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아이가 새로 전학 온 학교에서 5월 초에 운동회가 열렸다. 서울에서 운동회를 몇 번 해 보긴 했지만 여기 새로운 학교에선 어떻게 운동회를 할까 내심 많이 궁금해하면서 참석을 했는데 역시나 서울과는 많이 다른 정말 옛날 운동회에 그나마 조금은 더 비슷한 풍경이 펼쳐졌다. 온 가족이 돗자리를 들고 와 맛난 음식을 나눠먹는 모습이 서울에선 조금 아쉬웠던, 참 그리웠던 모습이었다. 


하지만 아름다운 추억에 젖는 것도 잠시, 아이들이 점심 식사 후 하나 둘 장난감을 사 들고 다니기 시작하면서부터 나의 눈길은 다른 곳을 쳐다볼 수가 없었다. 


학교 밖도 아니고 학교 안!!에서, 그것도 운동장 바로 옆!!에서 팔고 있었던 아이들의 장난감에는 물론 아주 순수한 '균형 잡는 새'라든가, '프리즈비' 같은 것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아이들은 모두 총, 칼, 수갑 등을 사서 들고 다녔다. 


총과 칼은 정말 무섭도록 사실적이었다. 


플라스틱으로 된 칼은 누르면 쑤욱 들어가기는 했지만 화가 난 한 아이가 옆 아이를 그 장난감 칼로 찌르고 또 찌르고 또 찔렀던 모습을 보고 있자니 너무 섬뜩했다. 이 아이들은 나중에 실제 장난감과 똑같이 생긴 단검을 보고 어떤 생각을 할까? 


총도 아이들이 그냥 들고 노는 한눈에 봐도 가짜인 총이 아니라 날카로운 칼까지 달려있는 정말 사실적이고 무서운 총이었다. 


이런 것들을 보면서 경악했던 건 나 혼자뿐! 다른 학부모들은 '그래, 오늘 아니면 언제 또 이런 거 가지고 노냐?'며 장난감을 아무렇지도 않게 사주거나 사는 걸 제제하지 않았다. 내가 잘못된 것인가??

 

한국에선 학교 폭력 예방교육에 그렇게들 힘쓰고, 경찰은 사회의 4대 악 척결에 정말 애쓰는 듯하다. 학교 앞 문구점에서 파는 불량식품은 사회악이기에 그 가게는 문을 닫아야 하고 학교 폭력과 가정폭력은 처벌의 대상이 되지만, 학교에선 이렇게 폭력에 둔감해지도록 아이들이 학교 내에서 이토록 비교육적인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것을 허락하고,  너무나 사실적인 범죄 수단들이 장난감이라는 이름으로 버젓이 학교 내에서 팔리고 있다니...


인도의 간디는 '사회 7대 악'을 말한 바 있는데 이는 정말 그가 말한 '도덕 없는 상업 (Business without ethics)'에 해당되지 않을까 한다.  상인들은 수단을 가리지 않고 지 뱃속 채우기에 급급하고, 국가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예방을 하겠다는 생각보다는 아주 단기적으로 처벌을 문제의 중심에 두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고 슬픈 운동회였다. 


(당시 장난감 총과 칼 등의 사진은 http://korea_koala.blog.me/220370730503 에 올려져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588 [자유글] 바드라김선생 김밥 쿠폰사서 신랑에게 보냈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03 2455
2587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2507
2586 [선배맘에게물어봐] 육아 담당 기자도 어려운 육아 과제 1 imagefile [12] 양선아 2015-06-02 3046
2585 [건강] 메르스 예방, 손씻기 부터… image [1] 베이비트리 2015-06-02 5420
2584 [자유글] 올챙이 키우기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6-02 5935
2583 [자유글] 중1 영어, 100점 만점에 8점! imagefile [6] 강모씨 2015-06-01 3090
2582 [자유글] 콘 아이스크림 먹고난 뒤 거울 보기는 필수~ ㅋㅋ imagefile [2] 양선아 2015-05-29 2816
2581 [자유글] 홍준표 지사님 때문에, 집에 엄마가 없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8 2382
2580 [자유글] 돈 없으면 꿈도 마음대로 못 꾸는 사회 [4] 양선아 2015-05-27 2849
2579 [나들이] 환갑여행 imagefile [1] 숲을거닐다 2015-05-27 7894
»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2703
2577 [가족] 엄마, 반찬 핑계 대지 말고 그냥 보고 싶다고 말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5 4174
2576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아빠는 놀고 싶다 imagefile [4] 푸르메 2015-05-23 7650
2575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2718
2574 [가족] ‘부부 사랑’ 위한 매일 15초 운동 [2] 베이비트리 2015-05-21 4753
2573 [요리] 끓여 만드는 태안자염, 한국의 게랑드 소금 될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1 3651
2572 [자유글] 독일 아빠와 캐나다 아빠의 자립심 육아 노하우 [1] jjang84 2015-05-20 2570
2571 [자유글] 행복하지 않은 한국 아이들, 어떻게 하면 행복해질 수 있을까요? [14] 양선아 2015-05-19 3924
2570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콧구멍은 소중해 imagefile [4] 야옹선생 2015-05-18 2769
2569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늙은 아빠는 돋보기가 필요하다 imagefile [4] 강모씨 2015-05-18 3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