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우주는 다섯살이다.

 

나는 다섯살에 어린이집에 처음 갔고,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고,

우리집이 단칸방에서 독채 전세로 이사갔고,

오빠가 초등학교에 입학을 했고,

같은 나이의 친구들이 동네에 생겼으며,

이 모든 것에 대한 기억이 생생하다.

 

아마도 내게 "기억이 생생한 나이"인

다섯살 우주를 대하는 심정이 남달랐다.

 

우주에게 다섯살이란,

완전한 형님반이며,

50명 규모의 작은 어린이집인 엄마 회사 보육시설의 가정적인 분위기에서

300명 규모의 어린이집의 학교같은 분위기에 적응하는 큰 일을 해냈으며,

엄마 뱃속에 동생이 생겨,

아빠와의 결속과 다툼, 비밀과 미움이 커져간 시기이며,

외할머니 외할아버지와의 돈독함이 더욱 강해진 시기다.

 

미술실력이 일취월장하여,

무한한 창조력으로 한달에 포트폴리오가 한권씩 생기며,

우리집과 외가 냉장고의 벽을 온통 자신의 작품으로 도배한다.

아, 이 아름다운 시간을 함께 보내게 되서 너무 기쁘고 고맙다.

 

우주가그린엄마.jpg 

<우주가 그린 엄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628 [자유글] 유승민 사퇴를 보며 [1] 난엄마다 2015-07-08 3193
2627 [자유글] 봄봄을 다시 시작하다 imagefile [4] anna8078 2015-07-06 9976
2626 [가족] 가방끈 긴 학생부부의 ‘2세’를 둘러싼 논쟁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7-06 3368
2625 [자유글] [시쓰는엄마] 글쓰기 [1] 난엄마다 2015-07-04 3273
2624 [가족] 자폐 공개, 용기-공포 사이 imagefile [6] rashaim74 2015-07-03 8837
2623 [책읽는부모] 잠실동 사람들을 읽고... imagefile [1] wonibros 2015-07-02 3734
2622 [살림] 비 탓하지 말고 즐겨봐 장마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6258
2621 [요리] ‘오라이~’ 안내양 인사받으니 버스길 더 즐거워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5212
2620 [자유글] [설문조사]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imagefile [7] 양선아 2015-06-30 7560
2619 [책읽는부모] 상반기를 보내며... [3] 푸르메 2015-06-29 3383
2618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2880
2617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2815
2616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2736
2615 [나들이] 전남 여수 안도와 신안 영산도에 가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5 6838
2614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3456
»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다섯살 인생 imagefile [8] satimetta 2015-06-24 3396
2612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2833
2611 [나들이] 괌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8] 숲을거닐다 2015-06-24 3699
2610 [직장맘] 저는 메르스 최전선에 있는 검사요원입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4 2857
2609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2753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