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년만에 돌아오는 ‘밀레니엄 데이’? ‘빼빼로 상술’ 기가 막혀


유치원·초등학생까지 홀딱

꽃·보석 등 ‘바가지’ 선물도


20111109_04.JPG유치원 다니는 딸을 둔 주부 유아무개(35)씨는 얼마 전 황당한 경험을 했다. “마트에 갔다가 인형과 빼빼로가 함께 들어있는 바구니를 본 딸이 유치원 같은 반 친구들 수대로 사내라고 졸랐다”는 것이다.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좋아하는 사람한테 빼빼로를 주는 날’이라고 하더라구요.” 유씨는 “빼빼로데이라는 게 업체의 상술이라고 애한테 설명할 길도 없고, 사주지 않으면 어린 마음에 상처를 입을 것 같아 결국 11일날 빼빼로를 사 유치원에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2011년 11월11일을 앞두고 일부 업체들은 1이 6번 반복돼 1천년에 딱 한 번 돌아오는 ‘밀레니엄 빼빼로데이’라고 광고하며 상품 팔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올해는 빼빼로데이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11월10일) 바로 다음날이어서, 제과업계뿐만 아니라 문구·꽃배달·보석·호텔·외식 업체까지 특수를 노리고 바람몰이에 나섰다. 이 때문에 성인이나 중·고등학생은 물론 구매력이 없는 초등학생과 유치원생까지 빼빼로데이 ‘상술’에 넘어가 부모들을 졸라대고 있다.

이아무개(36)씨도 초등학생 아들이 여자친구에게 줄 빼빼로를 사달라고 해 대형마트에 갔다가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했다. 그는 “빼빼로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인형과 장난감 등 이것저것을 함께 담아 1만원이 넘는 가격에 파는 걸 보고 도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성인 대상 업체들은 이번 11월11일을 ‘천년에 한 번 오는 사랑고백의 날’로 광고하고 있다. 꽃배달업체들은 20만원을 훌쩍 넘는 프러포즈용 꽃바구니를 내놓고, 보석업체들은 ‘밀레니엄 빼빼로데이 커플링’을 선보이고 있다. 또 일부 호텔식당은 커플고객들에게 11일 당일 저녁 한정으로 10만원대 특별메뉴를 판매하겠다고 나섰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인터넷 포털사이트에는 ‘수제 빼빼로 레시피’가 인기검색어로 등장하기도 했다. 빼빼로데이용 선물값 거품이 심해지자 직접 만들어 선물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서다. 김수영(32)씨는 “돈도 아끼고 정성이 들어간 빼빼로를 선물하는 편이 낫다는 생각에 레시피를 보고 맹 연습중”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67 [자유글] 입사 10년.... 만남과 이별, 또다른 시작... [12] 양선아 2011-12-13 5779
666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476
665 [직장맘] 아이들 저축 뭐하세요? [2] yahori 2011-12-08 12156
664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065
663 [살림] 김은형 기자의 변액보험 운영기 [1] 베이비트리 2011-12-07 12323
662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4906
661 [자유글] 빗나간 엄마의 교육... 정말 무섭네요.. [3] 양선아 2011-11-25 5755
660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3047
659 [요리] 제철 굴 맛있게 골라 싱싱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23727
658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7562
657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128
656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399
655 [요리] 김장 잔치로 색다른 요리 해볼까 image hanispecial 2011-11-18 17032
654 [나들이] 코코몽녹색놀이터 12월18일까지 할인이벤트~ 양선아 2011-11-18 5849
653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651
652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2706
651 [자유글] 엄마들과 함께 풍선아트&애벌레인형 배워요 minkim613 2011-11-14 5685
650 [직장맘] 아침에 해야 할 일 imagefile [4] yahori 2011-11-11 6855
649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6745
»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