남구 2016-07-28 12696
16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은 방학, 엄마는 개학!! imagefile [1] 신순화 2016-07-27 8458
166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유럽농업 연수 그후-단절하려는 이와 이으려는 이 imagefile [1] 홍창욱 2016-07-21 1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