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 티셔츠, 거실 러그로 다시 태어나다

[한겨레 매거진 esc] 스타일
요즘 인기 ‘패브릭 얀’ 이용한 러그 뜨기 도전기
‘패브릭 얀’. 같은 말은 ‘티셔츠 얀’. 말 그대로 헌 티셔츠를 칼국수처럼 자른 뒤 이어붙여 만든 실이다. 버려진 옷을 재활용하는 한 방식으로, 지난해 가을 무렵부터 손뜨개족들에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주로 면 소재여서 털실보다 먼지가 덜 날리는데다 물빨래도 할 수 있고, 실이 두꺼워서 금세 완성품을 만들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바람에 서늘한 기운이 돌면서 그 패브릭 얀이 생각났다. 뜨개질을 하기에 좋은 계절이기도 하거니와, 거실 러그를 바꾸고 싶던 참이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저렴하게 샀던 건데, 털이 빠지는 게 거슬렸고 러그 가격보다 드라이클리닝 비용이 더 비싸게 느껴지는 것도 못마땅했다. 인터넷 여기저기 패브릭 얀으로 직접 짠 러그라며 솜씨를 자랑하는 이들이 많은 걸 보면, 나도 못할 것 없겠다는 도전의식도 생겼다.

구체적으로 계획을 짜려면 자세한 정보 수집이 필요하다. ‘패브릭 얀’, ‘패브릭 얀 러그’, ‘러그 도안’ 등을 검색어로 해 인터넷 블로그와 쇼핑몰, 유튜브 동영상을 샅샅이 뒤졌다. 세상엔 친절한 사람들이 참 많다. 코바늘 쥐는 법부터 여러 종류의 코바늘 뜨기 방법에 오만가지 도안까지 없는 게 없다. 우리집 거실에 두려면 원형보다는 직사각형이 낫겠다 싶었다. 요즘 유행하는 ‘북유럽 스타일’로, 몇 가지 색의 실을 교대로 넣어 지그재그 무늬를 낸 가로 160㎝, 세로 180㎝의 대형 러그를 짜보기로 했다.

패브릭 얀에 적당한 코바늘은 지름 12~15㎜인데, 러그는 12㎜짜리로 떴다는 이들이 많아 나도 그 코바늘을 선택했다. 실은 회색과 연분홍, 연보라, 자주색, 팥죽색의 5가지 색을 골라 13뭉치를 인터넷 쇼핑몰 장바구니에 담았다. 1뭉치의 무게는 650~950g. 재활용 실이기에 원래의 천이 제각기 달라 실의 무게도 길이도 들쭉날쭉하다는 설명이 붙어 있었다. 그리고 결제를 하려는 순간 깨달았다. 실값은, ‘저렴이’ 러그를 최소한 4번은 새로 살 수 있는 20만원에 육박했다. 무게도 만만찮았다. 13뭉치를 모두 쓴다면, 러그의 무게는 줄잡아 10㎏이 될 터였다. 청소와 집안 정리를 주로 맡고 있는 동거인은 “집에 있는 러그는 어쩔 거냐. 괜히 돈 쓰고 마음 상하지 말고, 그냥 있는 거 드라이나 해서 쓰자”고 타박을 했다. 할까 말까, 오락가락하는 마음 사이에서 ‘너 뜨개질 좋아하잖아, 직접 만들어보고 싶지 않아? 더구나 물세탁도 할 수 있으니 자주 빨 수도 있는데 말이야’ 하는 쪽이 이겼다. 집에 있는 세탁기가 10㎏짜리여서 다행이었다.

헌 티셔츠 잘라 만든 실
두꺼워서 빨리 뜨고
물빨래도 할 수 있어

인터넷에 널린 설명 참조해
한코 한코 뜨다 보면
어느새 완성

사진1
사진1
사진2
사진2
사진3
사진3
사진4
사진4
사진5
사진5
사진6
사진6

실과 코바늘이 도착했다. 왼손 검지손가락에 감은 실을 코바늘에 걸어 바로 빼는 사슬뜨기(사진1)로 맨 첫단을 떴다. 길이가 160㎝쯤 됐을 때 콧수를 세어보니 130코였다. 산 모양의 지그재그 무늬 하나를 22코로 만들고, 이 무늬를 6개 넣으려면 132코가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왔다. 모자란다고 생각한 2코에, 두번째 단을 시작할 기둥코로 3코를 더 떴다. 이제 본격적으로 두번째 단을 뜰 차례다. 기둥코를 빼고, 오른쪽에서 5번째 코부터 한길긴뜨기(코바늘에 실을 한번 감아(사진2) 아래 코에 넣었다(사진3) 실을 더 감아 빼고(사진4), 한번 더 실을 감아(사진5) 코바늘에 걸려 있는 코 두개 사이로 빼내기(사진6)를 두번 하는 방법)를 8코 떴다. 한길긴뜨기 9개를 한 뒤 지그재그 무늬의 꺾이는 부분을 뜰 계획인데, 여긴 시작 부분이라 기둥코가 있으니 8코만 뜬 거다. 산 정상처럼 위에서 꺾이는 부분은, 아래의 코 하나에서 한길긴뜨기를 세번 하고 다음 코로 넘어가면 되니 어렵지 않았다.

사진7
사진7
사진8
사진8
다시 한 코에 하나씩 한길긴뜨기를 9코 한 뒤 아래에서 꺾이는 부분이 왔다. 사진과 영상을 여러 차례 봤는데도 헷갈렸다. 유튜브에서 찾아둔 동영상을 보면서 따라 떴다. 한길긴뜨기는 모두 세차례 실을 빼내는데, 아래에서 꺾이는 부분은 세 코를 연달아 실을 두차례만 빼내고(사진7), 마지막 한차례는 코바늘에 모여 걸린 4코 사이로 한꺼번에 빼내야 한다(사진8). 윗부분에서 늘어난 2코를 아랫부분에서 줄이는 방식으로 전체 콧수는 같아지는 원리다. ‘멘붕’은 두번째 단의 마지막에 왔다. 가장자리의 모양이 이상했다. 가만히 살펴보니, 코를 모으는 걸로 끝내는 게 문제였다. 그냥 한길긴뜨기 9개만 하는 게 맞는 거였다. 첫단의 사슬뜨기는 132코가 아니라 129코였어야 하는 거다.

사실은, 이미 5단까지 떴다가 모양이 제대로 안 나와서 다 풀고 새로 시작한 거였다. 완성해야 기사를 쓸 수 있는데 시간은 촉박하고, 또다시 처음부터 하려니 마음이 급했다. 게다가 가로 160㎝는, 상상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컸다. 풀었다 떴다 하는 꼴이 안타까워 보였는지, 어떤 동료는 “몇 단만 떠서, 사진기자한테 포토샵으로 복사해 붙여달라고 해”라고 했다. 또다른 동료는 “러그 뜨기 ‘실패기’로 기사 써야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그럴 수는 없는 일이었다. 3코는 안 뜨고 남겨두기로 했다.

패브릭 얀은 재밌는 실이었다. 같은 실뭉치인데도 3㎜에서 4㎝까지 두께가 다양했다. 실밥이 묻어 있거나 끊어지기 직전의 상태인 부분도 있었다. 탄성이 좋은 실은 성기게 뜨기가 힘들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두꺼운 실이어서 조금만 떠도 많이 뜬 것 같은 ‘체감 속도감’이 있었다. 주말 내내 코바늘을 쥔 채 지냈다. 프로야구 중계를 보면서, 밀린 드라마를 보면서 토요일 밤을 새우고 일요일 새벽 4시 반까지 떴다. 그쯤 떴더니 그래도 속도가 붙어, 20분이면 한 단을 뜰 수 있었다. 너무 크고 무거워졌다. 콧수를 잘못 세 잘못 뜬 게 뒤늦게 보이고, 각 단의 끝부분인 가장자리가 삐뚤빼뚤 맘에 안 든다. ‘끝’을 생각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이 짰다는 보람과, 풀고 처음부터 다시 짜볼까 하는 불만이 멍해진 새벽 시간 머릿속을 동시에 휘젓는다. 문득, 살면서 저지른 그 수많은 멍청한 짓들까지 합쳐진 게 지금의 나임을 부정할 도리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그냥 계속 뜨기로 마음먹었다. 이미 많이 뜬 탓에 처음부터 새로 시작할 엄두가 안 난 스스로를 위로하는 변명일지도 모르지만.

점심 무렵부터 시작한 일요일엔 아예 러그 위에 앉아서 떴다. 오른쪽 손목이 시큰거리고, 목과 어깨와 허리도 쑤셨다. 오후 5시10분. 마침내 완성됐다. 처음 계획과는 많이 다른 형태가 나왔다. 가로로 생각했던 단은 뜨고 나니 220㎝로 60㎝나 늘어났다. 실의 신축성과 내 뜨개질의 게이지(일정한 크기 안에 들어가는 단수와 콧수. 얼마나 성기게, 또는 촘촘하게 뜨느냐에 따라 달라짐)를 고려하지 않은 탓이다. 세로는 140㎝로 끝났다. 결과적으로 거실에 놓을 땐 가로와 세로를 바꿔놓아야 했다. 그래도 다 만들고 보니 그리 나빠 보이진 않는다. 어쩐지 자신감도 생겼다. 뜨개질 사이트를 또 뒤지기 시작했다. 아무래도 당분간은 뜨개질에 빠져 살 것 같다.

글 조혜정 기자 zesty@hani.co.kr, 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위 내용은 2015년 10월7일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28 [나들이] 남한강 폐사지 가을여행 가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6422
2727 [가족] 노 대디, 예스 대디: 아이가 분노를 표출하도록 도와주기 imagefile [1] 소년공원 2015-10-21 3526
2726 [살림] 아름다운 가게 기부 imagefile [1] 숲을거닐다 2015-10-20 4327
2725 [자유글] 육아의 오르막길 [3] 윤영희 2015-10-20 3037
2724 [가족] 둘째, 인사드려요 imagefile [13] 숲을거닐다 2015-10-19 3188
2723 [직장맘] 오늘 휴가내고 대호 예방접종 맞추고 왔어요!! 이벤트도 하더라구요!! jindaeho7 2015-10-16 3785
2722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702
2721 [요리] 내 생애 최고의 식물성 밥상 image 베이비트리 2015-10-15 3560
2720 [요리] 아는 사람만 간다는 북성포구를 아시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10-15 2680
2719 [가족]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꼭 그런 건 아니래요!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10-15 3136
2718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2672
2717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5290
2716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206
2715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7771
» [살림] 요즘 인기 ‘패브릭 얀’ 이용한 러그 뜨기 도전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8 6225
2713 [나들이] ‘1인승 완행버스’ 타고 낙동강 따라 느릿느릿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8 3088
2712 [나들이] 태안 갯벌체험, 그 후 imagefile [2] yahori 2015-10-06 7320
2711 [가족] “엄마는 늘 다음에 다음에…난 지금 사랑이 필요하다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10-05 4349
2710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3215
2709 [책읽는부모] 편해문 쌤...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4] eruzach 2015-10-03 498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