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323.JPG

 

‘아끈다랑쉬오름’을 올라가는 큰산과 바다가 보인다. 선명하게.

나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그들이 속한 제주의 따뜻한 풍경을 보고 있었다.

 

2015. 11. 28

 

+

다랑쉬오름 바로 옆에 ‘작은 다랑쉬오름’이라는 뜻의 ‘아끈다랑쉬오름’이 아기처럼 하나 붙어있어요.

억새로 가득한 주변과 크고 넓은 하늘이 있고

멀리서도 올라가는 길과 올라가는 사람이 선명하게 보이는 풍경이 있고요.

바다와 큰산이 손을 잡고 올라가는 모습을

하늘이를 안고 멀리서 보고 있는데

아름다운 자연의 효과인지 정말 아름다워 보이더라고요.

괜히 찡하고.

하늘이를 얼른 카시트에 앉히고 차 안에서 풍경을 바라보며 숨죽여 그렸습니다.

하늘이가 깨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일이거든요.

그런 고요의 시간,

내 느낌을 담은 그림을 사부작 사부작 그리는 시간이 저에게 큰 힘이 되는 걸

요즘 더 깊이 느끼고 있어요.

이렇게 그림을 그릴 수 있다는 것에 감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5322/46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2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와의 수다, 유년 기억의 초대 imagefile [1] 홍창욱 2015-12-21 9038
152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들의 크리스마스 imagefile [5] 윤영희 2015-12-21 11790
15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과학은 공부가 아닌 '생활' imagefile [5] 윤영희 2015-12-14 13042
15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8024
152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루지 않는 행복, 지금 꼭 안아줄 것 imagefile [12] 양선아 2015-12-10 18974
152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8편] 드라마 <송곳>을 보며~ imagefile [6] 지호엄마 2015-12-10 15921
1519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수면인형'신세 언제쯤 벗어날까 imagefile [4] 윤은숙 2015-12-10 12097
151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불편함과 마주하기, 다른 것과 함께 살기 imagefile [11] 케이티 2015-12-08 9025
1517 [김명주의 하마육아] 인생 리셋, 아들과 함께 하는 새 인생 4년차 imagefile [2] 김명주 2015-12-08 9869
151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람과 `썸타는' 집 imagefile [6] 윤영희 2015-12-07 13483
1515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난 왜 혼낼 수 없어? imagefile [1] 권귀순 2015-12-06 1243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6711
151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줌마, 철없는 아이 되다 imagefile [3] 신순화 2015-12-03 18411
151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고양이책 행진은 ‘고양이 태교’에서 시작되고 imagefile [4] 권귀순 2015-12-01 10706
1511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나를 찾자 아이가 보였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5-12-01 13189
15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두 아이의 티격태격, 엄마는 괴로워 imagefile [2] 윤영희 2015-11-30 10197
150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왼손사용기 imagefile [7] 홍창욱 2015-11-29 15714
150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밭에서부터 시작하는 김장 imagefile [4] 신순화 2015-11-27 7986
150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갗이 까이도록 imagefile [6] 최형주 2015-11-27 6362
1506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19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