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베이비트리에서 보내주신 책을 읽는 동안 올라오는 다른 분들의 서평은 안 읽는데,

이 책을 읽는 동안 올라오는 서평은 다 읽은 듯 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계속 읽을 것인가? 말 것인가? 잠시 생각 했는데,

그건 반감때문 이었습니다.

 

특히 저자의 의도인지, 편집자의 의도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제목에 맞춰 각 Chapter Point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부분이

가장 거슬렸고, 나중에는 아예 읽지 않고 페이지를 넘겼습니다.

편집자의 의도였다면 편집의 실패.

 

마지막 <내가 만약 자식을 다시 키운다면>을 보면

반성과 바람, 그리고 참회의 버전이라고 정리된 대목이 나오는데요,

저자 역시 내 육아방식이 옳다가 아니라 이렇게 이렇게 할 걸 그랬어.

지금 알고 있는걸 그때도 알았더라면의 아쉬움이 묻어 납니다.

 

아이 혼자 택시에 태워 유치원에 보낸 대목 보다 더 놀랐던 것은

혼자 버스를 타고 귀가하게 한 것이었는데요,

그 대목에서 저도 지난날의 과오를 떠올리며 반성과 추억에 잠시 잠겼습니다.

 

개똥이 두 살 무렵.

그러니까 돌 지나 아장 아장 걸어 다닐 때.

옆 단지 연못에 물고기 구경을 갔습니다.

보통은 앉은 자세로 서 있는 개똥이의 허리를 잡고 있었지만,

그날은 잠시 허리를 펴고 선 채로 하늘을 봤습니다.

바로 풍덩~ 소리가 들려 뭐가 빠졌나?’ 하고 둘러 보니, 개똥이가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연못을 보니 개똥이가 누운 채로 물에 잠겨 가라앉는 중이었지요.

(아 정말 이 장면을 떠올리면 바로 공포영화가 됩니다.)

으악~ 소리를 지르며 앞뒤 가리지 않고 바로 연못으로 뛰어 들었는데,

다행히 제 허벅지 정도의 깊이였습니다.

전신이 물에 잠긴 개똥이를 건져 올려 안고, 둘 다 홀딱 젖은 채로

한 손으로는 유모차를 밀며 집으로 가는 길은 멀고도 멀었습니다.

 

놀래서 내 심장이 터져 버릴 것 같은데, 개똥이는 얼마나 놀랬을까?

녀석은 울지도 않고 제 품에 안겨 있었습니다.

집에 와서 씻기기 위해 잠시 내려 놓았더니 그제서야 빵~ 울더군요.

그래그렇게 울어야지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씻고 옷 갈아 입고 녀석은 피곤했던지 바로 제 품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남편에게 사고에 대한 보고를 하면서 내가 베이비시터 였으면 바로 해고였다생각 했고,

쏟아 지는 비난을 감당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오히려 남편은 대수롭지 않게 별일 아닌 듯 여겨 주어서 고마웠더랬죠.

 

그런 사고가 있었지만 전 베이비시터가 아니라 엄마였기에 잘리지 않고

오늘도 녀석의 엄마로 남아 있습니다.

 

사고 다음날도 녀석은 물고기 구경한다고 연못에 갔고,

다행히 물에 대한 거부감도 없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이런 저런 실수를 하게 되겠지만,

아이를 위험하게 하거나 좌절하게는 하지 말아야 할텐데... 말입니다.

단결!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28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4338
»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3436
2826 [요리] "고맙습니다~. 윤영희 일본 아줌마~~" imagefile [4] yahori 2016-03-17 3995
2825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3518
2824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6066
2823 [나들이] 맛과 멋 어우러지는 남해·동해·서해 드라이브 명소 3곳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5785
2822 [나들이] 봄바다 품은 한반도 ‘엉덩이 해안’을 달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2917
2821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3156
2820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4280
2819 [요리] 우리 부부 삶 닮은 스웨덴 가정식 맛보러 오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03 4708
2818 [자유글] 3.1절에는 귀향을~ imagefile [1] 양선아 2016-02-29 4738
281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3099
281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주기] 지금 내가 해야 할일 [2] yangnaudo 2016-02-25 3318
2815 [자유글] 약초 대신 키울 식물 처방해주는 ‘느린 약국’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723
2814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2793
2813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197
2812 [자유글] 부엌살림 나눔합니다 - yahori님 보세요^^ imagefile [5] 윤영희 2016-02-23 3357
281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루가맘 2016-02-23 3371
2810 [요리] 처음 만들어본 가토 쇼콜라 imagefile [2] yahori 2016-02-22 5162
2809 [자유글] 올해의 색 ‘로즈쿼츠’, ‘세레니티’…대체 뭔 색깔?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4123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