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동료 중에 아들 셋 아빠가 있습니다.

그가 들려준 이야기가 너무 재미 있어 공유 합니다.

 

1 차남의 중간고사 성적표를 보니 영어가 8점이더랍니다.

이 대목에서 이야기를 듣던 다른 직원이 질문을 했습니다. “몇 점 만점에요?”

당연히 100

 

아빠 : “8? 어쩌다 이렇게 된 거야?”

차남 : “시험을 보는데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더라구요

아빠 : “그래서?”

차남 : “12341234 찍었어요

장남 : “어휴~!!! 그럴 땐 한 번호만 찍어야지!!!”

아빠 : “넌 몇 점인데?”

장남 : “17점이요!”

아빠 : “넌 어떻게 했는데?”

장남 : (자랑스럽게?) “ 3번만 찍었어요

10초간 침묵……

엄마 : “앞으로 3번만 찍어라

아빠 : ”여보~ 당신 너무 교육적인 것 같아

장남 : (차남 보다 우월함을 확인하고 자신감이 충만하여) “너 수학은 몇 점 맞았어?”

아빠 : “너는 몇 점 맞았는데?”

장남 : “45점요!!!!”

 

이 얘기를 들으며 제가 다른데 공유해도 되겠냐고 동료에게 물어 봤습니다.

그는 흔쾌히 허락하면서, 막내(1) 얘기도 곁들여 달랍니다.

암요~

 

삼남은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학교에서 효도상품권을 만들어 왔답니다.

엄마가 살펴보니안마 해 드리기”, “집안일 돕기그런 상품권들이 있었는데,

유독 한 장만 찐하게 X표가 되어 있더랍니다.

엄마 : “막내야, 이건 뭐니?”

삼남 : “열공하기 요

엄마 : “그런데 왜 X표가 되어 있어?”

삼남 : “안해요 열공그런거 싫어요

이들 부부는 맞벌이를 하지만,

아들 셋 중 누구도, 그 어떤 학원도 다니지 않습니다.

1, 2 형들은 번갈아 가며 등교 길에 막내를 학교에 데려다 주고, 하교길에 데려 옵니다.

학교 갔다가 집에 와서 놀고(!), 친구들이 학원에서 돌아올 쯤 나가서 놉니다.

가끔 심심하면 집안 청소도 하구요.

 

한글은 학교에서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아빠와

그래도 한글은 배워서 학교에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엄마.

그 정도가 이 댁 부부가 생각이 다른 부분 입니다.

 

8점을 맞고도 부모와 허물없이(?) 대화할 수 있는 차남이 살짝 부럽기도 했구요,

나도 아들과 저렇게 대화할 수 있을까 생각 해 봤습니다. (자신 없습니다)

아무튼 덕택에 전 많이 웃었습니다.

너무 웃어서 얼굴 근육이 경련을 일으킬 정도로.

 

개똥이_1505.jpg  

- 아파트 도서관에서 만화책 그림 감상하는 개똥이
*
이 사진은 글의 내용과 무관함을 알려 드립니다.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588 [자유글] 바드라김선생 김밥 쿠폰사서 신랑에게 보냈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03 2761
2587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2910
2586 [선배맘에게물어봐] 육아 담당 기자도 어려운 육아 과제 1 imagefile [12] 양선아 2015-06-02 3474
2585 [건강] 메르스 예방, 손씻기 부터… image [1] 베이비트리 2015-06-02 5935
2584 [자유글] 올챙이 키우기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6-02 6488
» [자유글] 중1 영어, 100점 만점에 8점! imagefile [6] 강모씨 2015-06-01 3464
2582 [자유글] 콘 아이스크림 먹고난 뒤 거울 보기는 필수~ ㅋㅋ imagefile [2] 양선아 2015-05-29 3164
2581 [자유글] 홍준표 지사님 때문에, 집에 엄마가 없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8 2708
2580 [자유글] 돈 없으면 꿈도 마음대로 못 꾸는 사회 [4] 양선아 2015-05-27 3202
2579 [나들이] 환갑여행 imagefile [1] 숲을거닐다 2015-05-27 8370
2578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3008
2577 [가족] 엄마, 반찬 핑계 대지 말고 그냥 보고 싶다고 말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5 4618
2576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아빠는 놀고 싶다 imagefile [4] 푸르메 2015-05-23 8294
2575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2986
2574 [가족] ‘부부 사랑’ 위한 매일 15초 운동 [2] 베이비트리 2015-05-21 5251
2573 [요리] 끓여 만드는 태안자염, 한국의 게랑드 소금 될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1 4296
2572 [자유글] 독일 아빠와 캐나다 아빠의 자립심 육아 노하우 [1] jjang84 2015-05-20 2876
2571 [자유글] 행복하지 않은 한국 아이들, 어떻게 하면 행복해질 수 있을까요? [14] 양선아 2015-05-19 4259
2570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콧구멍은 소중해 imagefile [4] 야옹선생 2015-05-18 3083
2569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늙은 아빠는 돋보기가 필요하다 imagefile [4] 강모씨 2015-05-18 394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