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부모가 던지는 감정을 먹으며 아이들은 자란다

베이비트리 2015. 06. 05
조회수 4736 추천수 0
00532720101_20150605.JPG
그림 길벗어린이 제공
서천석의 내가 사랑한 그림책
쇠를 먹는 불가사리
정하섭 글, 임연기 그림/길벗어린이 펴냄(1999)

산골 외딴집에 아이들과 남편을 전쟁에서 잃은 여자가 살고 있었다. 그 여자는 먹다 남은 밥풀을 비벼 작은 인형을 만들었다. 그리고 노래를 불렀다. ‘불가사리야. 너는 쇠를 먹고 자라서, 죽지 말고 자라서, 모든 쇠를 먹어치워라.’ 쇠로 만든 창과 칼에 가족을 잃은 한이 서린 노래였을 것이다. 이 노래를 들은 밥풀때기 인형은 정말 쇠를 먹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바늘과 같은 작은 쇠를, 나중에는 칼과 창에 대포까지 못 먹는 것 없이 다 먹어치웠다. 점점 커지고 점점 강해졌다.

정하섭이 글을 쓰고, 임연기가 그림을 그린 <쇠를 먹는 불가사리>는 불가사리 설화를 바탕으로 만든 그림책이다. 전래되는 설화와는 이야기 전개가 조금 다르지만 요즘 아이들이 읽기에는 차라리 더 낫다. ‘송도말년 불가사리’로 알려진 고전 설화는 지금 읽기에는 지나치게 남성 중심적인 이야기다. 게다가 설화에서의 불가사리는 주체라기보다는 도구에 불과하다. 한 남자가 불가사리를 이용해 세상을 혼란스럽게 한 뒤 미리 갖고 있던 부적으로 물리쳐서 한몫을 챙긴다. 불가사리는 무서운 존재지만 그저 돈벌이의 수단이다.

반면 정하섭의 불가사리 이야기에서 불가사리는 이야기의 주체다. 당당한 주인공으로 이야기를 이끌어가고 위기를 통과해 살아남는다. 하지만 이 불가사리 역시 진정한 주체로 느껴지지는 않는다. 이 이야기 속의 불가사리에겐 고뇌나 갈등이 없다. 한마디 말도 하지 않고, 심지어 생각하는 장면도 나오지 않는다. 정해진 대로 사는 인생인데, 그 방향은 스스로가 정한 것이 아니다.

불가사리는 자신을 만든 여성, 즉 엄마의 소원을 이루는 삶을 열심히 살아내고 있다. 그러다가 엄마가 위험에 빠지자 죽음을 무릅쓰고 불길 속의 엄마를 구해낸다. 그야말로 엄마들의 소망을 반영하는 대상이다. 이런 어른 중심의 이야기 전개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불가사리 이야기를 좋아한다. 뭐든지 다 먹어버리는 존재. 아무리 강한 것도 먹어버려 스스로 더 강해지는 괴물. 무섭지만, 아니 무섭기에 아이들이 꿈꾸는 모습이다. 아이들은 강해지고 싶어한다. 하지만 성장이란 너무 더디다. 공격을 받아 이겨내기 어려울 때, 어른들의 잔소리로 삶이 비참할 때면 아이들은 꿈꾼다. 이 모든 부정적인 힘을 다 흡수해서 더 강한 부정적인 힘을 가진 존재가 되고 싶다고.

서천석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 소아정신과 의사
아이들의 그런 소망은 결국 꿈에 그친다. 그렇다고 완전히 꿈인 것만은 아니다. 부모가 아이에게 부정적으로 반응하면 아이는 부정적인 에너지를 내면으로 흡수한다. 부모는 잘 하기를 바라서 야단치지만 아이가 받아들이는 것은 부모가 말한 내용이 아니다. 그저 부정적인 에너지다. 그렇다고 불가사리까지 되지는 않겠지만 부모가 던지는 감정을 먹으며 아이가 자라는 것만은 분명하다. 그래서 부모는 스스로에게 질문해야 한다. 내가 아이에게 주는, 그래서 아이가 먹고 자라는 감정은 과연 어떤 감정일까?

서천석 소아정신과 의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끝말잇기만 알아? 첫말잇기의 말맛을 느껴봐끝말잇기만 알아? 첫말잇기의 말맛을 느껴봐

    베이비트리 | 2019. 03. 29

    ‘가구-가족사진’, ‘안경-안녕’ 등첫말이 같은 단어가 빚어내는재밌고 따뜻한 40편의 놀이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박성우 시, 서현 그림/비룡소·1만1000원끝말잇기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스테디셀러’ 놀이다. 아무 것도 필요 없이 어깨를...

  • 당신에겐 진짜 이웃이 있나요?당신에겐 진짜 이웃이 있나요?

    베이비트리 | 2019. 03. 29

     이웃집 공룡 볼리바르숀 루빈 지음, 황세림 옮김/위즈덤하우스·1만9000원지구에 남은 마지막 공룡 볼리바르는 뉴욕 웨스트 78번가에 산다. 볼리바르는 아침에 신문가판대에서 <뉴요커>를 사서 읽고, 미술관에서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오후에...

  • 초록숲으로 떠나자, 보물을 찾으러초록숲으로 떠나자, 보물을 찾으러

    권귀순 | 2019. 03. 29

      보물을 품은 숲으로불을 뿜는 화산으로에릭 바튀 지음, 이희정 옮김/한울림어린이·각 권 1만3000원세계적 작가 반열에 오른 에릭 바튀지만, 그의 작품은 얼핏 보면 썰렁하다. 은유 뒤에 숨은 절제된 언어 때문일까? 빨강, 파랑, 검정, 초록을...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