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18_길.JPG 

뒤늦게 써 보내는 탄생 축하시

/ 이어령


아기야

이제 온 우리 아기야.

너 어느 먼 별에서 찾아왔느냐.

넓은 지구 하고많은 나라 모두 다 뿌리치고

엄마 아빠 찾아 아장아장 걸어왔느냐


한국이 그리 좋아 보이더냐,

대궐 같은 집 저리 많은데

초가삼간 이집이 

네 마음에 들었느냐.


너의 작은 손가락 걸고

맹세한다. 우리 아가야.

네가 자랄 따뜻한 집을 

꼭 만들어줄게.


마음 놓고 뛰어다닐 놀이터

열심히 공부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어줄게.

"우리나라 좋은 나라"

백번이고 천번이고 외쳐도 될

부끄럽지 않은 당당한

나라를 만들어줄게.


네가 마실 물 네가 숨 쉴 공기가

이래서야 되겠느냐.

엄마 아빠가 네 이웃이 

함께 팔을 걷어붙였다.

안전하게 길을 건널 수 있게

호루라기를 불 연습도 한다.


아가야, 우리 동이야

어둠 속 헤치고 왔느냐.

빛을 타고 왔느냐.

네가 울며 태어날 때

반갑다, 사랑한다.

우리는 웃으며 손뼉을 쳤다.


엄마의 살 아빠의 뼈

그리고 대한민구 반만년의 역사로

오늘

너를 맞는다.

사랑의 이름으로

생명의 이름으로

너를 부른다.


딸에게 보내는 굿나잇 키스/이어령 지음(열림원) 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608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 imagefile [6] 윤영희 2015-06-23 5688
2607 [자유글] 문학, 너마저.. [4] 윤영희 2015-06-23 3487
2606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2015 상반기 결산 [17] 강모씨 2015-06-21 4302
» [가족] 뒤늦게 써 보내는 탄생 축하시 imagefile [1] kimja3 2015-06-18 5438
2604 [자유글] 더위 먹은 내 얼굴, 꿀피부로 바꿔줄 약손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9733
2603 [나들이] 완행버스 전국여행 - 속초에서 화진포까지 1박2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16906
2602 [가족] 맨발의 꿈을 꾸고 사랑의 메세지를 받다 imagefile jjang84 2015-06-18 4965
2601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3473
2600 [자유글] 베이비트리 모바일 버전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2] 양선아 2015-06-17 3440
2599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3487
2598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덴마크의 비밀을 읽고 imagefile [6] wonibros 2015-06-16 14574
259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189
2596 [살림] 키우는 재미 imagefile [10] 난엄마다 2015-06-12 6109
2595 [자유글] 메르스도 못 말린 아빠 어디가? 시즌2 imagefile [10] 강모씨 2015-06-12 6907
2594 [요리] 고급스러운 한식 디저트 초간단 흉내내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1 6411
2593 [자유글] 영어발음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서 [2] koreakoala 2015-06-09 5145
2592 [직장맘] 1학년과 메르스 imagefile [3] yahori 2015-06-08 15532
2591 [가족] 혼자 있고 싶은 남편…‘나 좀 혼자 있게 해주면 안돼?’ image 베이비트리 2015-06-08 10684
2590 [요리] 청담동보다 더 멋스런 마장동 가봤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6-04 10678
2589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3151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