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빠, 점퍼를 두고 왔어야지!!!        



따스한 봄날이지만 그늘을 지나거나 슈욱~하며 바람이 지날 때면 26개월이 된 둘째에겐 아직 바람막이가 필요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없는 날이면 어김없이 바깥놀이를 가는 둘째의 어린이집 생활도 고려해 매일 봄 점퍼를 입힌다. 이때 가장 적은 에너지를 소모하며 논란 없이 입히는 방법은 아빠가 먼저 입고 아이 것 두 개를 제시하며 그중 하나를 녀석 고르게 하는 것이다.    


한데 요 며칠 녀석이 시비를(?) 건다.


하원 시간에 문 앞에서 기다리는 아빠를 보고는 “안녕(하세요.)”하거나 “아빠~” 하며 반가움을 전하는 대신 “아빠, 점퍼를 두고 왔어야지!”하며 훈계한다. 배웅하는 선생님과 제대로 인사를 나누지도 못할 만큼 크고 지속적인 훈계를 하는 통에 선생님과 얼렁뚱땅 인사하고 녀석을 안고서 도망치듯 자리를 피한다.     


다음날. 기특하게 어제의 일이 생각나 점퍼를 두고서 데리러 갔는데, “아빠, 점퍼를 입고 왔어야지.” 하는 것이 아닌가?

아휴~~ 이 변덕!!!


그렇게 하루 더 변덕을 보이자 아내에게 도움을 청한다. 아빠를 구박하는 아이의 모습에 신났는지, “내일은 가방에 점퍼를 넣어갈까” 하는 물음에 “그럼 가방을 두고 왔어야지!” 할 것이라 한다.

헉! 그럴 수도 있겠다. 어쩌나??


고민을 지나 번뇌하는 마음으로 가방에 점퍼를 넣고 어린이집에 갔는데,

나를 본 둘째는 아무런 말이 없다. 그저 내 손을 이끌고 놀이터로 향할뿐!


아~ 이건 뭐지 :-(        



#2

아빠, 할 수 있어!!!    



아홉 살 첫째는 사촌 언니 덕에 매니큐어의 세계를 알았고, 둘째는 언니 덕에 세 살이란 어린 나이에 미용의 세계에 입문했다.    

청출어람이라 했던가.    


아빠가 잠자리를 준비하던 시간. 뜬금없는 둘 매니큐어를 생해내큰소리로 외치기 시작했다.


“이거 발라주~, 엄마, 이거 발라주~”


엄마가 답이 없자 지나던 언니가 불쌍한 듯 쳐다보고는 “언니가 발라줄까?” 하며 다가선다. 뜻밖의 횡재를 한 둘째는 손가락, 발가락 스무 개를 뻗어 언니를 맞이한다.


먼저 왼손에 초록을 칠한 다음 오른손에 초록을 칠하자, 둘째는 발을 내밀며 분홍을 외쳤고, 언니는 피곤한 미소를 지으며 자리를 떠난다.


이 상황이 지켜보던 나를 발견한 둘째가 “아빠, 힘내! 할 수 있을 거야!!” 그런다.

헉! 이건 또 무슨 시추에이션이지. 나는 알 수 없는 거대한 에너지에 이끌둘째에게 다가갔고,

녀석의  작은 발가락에 더 작은 발톱을 매만지며 ‘어디를 발라야 하지?’ 하 고개 숙여 생각하는 사이


둘째의 손은 아빠 머리를 쓰다듬고 녀석의 목에서는 “아~ 우리 아빠” 라는 소리가 흘렀다!    


그렇게 혼을 뺏긴 아빠는 묵묵히 매니큐어를 발랐고, 목적을 달성한 둘째는 유유히 방으로 사라졌다.

언니랑 놀고 남은 장난감, 매니큐어 정리는 보기 좋게 아빠에게 양보하고서 말이다. :-(

0428-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88 [자유글] 재능기부, 잠자던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6] 강모씨 2016-05-28 5215
2887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448
2886 [건강] 내 손안의 트레이너와 함께 먹고 땀흘리고! image 베이비트리 2016-05-26 3247
2885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3618
2884 [건강] 아들이랑 남편이 매일 배꼬집는다고 원망하는 언니들을 위한 팁 heal132 2016-05-23 2758
2883 [자유글] 봄소풍의 청일점 : 아빠들이 모르는 봄소풍의 즐거움 imagefile [2] 윤기혁 2016-05-22 6342
2882 [나들이] 완행버스 여행, 화천 사내면 사창리~삼일리~화천읍 image [1] 베이비트리 2016-05-19 7155
2881 [요리] 스타 셰프들 ‘제주 전통 식재료’에 빠지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5-19 3353
2880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4055
2879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3738
2878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2792
2877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4007
2876 [자유글] 군대 갈 준비하는 7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6-05-12 4305
2875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6031
2874 [나들이] 솔바람에 실려오는 백제의 노래가 들리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5-12 3412
2873 [나들이]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16)아이가 행복한 놀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5-04 10452
2872 [가족] 언젠가 헤어질 날 오겠죠…일 년에 몇번은 꼭 만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5-02 3835
»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574
2870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4275
2869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