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등학교 교사 40% “한글 서툰 학생들 있어 수업 애로”

베이비트리 2015. 09. 04
조회수 4135 추천수 0
56%는 “읽기·쓰기 부진 학생 있다”
“이 와중에 한자 병기 납득 어려워”
한글문화연대와 전교조 등 53개 단체로 이뤄진 ‘초등 교과서 한자 병기 반대 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이 지난달 13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한글이 목숨이다’라고 적힌 펼침막을 든 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한글문화연대와 전교조 등 53개 단체로 이뤄진 ‘초등 교과서 한자 병기 반대 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이 지난달 13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한글이 목숨이다’라고 적힌 펼침막을 든 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교육부가 초등학생 교과서에까지 한자를 병기하려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밀어붙여 어린이의 국어 교육에 어려움을 가중시키리라는 비판이 거센 가운데, 초등 교사 10명에 4명꼴로 한글 읽기·쓰기에 부진한 학생이 적잖아 수업에 어려움을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은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8월 교사연수에 참가한 전국 초등학교 교사 2142명을 상대로 ‘한글 기초 문해교육 실태’를 설문조사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한글 읽기·쓰기가 심하게 부진한 학생이 있다는 교사가 55.6%로 과반이다. 초등 1~2학년을 가르친 적이 있는 교사(990명) 사이에선 그 비율이 더 높아 63.1%에 이른다. 한글 부진 학생이 ‘10% 이상’이라는 교사 비율은 17.8%였는데, 초등 1~2학년을 맡은 교사는 20.5%로 더 높았다. 이런 영향으로 “교실에서 읽기·쓰기 격차 탓에 수업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털어놓은 교사가 41.5%에 이른다.

초등학생 한글 부진은 사회경제적 여건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도시 지역, 농산어촌 읍·면 지역에서 더 심했다. 1~2학년 교육 경험이 있는 교사 가운데 한글 부진 학생이 ‘10% 이상’이라는 비율이 34%다. 한글 부진 학생이 ‘20% 이상’이라는 교사는 읍·면 지역에선 14.2%로, 도시의 2.8%에 비해 5배 넘게 높았다. 좋은교사운동이 올해 읍·면 지역 초등학생을 상대로 ‘기초 한글문해 검사’를 해보니 1학년의 18.5%와 2학년의 6.8%는 가장 낮은 수준(자음+모음 구조인 ‘가, 나…’ 같은 글자)의 기초 한글도 해득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38.8%는 다문화가정 자녀로 조사됐다.

하지만 한글 기초가 부진한 학생들이 학교에서 이를 만회할 기회는 미흡했다. 이런 학생들을 위해 학교에서 별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는 응답은 28.2%에 그쳤다. 현행 ‘2009 교육과정’은 기초 국어가 부족한 학생을 위해 프로그램을 편성·운영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는 있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구현되지 않고 있는 셈이다. 다문화가정 학생들은 집에서 한글을 따로 배우기가 어려울 수 있어 한글 부진이 지속되거나 학년이 오를수록 더 심화할 위험이 큰 것으로 지적된다.

초등교사 양성기관인 교육대학에서도 한글 기초 문해교육 지도방법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대에서 체계적인 한글 기초 지도방법을 배웠는지를 묻는 질문에 교사 63.5%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유은혜 의원은 “가장 중요한 기초·기본인 한글 읽기·쓰기 교육에서 매우 걱정되는 징후가 뚜렷하다. 그런데도 한글 교육 등에 부작용이 우려되는 ‘초등 교과서 한자 병기’를 강행하려는 교육부 태도를 납득할 수 없다”고 짚었다.

이수범 기자 kjlsb@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