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           

 

 

널 배려하려고

널 배려해서

널 얼마나 생각했는데

누구보다 널 챙겼다니까

 

이상하다

하룻밤이 지났는데도

이건 뭐지

물음표가 남는다

 

내게 어떠냐고 묻지 않았다

네 상황이 이러니

이게 더 낫지 않아

 

상대가 만들어 놓은

나만이 있었다

내 의견은 중요치 않았다 

 

널 얼마나 배려했는데

너 그렇게 말하면 안돼

섭섭할 수도 없는 상황

이건 뭘까

배려가 뭐지

 

아하

번쩍 떠오른 한마디

배려 당함

어제 난 배려를 당했다

 

 

글은 이 맛에 쓰나부다. 불편했던 마음이 좀 누그러졌다.

2년 전이었다. 아는 사람이 그러는거다.  

난엄마다님 상황이 이러이러하니 바깥 일이 아니라 안 일부터 챙겨야하는 게 아니냐구.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 했던가.

수신이 되고 제가, 치국, 평천하 꼭 이런 순서로 해야하는 건 아니지 않을까.

그 당시 든 생각이다.

제가를 먼저 하는 사람도, 치국을 먼저 하는 사람도 있다.

내 안의 일을 해결하기 위해서 그 당시 내겐 쥐꼬리만한 작은 자신감이라도 쌓아야했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성취 경험이 필요했다.

마냥 꼬깃꼬깃 구겨져 저 구석에 쳐박혀 있던 자신감을 다시 펴려는 내게

왜 대개가 하는 방법으로 하지 않느냐는 투의 상대방 표현이 참 불쾌했던 기억이 있다.

 

어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내가 보람을 느낀다고 한 일이었는데 오히려 힘들 것 같아서, 배려하려고 하니 그만 하라고.

늦게서야 상황 파악이 되면서 혼란스러웠다. 배려라구? 모르겠다.

하루가 지났는데도 배려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러면서 떠오른 단어 '배려당함', 배려를 당한거였다.

이렇게 쓰고나니 피식 웃음이 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진정 생각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새삼 감사하다.

이럴 때 뭔가 집중할 수 있는 내 일이 있다는 게 참 다행이다.

내일도 잠이 모자라게 생겼구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28 [자유글] 올림픽이 끄집어낸 배구의 추억 imagefile [3] 강모씨 2016-08-20 2975
292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여름휴가를 떠나 물과 함께 하고 왔습니다. fdt1225 2016-08-19 2311
2926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서... [1] 푸르메 2016-08-16 2713
292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실내놀이터에서 여름나기 자두보보 2016-08-16 2615
2924 [자유글] 취중진담, 재능기부 대신 휴가기부 imagefile [1] 강모씨 2016-08-11 3069
2923 [살림] 집에서 팥빙수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6-08-11 3276
2922 [요리] 맛과 영양이 한 그릇에 ‘듬뿍’ 토마토 달걀스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8-08 3105
2921 [자유글] 여름숲속학교 혹은 템플스테이크(?) imagefile [2] 강모씨 2016-08-05 3816
2920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 위험한 놀이터가 아이를 독립시킨다. [1] 꿀마미 2016-08-02 3931
2919 [나들이] 로이터 사진전과 함께한 보람찬 하루! imagefile [1] 아리동동 2016-08-02 4124
2918 [자유글] 결초보은 공동육아, 독수리오형제 출동! imagefile [6] 강모씨 2016-08-01 4615
2917 [자유글] 내년부터 초등학생 한글교육은 학교에서 [3] 푸르메 2016-08-01 2664
2916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고서... imagefile [2] 푸르메 2016-08-01 3247
291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716
2914 [자유글]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07-29 4613
»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2122
2912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725
2911 [자유글] 진퇴양난 개똥이, 할머니 손은 약손 인정 imagefile [6] 강모씨 2016-07-19 4090
2910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놀이는 위험 부담이 있어야 유익하다 [1] 루가맘 2016-07-16 3422
2909 [요리] 생각보다 많은 내가 먹어본 음식 imagefile [1] jjang84 2016-07-12 3133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