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꼭 안아줄 것

강남구 지음

 

 

 

한 달 전쯤 지금 꼭 안아줄 것, 이 책을 만났다. 아이들을 재우고 집안일을 끝내고, 차 한잔과 간식을 앞에 두고 읽기 시작했다. 자정이 지나 시작된 읽기는 동이 틀 무렵, 둘째 아이의 칭얼댐과 함께 끝이 났다. 그 새벽에 혼자 앉아 눈시울을 적시고, 눈물을 흘리고, 펑펑 울다가 잠시 책을 덮고 마음을 가라앉히고 다시 책을 열기를 반복했다. 다음날 밤에는 KBS 인각극장 ‘사랑은 아직도’ 다시보기를 했다. 똘똘한 민호와 함께 긍정적으로 생활하고 있는 글쓴이의 삶을 바라보며 슬펐던 감정들이 힘찬 응원으로 바뀌게 되었다. 아내의 유품을 그대로 간직하며 추억으로서 함께 살아가고 있는 글쓴이의 용기가 존경스러웠다.

 

 

책과 다큐멘터리를 본 뒤에도 차마 서평을 쓸 수 없었다. 글쓴이가 아이를 사랑하고 아내를 사랑하듯 나 역시 아이와 남편, 우리 가족을 정말 사랑한다. 책을 읽는 동안 어쩔 수 없이 가족의 부재를 떠올리게 되었고, 고요한 새벽의 기운까지 더해져서 고통에 가까운 감정이 느껴졌다. 베이비트리 책 읽는 부모 게시판의 다른 서평들도 그 내용을 열어보지 못했다. 제목 중에 이 책을 어쩐다? 라는 문장이 꼭 내 마음과 같았다.

 

 

글쓴이는 이 책에 아내와의 작별로 인한 매서운 슬픔, 아내에 대한 고마움, 아내의 몫까지 현재에 감사하며 행복하게 살아가겠다는 다짐을 담아 두었다. 그러면서 이 순간 옆에 함께 있음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해주었다. 사랑한다, 고맙다 항상 말해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렇게 하루하루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느끼게 해주었다. 두 아이를 보며, 아이를 안아주는 것과 살을 맞대는 것이 중요하다는 글쓴이의 말을 충분히 공감한다. 아이가 말을 걸어준다는 것은 상대를 인정하고 기대고 싶다는 의미라고 글쓴이는 말한다. 첫째 아이가 올해부터 유치원에 다니는데 오늘이 혼자 등원한지 3일 째 되는 날이다. 어제는 하원 후 계속 엄마에게 매달리며 안아달란다. 아이는 유치원 생활을 즐기면서도 동시에 엄마 품을 그리워한다. 몸이 아프거나 기분이 좋지 않을 때도 아이들은 연신 엄마를 불러댄다. 아이들이 엄마 품을 찾는 것도 정해진 시기가 있는 것 같다. 점점 커갈 수록 엄마 품이 아닌 세상의 품에서 지내는 시간이 더 많아지리라. 지금 안아줄 수 있을 때 충분히 안아주고 싶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아이와 아빠의 행복한 현재가 계속 되길 응원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28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4424
282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3514
2826 [요리] "고맙습니다~. 윤영희 일본 아줌마~~" imagefile [4] yahori 2016-03-17 4089
2825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3616
2824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6195
2823 [나들이] 맛과 멋 어우러지는 남해·동해·서해 드라이브 명소 3곳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5911
2822 [나들이] 봄바다 품은 한반도 ‘엉덩이 해안’을 달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2995
2821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3245
»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4382
2819 [요리] 우리 부부 삶 닮은 스웨덴 가정식 맛보러 오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03 4842
2818 [자유글] 3.1절에는 귀향을~ imagefile [1] 양선아 2016-02-29 4853
281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3182
281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주기] 지금 내가 해야 할일 [2] yangnaudo 2016-02-25 3412
2815 [자유글] 약초 대신 키울 식물 처방해주는 ‘느린 약국’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848
2814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2878
2813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284
2812 [자유글] 부엌살림 나눔합니다 - yahori님 보세요^^ imagefile [5] 윤영희 2016-02-23 3449
281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루가맘 2016-02-23 3473
2810 [요리] 처음 만들어본 가토 쇼콜라 imagefile [2] yahori 2016-02-22 5256
2809 [자유글] 올해의 색 ‘로즈쿼츠’, ‘세레니티’…대체 뭔 색깔?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427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