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6" 시작으로 책을 기다리며 이야기를 신랑과 하고있는데. . 

49개월 *이 "나도나도. . 나도 이야기해줘 엄마
. ."

. "엄마가 너랑 새벽에 새우깡 사먹던 기억나
?"

*이. "
. . "

. "엄마가 우리 둘이 사진 찍은거를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줬더니 아주 좋아했어
. . "

*이. "싫어 엄마. . 모습을 사람들이 보는건 싫어. .엄만 그게 좋아
? "

"그래? 엄마는 *이와 엄마의 행복한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어
. . "

*이 "싫어. . 이제 사진도 못찍게할꺼야
. . "
. . . .

. "알겠어 *. . 이제 엄마도 생각 해보고 다시 얘기하자. . 미안해
. . "

예상 아이의 마음에 엄마는. . 고민 중이네요.

독후 글을 쓰고싶어도 엄마는 아이와의 일상을 공개해야 할 텐데..

 

아직 어리지만 아이에게 미리 허락을 받고 글을 남기겠노라..

감히 생각해보는 날이었네요.

 

혹시 다른 분들은 비슷한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셨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668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4697
2667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3486
2666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3169
2665 [책읽는부모] 당신의 가슴은 뛰고 있는가? [10] 난엄마다 2015-08-18 2868
2664 [나들이] 미디어 카페 후~ 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2] 양선아 2015-08-15 11142
2663 [자유글] 워킹 홀리데이 imagefile [7] 꽃보다 에미 2015-08-14 3901
2662 [가족] 세상에 맞을 짓이란 없다 imagefile [6] 숲을거닐다 2015-08-14 3411
2661 [가족] 내 아들을 키운 건 8할이 삼겹살 비밀회동 image 베이비트리 2015-08-13 2712
2660 [나들이] 순천 낙안읍성과 순천만생태공원을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5-08-06 10065
2659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5479
2658 [요리] 석쇠에서 통조림으로 뚝딱, 맛은 화려한 파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010
2657 [건강] 피지 수분 윤기 잡아주는 1석3조 한여름 오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4221
2656 [나들이] 섬진강 물길 따라 ‘집밥 향기’도 흐른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246
2655 [나들이] 순천만 생태공원 앞 식당에서 먹은 밥 imagefile [1] 양선아 2015-08-05 3710
»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3001
2653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2563
2652 [자유글] 채널A<미사고> 특별한 사람에게 감동메시지를 전하세요^^ [1] wnsdud0316 2015-07-30 3509
2651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2609
2650 [자유글] [공유^^] 종이인형 출력용 파일 imagefile [4] anna8078 2015-07-28 6466
264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7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