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 골목에서 인생을 배웠다

베이비트리 2016. 01. 29
조회수 2828 추천수 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지붕 낮은 집
00549642001_20160129.JPG
임정진 지음/푸른숲주니어 펴냄(2004)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본 다음부터인 것 같다. 어릴 때 살던 집과 골목길이 또렷하게 생각나기 시작했다. 지금처럼 아파트가 들어서기 전에는 모두들 좁은 골목을 마주 보고 집장수가 지은 단독주택에 모여 살았다. 앵두나무집 할머니, 여인숙집 아저씨, 하숙집 식모언니 등 그 골목에 별의별 사람과 사연이 가득했다. 그들이 떠오르자 그 골목에 살았던 어린 계집아이, 내 모습도 함께 보였다.

이미 어린 시절을 훌쩍 떠나버린 어린이책 작가는 어떻게 글을 쓰는가. 먼저 하는 일 중 하나가 자신의 어린 시절에 두레박을 던지고 추억을 퍼오는 일이다. 시작이야 어린 시절 겪었던 일로부터 비롯되지만 거기에 작가가 지닌 가치관과 태도 등이 반영되어 독립적인 새로운 이야기로 태어난다. 이 과정에서 존 버닝햄이나 로알드 달 같은 작가들이 하듯, 어린이책 작가들은 자기 경험을 지금 어린이의 리듬으로 살려내는 마법을 부린다. 비슷하지만 조금 다르게 어른이 된 작가가 어린 시절로 돌아가 그 시절을 추억하는 방식도 있다. 대개 성인 소설을 쓰는 작가들이 이런 방식으로 성장소설을 쓴다. 황석영의 <개밥바라기별>이나 이산하의 <양철북>이 그렇다.

임정진의 <지붕 낮은 집>은 후자에 속하는 소설이다. 도시 변두리에 사는 열세 살 계집아이를 주인공으로 삼아 달동네 사람들의 구석구석을 그려냈다. 멀지 않은 과거, 부모 세대가 살았던 1970년대 풍경이 생생하게 묘사되어 있어 읽고 나면 추억가루라도 뿌려댄 듯 그 옛날 기억들이 소록소록 되살아난다.

여름방학 내내 ‘소년소녀 세계문학전집’ 오십 권을 읽은 혜진이가 사는 산동네는 조용할 날이 없다. 공동수도에서 물을 길어다 먹고 공동화장실을 이용하며 모여 사는 까닭인지 악다구니가 다반사고 싸움질이 수시로 일어난다. 이제 막 어른들의 세계에 눈 떠가는 혜진이는 이런 이웃 사람의 사연을 하나씩 들려준다. 거기에는 환희전파사 길씨 아저씨의 이야기와 이삿짐 보따리가 똥지게와 닿자 신세타령을 시작한 만수 엄마의 설움과 미제물건 장사를 하다 야반도주를 한 희숙이네 집까지 다양한 인간군상의 희로애락이 담겨 있다.

이 중에서도 혜진이는 부모 없이 할머니와 살던 명철이를 위하는 마음이 살뜰하다. 집이 땅속으로 들어가 있는 지붕이 낮은 집에 살던 명철이는 공부를 잘했다. 하지만 집이 가난해 중학교에 가지 못하고 천변 옆 국수집에서 일을 하게 되었다. 동네에 야학이 들어서자 머리가 길고 얼굴이 하얀 여대생 선생님을 혼자 좋아했다. 몇 달이 지나 더는 야학에 나오지 않는 여대생 선생님의 생일날, 명철이는 선물로 하모니카를 불어주겠다며 대학교를 찾아가겠다고 한다. 이런 명철이에게 혜진이는 “바보 같은 놈, 미친놈, 정신 빠진 놈!”이라고 악을 쓴다. 혜진이가 이사 가는 날, “나중에 크면 성공해서 만나자”고 말했던 명철이를 혜진이는 다시 만났을까.

한미화 출판칼럼니스트
한미화 출판칼럼니스트
작가는 그 좁은 동네를 떠나고 난 뒤 그곳에서 맞닥뜨릴 가난이 지겨워 오래도록 다시는 그곳에 가지 않았다 한다. 다시는 그 시절로 갈 수 없다는 걸 알기에 이제는 조금씩 그곳이 그리워진다고 적고 있다. 작가들이 있는 한, 그들이 우리네 비루한 삶을 기억해주는 한, 우리 모두는 살아 있고 언젠가는 만날 것이다. 초등 고학년부터.

한미화 출판칼럼니스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