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페이스북에서 양선아 선배의 글을 보게 됐다.

양 선배 딸, 봄이(가명)가 고양이를 그린 그림이 눈에 들어왔다. 솜씨가 제법 좋았다.

“아빠 선배 딸인데 너랑 같은 1학년이야” 이러면서 녀석에게 그 사진을 보여줬다.

 

민지.jpg » 양 선배! 이거 올려도 괜찮쥬?

 

녀석은 자기가 그림을 정말 못 그린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사실 녀석은 나 어릴 적보다, 아니 어른인 나보다 그림실력이 좋다)

봄이의 그림을 보고 녀석이 감탄했다.

“대단하다. 그런데 얘 취미가 뭐래?”

녀석의 물음을 바로 댓글로 옮겼다. 얼마 안 가 양 선배의 답글이 달렸다.

“성윤이랑 한 번 미팅해야 하나? ㅋㅋ 야구 소년 만나서 야구 얘기 좀 들으면 좋아할라나?

인라인 스케이트, 동생과 놀기, 그림 그리고 편지 쓰기, 침대 공연이 취미라고 전해줘.”

녀석에게 바로 보여주며 “만나볼까?”라고 물으니 반응이 이랬다.

“아직은... 취미가 맞지 않아.”

쿨럭. 역사적인 소개팅은 이렇게 무산됐다.

 

되짚어보니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의 주인공인 봄이, 성윤이, 또만이(윤은숙 전 기자의 아들 가명)는 모두 2008년생 쥐띠 동갑내기다. 녀석과 또만이는 5년 전에 조우한 바 있다.

당시의 상황은 다음과 같다.

 

“우리 회사 아무개 여자후배. 일명 ‘또만이 엄마’로 불리는데, 또만이는 녀석과 생일이 비슷했다. 고만고만 커가는 얘기가 재밌어서 둘이 한 번 만나면 어떨까 서로 궁금해했다. 그러던 차에 사내커플의 결혼식장에서 성윤이와 또만이가 조우했다. 긴장된 순간... 또만이는 성큼성큼 걸어와 성윤이가 물고있는 공갈 젖꼭지를 확 낚아챘고 성윤이는 앙~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http://babytree.hani.co.kr/?mid=story&category=376362&page=4&document_srl=32165)

또만이는 최근에 다음과 같은 천진난만한 방학시간표를 제작해

소셜네트워크에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또만이 계획표.jpg » 은숙이! 이거 올려도 괜찮지?

 

공갈 젖꼭지 갖고 신경전을 벌이던, 뽀로로 같던 녀석들이 이제 개똥철학 같은 제 생각을 표현한다. 참 많이 컸다. 

한 직장에서 기자 선후배로 만나 각자 결혼하고 부모가 됐다.

비슷한 역경을 헤치며 아이들을 이만큼 키웠으리라. 

하나도 아닌 두 아이의 엄마로 굳세게 살아가고 있는 양 선배와 윤 후배에게 찬사를 보낸다. 


그리고 뱃속에서부터 한겨레의 역사를 목격한 이 아이들의 만남이 궁금해진다. 

봄이와 성윤이의 소개팅은 성사되리라 본다. 또만이와는 재회할 것이다. 언젠가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93098/74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며느리도 자란다 imagefile [6] 신순화 2015-08-18 7763
1421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친정엄마, 영원히 미안한 내 엄마 imagefile [5] 윤은숙 2015-08-14 10870
142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힘내자, 내 손목! imagefile [13] 최형주 2015-08-13 10488
14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세살의 야구 imagefile [2] 신순화 2015-08-13 7457
14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떤 아빠로 남을 것인가 imagefile [5] 홍창욱 2015-08-13 9407
1417 [너의 창이 되어줄게] 여름마다 자라는 아이 imagefile [14] rashaim74 2015-08-12 13264
1416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imagefile [20] 안정숙 2015-08-12 10496
141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페파피그(Peppa Pig) 육아법: 엄마도 아빠도 같이 놀자 imagefile [17] 케이티 2015-08-11 16122
141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꽃과 함께 크는 아이 imagefile [10] 윤영희 2015-08-09 13104
141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소년, 야구인생 최대 위기 imagefile [3] 김태규 2015-08-07 11538
14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며느리의 휴가 imagefile [7] 신순화 2015-08-05 14200
14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밥' 엄마용 심야 식당 어디 없소? imagefile [4] 윤영희 2015-08-05 18074
141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고생해도 괜찮아, 그것도 여행이야 imagefile [6] 양선아 2015-08-05 9985
140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소셜 마더링’에서 소셜의 의미 [5] 케이티 2015-07-31 8459
140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가 방학 했다!! imagefile [5] 신순화 2015-07-28 7323
1407 [김명주의 하마육아] 비타민가득 철분가득 영양제의 대습격 imagefile [3] 김명주 2015-07-27 11155
1406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낳은 정, 기른 정 imagefile [3] 안정숙 2015-07-26 10273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야구소년-그림소녀, 소개팅 어그러진 까닭 imagefile [1] 김태규 2015-07-23 16888
1404 [너의 창이 되어줄게] 아이는 아이일 뿐, 어미에게 부족한 자식 없다 imagefile [14] rashaim74 2015-07-23 12380
140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아! 완구계의 허니버터칩 imagefile 윤은숙 2015-07-23 8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