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1_15봄철면역력.jpg

  안녕하세요~

  아장아장 아가들과 꽃놀이 하기 좋은 요즈음입니다.

  하지만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탓에 기력은 떨어지고 감기에 걸리기 쉬운 것도 봄이지요.


  그래서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줍니다.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키우기 어떻게?'

  면역력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우리 아이 면역력 키울 수 있는 음식과 생활습관 등을 알아봤습니다.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키우기에 도움 되길 바랍니다.


line.jpg 

면역력01.jpg · 면역력이란?(장규태 경희대 한방소아과 교수) 

 . 장이 튼튼해야 면역력 쑥(송호철 군산한방병원 한의사) 

 · [카드] 아이의 면역력 이때면 쑥쑥(최민형 한방소아과 전문의)

 · 소화기 약하면 감기 자주 걸려요(장규태 경희대 한방소아과 교수) 

 · 면역력과 아토피(전찬일 한의사)

 · 코가 건강하면 폐가 건강합니다(전찬일 한의사) 

 · 메르스와 면역력 /양선아 한겨레 기자

line.jpg 

면역력02.jpg

 · [웹툰] 잘 아프면 면역력 키운다(최민형 한의사)

 · 면역력 높이는 '똑똑한' 먹거리와 식습관은?

  (이정희 루돌프슈타이너인지학연구센터장)

 · 환절기 기관지에 좋은 달콤한 간식, 배숙과 연자정과(이현주 한약사)

 · 아이 체질에 맞는 보양식은?(양선아 기자)

 . 봄철, 환절기를 위한 건강 섭생법(전찬일 한의사)

 · 봄엔 일찍 자고 늦게 일어나 운동하세요(장규태 경희대 한방소아과 교수)

 · 환절기마다 감기? 생활습관 돌아보라(송호철 군산한방병원 한의사) 

 

line.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39 [나들이] 의미있는(?) 가족나들이 imagefile 모카휘핑크림 2016-04-20 1466
293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2111
293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1295
293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 너도 꽃 나도 꽃 imagefile [2] 어른아이 2016-04-19 1677
2935 [자유글] 요즘 푹 빠져 있는 레코브 ~ imagefile 짱구맘 2016-04-18 2078
2934 [자유글] 절반의 성공 : 얼렁뚱땅 아빠의 훈육 [8] 윤기혁 2016-04-17 1613
293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1785
2932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1066
2931 [나들이] [이벤트 응모] 너와 걷는 꽃 길. imagefile [1] 꿀마미 2016-04-16 2002
293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1170
2929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1898
2928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1483
2927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2081
2926 [나들이] 차창 밖으로 호숫가 뒤덮는 봄꽃들의 행진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1217
2925 [자유글] 모공 속 미세먼지, 이렇게 씻어내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932
2924 [자유글] 민심이 무섭네요... 개표 결과 보고 깜짝이야.. [1] 양선아 2016-04-14 1283
2923 [자유글] 코끼리 우유는 왜 없어요?? [1] 윤영희 2016-04-07 1971
2922 [자유글] 5일간의 독박육아 imagefile [6] 윤기혁 2016-04-05 2179
»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8730
2920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2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