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서천석의 내가 사랑한 그림책] 세상에서 가장 나쁜 괴물 되기

베이비트리 2015. 07. 17
조회수 3273 추천수 0

00535801601_20150717.JPG


이렇게 멋진 아이러니라니


세상에서 가장 나쁜 괴물 되기

강혜숙 글·그림/한울림어린이 펴냄(2104)

부모의 말을 안 듣는 아이는 그림책의 단골 소재다. 야단치는 부모를 피해 계속해서 말썽을 부리는 장난꾸러기. 그런 아이를 호되게 야단치면서도 결국은 사랑한다는 말을 아이에게 전하는 부모는 실은 그림책이 아닌 현실 그 자체다. 강혜숙의 <세상에서 가장 나쁜 괴물 되기>는 그런 아이 자리에 괴물을 집어넣었다. 그것도 말 안 듣는 나쁜 괴물.

가만 생각하면 괴물이니 말을 안 듣는 것은 당연하다. 오히려 말을 들으면 그것이 괴물인가 싶다. 인간은 나쁜 짓을 하면 야단맞지만 괴물은 착한 짓을 하면 야단맞는다. 하지만 뒤집어 보면 부모 말을 안 듣고 자기 할 일을 안 해야 진짜 나쁜 괴물이다. 나쁜 짓을 골라 하라는 부모의 잔소리를 거절하고 착한 행동을 하자 괴물은 ‘슈퍼 나쁜 괴물’로 상을 받는다. 이런 멋진 아이러니의 창조가 이 책의 가장 큰 매력이다. 괴물과 인간을 대비하면서 괴물은 착하게 굴면 나쁜 괴물이 되고 그것이 결국 칭찬을 받는다는 아이러니는 우리에게 쾌감을 준다. 게다가 사교육까지 시키면서 아이 괴물을 최고로 나쁜 괴물로 만들려고 노력하는 부모 괴물의 모습은 이 시대에 대한 제대로 된 풍자다. 우리 시대는 아이들을 위해 엄청난 노력을 쏟아붓지만 노력의 결과는 영 미덥지 않다. 오히려 아이들을 괴물로 키우는 것은 아닌지 걱정되고, 어쩌면 우리 사회, 우리 어른들이 괴물은 아닌지 답답하다.

이처럼 절묘한 아이러니와 풍자는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하지만 바로 그 부분이 이 책의 가장 큰 문제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이 책을 관통하는 역설적 표현을 아이들은 잘 이해하지 못한다. 역설적 표현은 눈에 빤히 보여서는 안 되지만 그렇다고 이해하기 어려워서는 곤란하다. 읽는 순간 무릎을 탁 칠 수 있어야 성공이다. 말로 구구절절 설명을 달고 해석해서야 재미를 느끼기 어렵다.

아이들은 언제쯤 아이러니를 이해하게 될까? 보통 만 네살 정도 되면 과장어법을 이해할 수 있고, 여섯살이면 아이러니에서 재미를 느낀다. 풍자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보다 한참 많은 나이가 필요하다. 강혜숙의 이 책은 그림과 소재로 볼 때 학령기 이전의 유아를 독자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시기의 아이들은 이 책의 재미를 제대로 느낄 수 없다. 반면 초등학생들은 이 책을 보고 키득키득 웃곤 한다. 하지만 그들에게 이 책은 여러번 반복해서 볼 정도의 매력은 없다. 캐릭터도 이야기 구성도 그 나이 아이들을 만족시키기엔 허약하다.

서천석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 소아정신과 의사
강혜숙의 그림책은 늘 매력적이다. 그의 그림을 좋아하는 어른 독자들도 많이 만났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그의 그림책은 충분히 사랑받지 못하는 신세다. 최근 작 <쵸가 말한다>의 만다라 그림은 내게 평온을 주지만 아이들은 버거워한다. 아무것도 못 느끼고 뒤로 물러나거나 부담을 갖기도 한다. 아이들은 완전성의 상징을 바라보는 것이 해를 바라보는 것만큼 어렵다. 나는 그의 그림책이 더 많은 아이들의 사랑을 받기를 바란다. 그의 책만큼 아름다운 책이 얼마 없기 때문이다.

서천석 소아정신과 의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끝말잇기만 알아? 첫말잇기의 말맛을 느껴봐끝말잇기만 알아? 첫말잇기의 말맛을 느껴봐

    베이비트리 | 2019. 03. 29

    ‘가구-가족사진’, ‘안경-안녕’ 등첫말이 같은 단어가 빚어내는재밌고 따뜻한 40편의 놀이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박성우 시, 서현 그림/비룡소·1만1000원끝말잇기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스테디셀러’ 놀이다. 아무 것도 필요 없이 어깨를...

  • 당신에겐 진짜 이웃이 있나요?당신에겐 진짜 이웃이 있나요?

    베이비트리 | 2019. 03. 29

     이웃집 공룡 볼리바르숀 루빈 지음, 황세림 옮김/위즈덤하우스·1만9000원지구에 남은 마지막 공룡 볼리바르는 뉴욕 웨스트 78번가에 산다. 볼리바르는 아침에 신문가판대에서 <뉴요커>를 사서 읽고, 미술관에서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오후에...

  • 초록숲으로 떠나자, 보물을 찾으러초록숲으로 떠나자, 보물을 찾으러

    권귀순 | 2019. 03. 29

      보물을 품은 숲으로불을 뿜는 화산으로에릭 바튀 지음, 이희정 옮김/한울림어린이·각 권 1만3000원세계적 작가 반열에 오른 에릭 바튀지만, 그의 작품은 얼핏 보면 썰렁하다. 은유 뒤에 숨은 절제된 언어 때문일까? 빨강, 파랑, 검정, 초록을...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