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월6일자 <한겨레> 26면에  ‘소아치과 수면 (진정)치료’에 대해 썼습니다. 


마침 얼마전 수면 내시경할 때 사용되는 약물인 미다졸람에 대한 안전성 여부도 논란이 된데다(진정치료할 때 미다졸람도 쓰이거든요), 주변에서 수면치료 받아도 되는지 걱정하는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마침 저희 딸도 충치로 수면 치료 권유를 받았고요. 

치과 의사에게 딸 아이 앞니가 여러 개 상했고 아이가 예민해서 많이 무서워하니 “수면치료를 하는 게 좋겠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얼마나 걱정을 했는지요... 또 많이 갈등했습니다. 아이를 울리면서라도 그냥 치료할까, 아니면 의사 권유대로 수면치료를 할까.... 아직 어린 아이에게 수면 진정제를 먹인다는 것이 꺼림칙했기 때문입니다. 전 아이에게 될 수 있는 한 약물을 먹이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거든요. 

아무튼 장시간의 갈등 끝에 의사 권유를 따르기로 했고, 성공적으로 썩은 앞니 4개를 치료했습니다. 저처럼 아이가 치과에서 치료받아야 하는데 치과를 너무 무서워하는 아이를 둔 부모님들에게 제 경험을 들려드릴게요.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충치 예방.  충치 예방 가이드도 함께 싣습니다. 



깜찍민~1.JPG영유아 구강검진도 꼬박꼬박 했다. 그때마다 별다른 이상 징후는 없었다. 그런데 아이 앞니가 자꾸 까맣게 변하고 있었다. ‘치과에 한번 가야 하는데... 가야하는데...’라고 생각했지만 차일피일 미루다 동네 소아치과에 간 것이 지난 8월 어느날. 

 

아이 전용 치과라서 그런지 진찰 의자에 누우면 뽀로로 영상도 보여주고,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 있었다. 엑스레이를 찍어야 한다 고 해서 찍고 의사가 진찰을 했다. 뽀로로 영상이 나와도 아이는 무서운 기계들을 보자 마자 또 의사 선생님 얼굴을 보면서 엉엉 울기 시작했다. 

 

막무가내로 눕혀 검진을 했는데 모든 걸 종합적으로 본 의사는 “아이 앞니 사이가 많이 썩어 신경치료를 받아야 할 지도 모르겠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아이가 너무 울고 제어가 안되니 수면치료를 하는 것이 낫겠다고 했다. 수면치료에 대해 설명을 듣는데 ‘웃음 가스’를 주입해 아이가 일시적으로 잠들게 한다고 했다.  
 

처음엔 수면치료라는 말 그 자체, 또 웃음 가스라는 말 그 자체가 무서웠다. 아직 나이 어린 아이에게 수면 진정제를 먹이고, 가스를 주입한다고? 혹시라도 아이가 깨어나지 않으면 어떡하지? 등등 두려움이 앞섰다. 주위 엄마들에게 경험담도 듣고 또 조언도 들어 병원을 한 군데 더 가보고 결정하기로 했다. 

 

주위 엄마들 얘기로는 치과 견적은 병원마다 좀 차이가 있으니 몇 군데 다녀보고 결정을 하는 것이 낫다고 했다. 또 다른 병원을 갔는데 “신경치료를 해야할 지는 충치를 긁어봐야 알겠지만, 한 개 정도는 그럴 가능성이 있어보인다”고 했다. 그리고 이 병원에서도 마찬가지로 아이가 너무 치료에 겁을 먹으니 수면치료를 하는 것이 낫겠다고 얘기했다. 결국 두번째 간 병원에서 치료 일정을 잡고 집으로 돌아왔다. 워낙 예약이 밀려 있어 한 달 뒤로 일정이 잡혔다.  
 

한달 뒤 치료를 하러 가야하는데 아이가 목감기가 심하게 걸렸다. 감기에 걸리면 수면 진정치료를 할 수 없다. 코로 호흡을 해야하는데 숨을 제대로 못쉬기 때문이다. 결국 다시 일정을 잡으니 치료가 두 달 뒤로 미뤄졌다. 미뤄진 기간 동안 치아가 더 썩지  않도록 칫솔질을 열심히 시켰다. 그리고 치료 날짜가 가까워질 때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아이 체온관리에 신경썼다.


치료 당일 딸 아이를 밤 12시 이후로 금식시키고 아침 9시까지 도착했다. 아~ 얼마나 떨었는지.... 병원에서는 먼저 진정제 처방을 해줬다. 15cc 정도의 오렌지색 약을 딸에게 먹였다. 병원에서는 조용한 곳에서 아이를 재우라고 했다. 그런데 요녀석 도통 잠들지를 않았다. 자꾸 휘청휘청하면서 잠 안자겠다며 자꾸 떼를 쓰고 보챘다. 의사는 “원래 이 약을 먹으면 좀 보채는 경향이 있다”며 “잠들때까지 기다려보자”고 얘기했다. 한 30~40분 걸렸나... 1시간 걸렸나... 꽤 시간이 흐른 뒤에 민지가 잠들어서 치료실로 옮겼다. 진찰 의자에 눕혀 웃음 가스(아산화질소 가스)를 흡입하면서 서서히 치료를 시작했다. 워낙 아이들에겐 수면 진정제를 안전하게 최소의 용량을 주기 때문에 복용하는 진정제만으로는 지속적인 진정 효과를 얻을 수 없어 웃음 가스를 이용한다고 한다.


잇몸에 마취를 하고 치료를 하려는 순간....민지의 입에 치료 도구를 넣자마자 민지가 악을 지르면서 깨버렸다. 그리고 토하기 시작했다. 잠든 사이에 토하면 기도를 막거나 기도를 통해 폐로 이물질이 들어갈 수 있기 때문에 금식을 시키는데 민지 속이 별로 좋지 않아 토한 것이다. 갑자기 의사가 “산소 100% 투입” 하는데 가슴이 콩닥콩닥거렸다. `무슨 일은 있는 것은 아니겠지...' 안절부절 못했는데 다행히 의사가 튜브로 이물질 다 제거하고 민지를 일으켜세웠다. 그리고 나는 민지를 안아서 달랬다. 민지는 가수면 상태에서 훌쩍훌쩍대면서 보챘다.
  

의사는 아무래도 민지가 예민한 상태인 것 같다며 한번 더 시도해보고 자꾸 깨면 다시 진료 날짜를 잡자고 했다. 아... 이 고생을 다시 해야한다니.... 다시 하기 싫었다. 잇몸 마취까지 다 해놓고 다시 시작해야한다니....


  

“선생님... 민지는 설득을 하고 설명을 하면 말귀를 잘 알아들어서 가만히 있을 거예요. 평소에도 설득을 하면 잘 참는 성격이거든요.... 고생한 김에 잇몸 마취도 다 됐으니 오늘 치료 다 끝냈으면 좋겠어요....”
  

의사선생님께 이렇게 말씀 드리고 나는 민지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민지야~ 선생님이 민지한테 예쁜 이를 만들어줄거야. 하얀 생크림처럼 예쁜 이를 만들어줄거야. 민지가 조금만 참고 반지같은 것을 끼고 아~벌리고 있으면 돼. 치료 잘 하면 엄마가 민지가 좋아하는 생크림이랑 스티커 사줄게. 엄마가 민지 손 꼭 붙잡아 줄테니까 엄마가 곁에 있을 테니까 누워서 치료 받자~”    
  

그런데 신기하게도 민지가 고개를 끄덕이고 다시 진료 의자에 누웠다. 그리고 내 손을 꽉 붙잡고 가만히 누워 치료를 받았다. 이미 잇몸 마취가 돼 있는 상태라 통증이 없어서 그랬나보다. 그래도 지지지 충치를 긁는 소리며 물방울 튀는 것이며 모든 치과 치료가 그렇듯 정말 공포스러웠을텐데 잘 견디고 있었다. 무서울 때마다 내 손을 꽉 붙잡는데 얼마나 안쓰럽던지... 밤중 수유를 제때 못 끊은 내 자신이 미웠다.
 

그렇게 해서 1시간 정도 걸렸나... 앞니 4개를 치료했다. 썩은 치아 다 갉아내고 뻥 구멍 뚫린 부분 떼웠다. 그렇게 해서 총 54만원정도의 진료비가 나왔다. 다행히 신경까지는 썩어 들어가기 않아 신경치료는 하지 않아도 됐다. 얼마나 다행인지...
  

의사 선생님이 임신한 여의사 선생님이셨는데 정말 친절하고 아이한테 설명도 잘해주고 꼼꼼하게 치료도 잘 해주셨다.  아~ 이렇게 해서 그렇게 공포스러웠던 치과 치료를 마무리했다.  치과 선생님께서는 앞니 4개 말고는 다른 치아는 관리가 잘 됐다고 말씀해주셨다. 앞니 4개가 썩은 것은 아마도 밤중수유를 오래해서 그런 것 같다고 설명해줬다.

민지는 치과 진료 받고 와서 한숨 푹 자고 평소보다 밥을 더 많이 먹고 이도 새하얗게 예뻐져 몹시 기뻐했다. 수면 진정치료 무서워했는데 실제로 해보니 그렇게 겁낼 것은 아니었다. 그렇지만 애가 잠든 상태에서 구토를 하면 안되니 금식 철저히 시키는 게 좋을 것 같다. 나는 다음날 아침 애가 배고플까봐 그 전날 9시 정도 치킨을 먹였는데 그게 좀 애 속에 부담을 준 것 같다.


그리고 이번에 치료하면서 깨달은 사실. 이가 썩기 전에 관리를 잘해줘야 한다는 것. 충치가 생기면 돈은 돈대로 들어가고 아이는 아이대로 엄마는 엄마대로 고생한다. 칫솔질 아이에게만 맡길 것이 아니라 꼼꼼하게 부모가 한번 더 해주고, 밤중 수유는 이가 나기 시작하면 중지하고, 정기적으로 치과에 들러 점검하고, 사탕이나 젤리, 단 음료수 등 충치 유발하는 음식 먹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아이 뿐만 아니라 집안 모든 식구들이 충치 관리를 해서 뽀뽀를 통해 전염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는 것도 잊지 않아야 한다.  
 

양선아기자 anmadang@hani.co.kr


[영유아 충치 예방 가이드]


‘밤에 젖먹이기’ 늦어도 돌까진 끊어야


보통 생후 6~12개월 사이에 치아가 나기 시작해서 30개월이면 모든 젖니가 나오게 된다. 이때는 부모들의 올바른 수유 습관이 중요하다. 잠자기 전이나 밤에 젖을 먹는 아이가 있고, 우유병을 물고 자는 아이들도 많다. 이럴 경우 충치가 생기기 쉬운데, 위 앞니가 모두 썩는 게 특징이다. 따라서 밤중 수유는 만 6개월부터, 늦어도 돌 되기 전까지 끊는 것이 좋다. 되도록 아이가 잘 시간에는 수유를 줄이고 우유 대신에 보리차나 생수만 주는 것이 좋다.


첫 치아가 나온 뒤 소아치과를 방문해 앞으로 구강관리를 어떻게 해야 할지 상담을 받는 것도 필요하다. 만 2살 전에는 거즈, 손가락 칫솔 등을 사용해 칫솔질에 아이가 점차 익숙해질 수 있도록 해준다. 하루에 세 번 닦아주되, 적어도 밤에 자기 전 한 번은 꼭 구석구석 닦아줘야 한다. 달고 끈적거리는 음식을 먹은 뒤엔 바로 칫솔질을 하도록 한다. 아이들이 충치균에 노출되는 경로는 주로 보호자의 침을 통해서다. 뽀뽀, 음식을 씹어서 주는 행동, 빨대 및 수저 등을 같이 사용하는 등의 행동은 삼가는 것이 좋다.


이유식에서 유아식으로 넘어가는 단계에서 밥을 입에 물고 있는 습관이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 역시 충치를 유발한다. 그런 습관은 빠른 시간 안에 고치도록 유도하자.
아이들이 혼자 양치질을 할 수 있는 시기는 6~7살 정도다. 5살 이전의 아이에게 이를 닦으라고 하면 한쪽만 닦고 다 닦았다고 하기 쉽다. 6~7살 이전까지는 아이 스스로 이를 닦게 한 뒤 부모가 한 번 더 닦아주는 게 좋다. 치약은 불소가 들어 있는 어린이용 치약을 콩알만큼 사용하고, 치약에 대한 거부감이 심하다면 치약 없이 칫솔만으로 닦아준다.  


양선아 기자


[치과 진정치료 뒤 주의해야 할 사항]

 

근육(미다졸람) 진정 후 주의사항

- 약물의 효과는 최대 2~3시간 지속되며 이 시간 동안 혼자 걷게 되면 넘어지거나 다칠 수 있다.

- 식사는 1~2시간 후 약물의 효과가 사라지게 되면 물을 먹고 토하지 않으면 유동식 및 통상적인 식사가 가능하다.

 

경구(포크랄/유시락스) 진정 뒤 주의사항

- 일부러 깨우려고 하지 말고 조용한 것에서 재워야 한다. 또한 아이가 밤에 잠들기까지는 토하지 않는지 숨을 잘 쉬는지 주의 깊게 돌보도록 해야 한다. 아이가 자고 있을 때에는 토할 수 있기 떄문에 고개를 옆으로 돌려놓아야 한다.

- 식사는 2~3시간 뒤 어린이가 충분히 회복된 뒤 순수한 물부터 먹게 하고 구토 등 증상이 없으면 과일 주스와 뜨겁지 않고 부드러운 음식을 소량씩 섭취하도록 한다.

- 치료 뒤 처음 24시간 동안에는 열이 발생할 수 있으며 만일 38도 이상의 고열이 지속된다면 주치의에게 연락해야 한다.

 

양선아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312/90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05 [김연희의 태평육아] 도둑년 imagefile [2] 김연희 2011-12-28 15015
4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막혔던 뽀뇨의 첫 이사 imagefile [2] 홍창욱 2011-12-26 31896
4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방학은 엄마의 특별근무!! imagefile [2] 신순화 2011-12-26 34535
40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책은 왜 읽나요? imagefile [10] 전병희 2011-12-22 13357
40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껌딱지 imagefile [4] 윤아저씨 2011-12-21 13413
400 [김연희의 태평육아] 떼다 imagefile [3] 김연희 2011-12-21 33188
39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하필 왼손잡이로 태어났을까 imagefile [7] 홍창욱 2011-12-20 16276
3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페라의 유령'보다 진짜 귀신 될 뻔.. imagefile [4] 신순화 2011-12-19 16552
397 [김연희의 태평육아] 서서히 이별이다 imagefile [3] 김연희 2011-12-16 12334
39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유치원 보내기도 이렇게 힘들어서야...30대 엄마 `휴' imagefile [14] 전병희 2011-12-15 16512
39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어린이집 참여수업 가보니 아빠 수두룩 imagefile [7] 양선아 2011-12-14 20546
39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양가는 임신 홍수, 나만 특별한 줄 알았네 imagefile [13] 임지선 2011-12-13 21796
39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배시시 웃음의 정체 imagefile [4] 홍창욱 2011-12-12 14647
39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단식 imagefile [3] 윤아저씨 2011-12-12 13308
3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여자의 머리감기 대 작전! imagefile [8] 신순화 2011-12-12 18177
390 [김연희의 태평육아] 묻지마 품위! imagefile [4] 김연희 2011-12-09 15385
38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현실의 고난속 해결책은 무엇? 아이의 얼굴을 바라보세요. imagefile [10] 전병희 2011-12-08 13191
»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치과 가면 엉엉 울던 딸, 수면 치료 받다 imagefile [3] 양선아 2011-12-06 28222
38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기자 아빠 일상에도 파고든 종편 [1] 김태규 2011-12-06 22475
38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두 얼굴 imagefile [22] 홍창욱 2011-12-05 15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