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잘 지내시죠?

언제나 마음은 베이비트리에 있어서 종종 와서 눈팅하는데, 글쓰려고 맘 먹기가 힘드네요.

정말 생생육아 필자님들 다들 대단하세요.

마음만큼 댓글은 못달지만, 정말 언제나 이 공간에서 위로받고 힘내고 간답니다. 감사감사해요!


가끔 들춰보는 웹툰 중에 이거 보고는 정말 울컥했어요.

저희 첫째도 나라를 바꾸고 대륙을 바꾸면서 이것저것 스트레스가 된 건지 아니면 손가락 빨던 것을 그만두면서 대안을 찾은건지... 손톱을 줄창 뜯고 있는데. 마음이 짠하네요.

금새 손톱 깎아줄 날을 고대하며 아이들과 데이트 많이 해야겠어요.

http://webtoon.daum.net/webtoon/viewer/3180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688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5047
2687 [자유글] 베이비트리 필자 권오진 선생님을 만났어요~ imagefile 양선아 2015-09-07 3545
2686 [가족] 난 부모님께 매달 100만원 드리는데 왜 누나는 한푼도 안 드려? image 베이비트리 2015-09-07 2851
2685 [나들이] 놀고 먹고 쉬기 좋은 ‘가을 섬’ 여기 있소 image 베이비트리 2015-09-03 4146
2684 [요리] 덜 익혀 먹어도 될까요, 돼지고기를? 어떻게… image 베이비트리 2015-09-02 2630
2683 [책읽는부모] "양치기 소년"을 읽고 imagefile [4] puumm 2015-09-02 3124
2682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2531
2681 [요리] ‘3파전’ 고급 짜장라면! 승자는? image 베이비트리 2015-08-27 2457
» [자유글] 웹툰읽다 울컥했어요 - 나는 엄마다. [3] GreentreeWorld 2015-08-26 2671
2679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 난 행복할까? [1] 난엄마다 2015-08-26 2830
2678 [가족] 한글 못 읽어 홍콩 못 간 건 아빠한테 비밀로 해줄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24 2899
2677 [책읽는부모]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너에게, 세상 모든 것을 느끼고 즐기렴 [2] kulash 2015-08-24 3384
2676 [자유글] 6세 남아, 하루 용돈 500원. 많을까요? 적을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08-23 4511
2675 [책읽는부모] 달을 삼킨 코뿔소,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슬픔을 느끼며. [3] kulash 2015-08-23 3543
2674 [책읽는부모] 우리 아가들~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4] kulash 2015-08-22 4377
2673 [선배맘에게물어봐] 장난감 이렇게 사줘도 되는건가요? [18] 숲을거닐다 2015-08-20 3634
2672 [직장맘] "아빠가 한 것이 결코 아니다" imagefile [5] yahori 2015-08-20 2797
267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2590
2670 [나들이] ‘보물단지’ 백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제대로 알차게 즐기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20 3199
2669 [선배맘에게물어봐] [궁금해요] 워킹맘, 월급 얼마정도 받아야 고민 덜할까요? [9] 양선아 2015-08-18 3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