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8877-2.JPG

 

2015. 2. 6

 

 

+

3월 3일 아침에 바다 동생이 세상에 나왔습니다! ^ ^

집에서 진통을 하면서도 코에 박힌 피어싱이 빠질까봐 반창고를 세심하게 붙이고 조산원으로 갔는데

진행 속도가 너무 빨라 차에서 낳을 뻔 했습니다.

일단 순산 소식 이렇게 전하고요, 순산 기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

 

젖과의 전쟁 2탄이 시작되었고, 밤 잠 못 자고, 골반이 많이 아파 어기적 어기적 걸어다니고 있지만

두 딸을 보면 웃음이 나오네요.

디테일한 이야기들 그림과 함께 한 편씩 전할게요.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하아... 화이팅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41279/42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0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5편] 엄마 가슴이 남자같아 imagefile [1] 지호엄마 2015-03-19 11694
13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시, 아빠의 마음 imagefile [1] 홍창욱 2015-03-17 9347
130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초등1학년 아들의 첫꿈…발칙하게도 보통사람 imagefile [7] 윤은숙 2015-03-16 16256
130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카트>에 <빵과 장미>를 싣고 [9] 케이티 2015-03-13 8221
130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4편] 엄마도 어렵구나 imagefile [5] 지호엄마 2015-03-12 8717
130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8581
129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두 번째 맞는 화순댁의 산골마을 봄 이야기 imagefile [7] 안정숙 2015-03-11 12259
12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제 나 좀 놔줘~ imagefile [5] 신순화 2015-03-11 13913
129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두운 등잔 밑…엄마들의 재발견 imagefile [6] 윤영희 2015-03-09 15294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코를 뚫었다. 출산을 일주일 앞두고. imagefile [9] 최형주 2015-03-06 9519
129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겨울왕국' 육아 필수품: 커피, 맥주 그리고 비타민 D [6] 케이티 2015-03-05 9702
12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렇게 설렐 줄이야.. 막내의 유치원 입학! imagefile [5] 신순화 2015-03-04 11762
129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초딩복음 1장 1절-믿는 학부모에게 복이 있나니 imagefile [2] 윤은숙 2015-03-03 13147
129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교본, 아들이 말하는 아버지이야기 imagefile [1] 홍창욱 2015-03-02 8249
1291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9048
129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9316
128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다르지만 같은 지구촌 자장가 image [10] 케이티 2015-02-28 13753
12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초등 입학에 임하는 엄마의 자세 imagefile [5] 윤영희 2015-02-27 10774
128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마흔살 아빠, 둘째의 걸음마에서 인생을 배우다 imagefile [1] 홍창욱 2015-02-23 9576
12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며느리들의 제사상 imagefile [6] 신순화 2015-02-23 17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