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의 한 공간씩

살림 다이어트를 정리하며

참 뿌듯할 때가 있어요.

아직 쓰지 않았거나, 새 것에 가까운

소소한 일상 소품들을

보물찾기하듯 발굴(?)해

한 곳에 모았을 때입니다.


더 늦지 않게

나의 욕망을 객관적으로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도 되고,

쓰고 있던 낡은 물건과 교체해서 쓰는

작은 사치도 누리고,

그러고도 남은 물건들은

내 주변의 좋은 사람들과

나누어야겠다고 마음 먹었죠.


근데, 어제 yahori님이 올려주신

아이들이 만든 초코 케이크 글을 읽으면서

아! 이 물건은 이곳으로 가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얼른 들더라구요.


쉽지않은 과정이었을텐데

둘이서 마지막까지 포기하지않고

열심히 한 아이들이 너무 이쁘구요,

곡 소리를 내면서도^^ 수동 거품기 역할을

해 주신 다정하신 아빠도 너무 감동이었네요.

무엇보다 베이비트리 댓글 빙하기(?)같았던

작년 이 공간에서

누구보다 정성스럽게 댓글로 많은 분들과

소통하셨던 yahori님이셨기에

공개적으로 보내드린다 소문내도

원망하실 분들은 안 계실 듯..^^


생각하고 고민만 하기보다

이렇게 하나씩

아이들과 경험해 보며

이 소중한 공간에 모인 우리들도

마음이든 뭐든 서로가 가진 것들을

나누며 소통하는 2016년이 되었음 해요.

yahori님. 제 이메일로 연락주실 수 있으세요?

큰아이 졸업입학이 코앞이라 좀 늦어질 지 모르지만

요리 열정 가득한 두 따님에게 새봄맞이 선물로

보내드리고 싶어요^^*


DSCN6251.JPG
**어린이용 부엌칼인데요. 세일할 때 하나 더 사뒀는데
이제 큰아이는 어른이 쓰는 부엌칼로도 요리할 수 있어
둘째는 누나 쓰던 걸로도 충분하다보니, 안 쓰고 그대로 있네요.
크기가 작아 아이 손에 잘 잡히고 칼날이 안전하게 설계되어 있어
다칠 위험이 거의 없답니다. 저의 부엌육아 도우미였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43827/46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28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4425
282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3514
2826 [요리] "고맙습니다~. 윤영희 일본 아줌마~~" imagefile [4] yahori 2016-03-17 4090
2825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3620
2824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6197
2823 [나들이] 맛과 멋 어우러지는 남해·동해·서해 드라이브 명소 3곳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5913
2822 [나들이] 봄바다 품은 한반도 ‘엉덩이 해안’을 달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2996
2821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3247
2820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4386
2819 [요리] 우리 부부 삶 닮은 스웨덴 가정식 맛보러 오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03 4843
2818 [자유글] 3.1절에는 귀향을~ imagefile [1] 양선아 2016-02-29 4857
281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3184
281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주기] 지금 내가 해야 할일 [2] yangnaudo 2016-02-25 3412
2815 [자유글] 약초 대신 키울 식물 처방해주는 ‘느린 약국’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850
2814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2879
2813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286
» [자유글] 부엌살림 나눔합니다 - yahori님 보세요^^ imagefile [5] 윤영희 2016-02-23 3454
281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루가맘 2016-02-23 3473
2810 [요리] 처음 만들어본 가토 쇼콜라 imagefile [2] yahori 2016-02-22 5258
2809 [자유글] 올해의 색 ‘로즈쿼츠’, ‘세레니티’…대체 뭔 색깔?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427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