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테마파크로, 키즈카페로…돈으로 사는 '가짜 놀이'랍니다

양선아 2016. 05. 03
조회수 7070 추천수 0
[아이에게 놀 권리를]

아이들이 제대로 못 노는 사회
초등 1학년들도 끝나면 학원행
놀 시간도 함께 놀 친구도 없어
"돈 내고 축구클럽 가서 공놀이"

놀이의 상업화가 '격차' 문제로
"딸 생일파티 이벤트에 50만원 써"
부모 형편따라 놀이격차 벌어져
정부는 공공 놀이터 등 가꿔가고
부모도 놀이에 대한 인식 바꿔야

“지난해 1학년 입학 뒤 아이와 함께 학교 앞을 많이 배회했어요. 함께 놀 친구들이 너무 없었어요. 학교가 끝나면 아이들이 잠시 놀다 모두 학원 버스를 타고 영어, 태권도, 미술, 피아노 학원에 가더라고요.”

이수애(41·가명)씨는 아들 민수(9·가명)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뒤 요즘 아이들이 얼마나 놀 시간과 놀 공간이 없는지 뼈저리게 깨달았다. 민수 친구들은 초등학교 1학년인데도 3~4개의 학원을 다니느라 바빴다. 아이들은 학원에서 학원으로 이동하는 ‘틈새 시간’을 이용해 민수와 놀았다. 한 친구가 잠깐 놀다 가버리고, 또다른 친구가 잠깐 놀다 가버리면 민수도, 민수 엄마도 허탈감을 느꼈다. 이씨는 끝내 민수의 친구들과 함께 축구팀을 결성했다. 동네 학교 운동장에서 6명이 한 조를 이뤄 한 아이마다 5만원씩 내고 일주일에 한 번 축구 코치를 불러 축구를 배우며 함께 놀았다. 이씨는 “돈을 들이면 놀 시간, 놀 친구, 놀 공간까지 한꺼번에 해결됐다”며 “이제는 돈이 없으면 놀 수도 없는 시대가 된 것 같다”고 한숨을 쉬었다. 

아이들이 놀지 못하는 시대다. 놀 시간과 놀 친구들을 상당 부분 사교육에 뺏긴 상황에서, 그나마 놀려고 해도 아이들이 마음껏 놀 공간이 없다. 이제 아이들은 학교 운동장에서 공차며 놀지 않고 축구 클럽에 들어가 축구를 배운다. 생일 파티를 집에서 조촐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키즈카페나 패밀리 레스토랑, 각종 이벤트 대행사를 통해 그야말로 이벤트처럼 진행한다. 아이들의 생일 파티 장소는 수영장, 축구 클럽, 태권도장, 패밀리 레스토랑 등 장소도 다양해졌고, 갈수록 ‘기획’되고 있다.  
IMG_9843.JPG » 아이들이 부모와 함께 간 체험전에서 수도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부모들은 다양한 체험을 아이들이 통해 충분히 놀았다고 생각하지만 전문가들은 계획적이고 목적성을 갖는 놀이는 ‘진짜 놀이’가 아니라고 말한다. 한겨레 자료사진.김호연(41·가명)씨는 최근 5학년 딸의 이색 생일파티를 진행하면서 50만원을 썼다. ‘레크레이션 도자기 생일 파티’를 여는 업체에서는 장소 제공은 물론 레크레이션 시간과 함께 도자기 만드는 체험까지 제공했다. 딸도 친구들도 만족도가 높았다. 김씨는 “친구 생일파티에 초대받고 안 갈 수 없고, 다른 친구들처럼 내 아이도 해주려 하다보면 경제적 부담이 늘 수 밖에 없다”며 “반 모임과 생일 파티가 부모들에게는 최고의 고민”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추세는 부동산투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몇해 전까지만 해도 부동산 투자자들은 상가 등 수익형 부동산에 투자할 때 의류, 에프앤비(Food & Beverage) 브랜드 등을 우선순위로 꼽았지만, 요즘에는 키즈카페, 키즈테마파크 등의 입점 유무를 중요시하는 추세다. 유안타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키즈산업은 지난 2002년 8조원대에서 2012년 27조원으로 2000년대 초반 이후 연평균 13%의 성장률을 보였다. 2015년엔 39조원 규모로 확대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갈수록 아이들의 놀이가 상업화되고,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라 놀이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한다. 지난해 ‘놀이터를 지켜라’라는 캠페인을 진행한 세이브더칠드런의 김은정 권리옹호부장은 “키즈카페같은 놀이 공간을 일정 시간 사서 놀이를 누릴 수 있는 아이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아이들도 많다”며 “격차를 아예 없앨 수는 없겠지만 최소한 격차를 줄이도록 정부가 놀이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노력들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놀이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지자체에서 방치된 공공 놀이터뿐만 아니라 민간 주택단지나 아파트에서 폐쇄되거나 방치된 놀이터까지 정부·지자체 차원에서 잘 가꿔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놀이에 대한 부모의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이정희 한국루돌프슈타이너인지학연구센터 대표는 “어른들이 만들어놓은 프로그램대로 노는 것은 ‘진짜 놀이’가 아니라 ‘가짜 놀이’”라며 “놀이를 통해 아이들이 창의력과 사고력을 키우려면 아이들의 자유 놀이 시간 확보가 최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