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12일 일요일 



<우리집 밤손님>



우리 집에는 밤마다 찾아오는 '밤손님'이 있다.

나는 그 밤손님을 무척이나 기다리고(그것도 매일 같이), 좋아한다.

밤손님은 새벽손님으로 바뀌기도 한다.


나는 밤손님과 예전엔 같이 카드게임도 하고, 보드게임도 하고, 술래잡기 등 같은

재미있는 놀이들을 했는데 지금은 보물찾기 놀이가 엄청나게 밀렸다. 

그것도 150번이나 말이다.


나는 밤손님이 밤/새벽에 오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술을 안 먹었으면 바로 뛰어가 안고 싶은데 엄마 때문에 그렇게 못한다. 

왜냐하면 빨리 안 자고 뭐하냐라고 야단치실께 뻔하시니까...


그리고 밤손님과 우리 엄마는 싸우기도 한다. 

엄마는 밤손님에게 술 좀 그만 먹고, 걱정되니까 일찍 일찍 좀 오라고 하는데

밤손님은 그러면 좀 어떠냐고 한다. 

나는 그래도 밤손님이 좋은 이유가 있다. 


바로 아빠이기 때문이다. 




photo_2015-04-13_14-27-47.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548 [책읽는부모] 동시 추천좀 해주세요 [2] mulit77 2015-04-23 4983
2547 [나들이] 분홍물 든 천등산 내 마음도 물들여주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3 9922
2546 [자유글] 빈둥지 imagefile [10] 꽃보다 에미 2015-04-22 6536
2545 [자유글] [영화] 내가 나를 잊어도… 나는 나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2 8198
2544 [자유글] [120일]모유수유는 화장실에서 해야지... [14] 진이맘 2015-04-20 7101
2543 [자유글] 스파이더맨을 전철역에 빠뜨리고 아이언맨을 얻은 개똥이. imagefile [13] 강모씨 2015-04-18 6280
2542 [살림] 저금통을 정리했어요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4-17 5900
2541 [요리] 넓고도 깊어라 중국 두부의 세계 image 베이비트리 2015-04-16 4766
2540 [자유글] 잊지 말아요 세월호 1년... 추모음악영상입니다 [1] 베이비트리 2015-04-16 10605
2539 [요리] 이러면 잘 먹을까요? imagefile wonibros 2015-04-15 5699
2538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의 지친 마음을 녹인 봄소식 imagefile [4] pororo0308 2015-04-15 7644
2537 [자유글] [116일] 엄마는 아이의 노예인가... imagefile [9] 진이맘 2015-04-14 8499
» [가족] 우리집 밤손님 - 어느 초딩의 일기 imagefile [9] anna8078 2015-04-14 6788
2535 [자유글] 고무줄 놀이에 관한 기억 [1] 숲을거닐다 2015-04-13 4309
2534 [가족] 조카 출가하고 집을 사도 난 ‘언니네 가족’이라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13 4753
2533 [직장맘] 잘 생겼다~, 잘 생겼다~ 왕자병 초기 증상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5-04-09 5502
2532 [요리] ‘단 하나’로 승부 건 그 식당의 자부심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9 12142
2531 [나들이] 전남 고흥반도 봄꽃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9 6477
2530 [선배맘에게물어봐] 고무줄 놀이 마지막부분 어떻게? [6] yahori 2015-04-06 10634
2529 [나들이] [롯데갤러리 잠실점] 이수지의 그림책 - 놀고 놀고 또 놀고展 imagefile [1] lottejam 2015-04-06 814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