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계약직이 종료되어 집에서 열심히 놀고 먹고 운동하는 숲을 거닐다입니다.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이지요? 

설도 잘 보내고, 일상으로 다시 컴백했습니다. 


사회생활을 시작한 이후로 처음으로 실업급여를 받기 시작하는데요, 

이것이 그동안 제가 내왔던 돈인데도 참 공돈 같은게 마냥 좋습니다.ㅋㅋ

근데 생각보다 절차가 까다롭더라고요. 

공무원들이 많이 친절해졌다고들(?) 하지만 

여전히 고압적인 태도로 기죽이는 분들도 계시니 참 씁쓸합니다. 

그렇지만 뭐, 어디든 마찬가지 아니겠습니까?

어르신분들은 잘 모르시는데 조금만 친절히 부탁드리겠습니다. 

관*고용보험센터 여러분~!


아참. 혹시 실업급여 받으실 분 중, 

암웨이나 애터미 등 다단계 가입하신 분 계신가요?

이 분들은 실업급여수급자격이 아니된다네요. 

시이모님 부탁으로 가입만 했었는데 그거 탈퇴하느라 정신 쏟은게 참.. 


속닥속닥에 뭔가 주저리 주저리 쓰고 싶은데 딱히 이슈가 없어요. ㅎㅎㅎ

그래도 이렇게 안부 전하고 갑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88 [살림] 아빠의 낡은 창고가 품은 딸의 집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3821
2487 [나들이] 싱그랭이마을에 싱그런 봄이 왔대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660
2486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3546
2485 [가족] “결혼은 미친 짓이에요…그냥 효도하며 살렵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4 5100
2484 [요리] ‘삼겹살데이’엔 진짜 삼겹살을 많이 먹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3 3949
2483 [자유글] 책모임 다녀왔어요. [1] 난엄마다 2015-03-02 3407
2482 [선배맘에게물어봐] 아기전용잠옷, 형태가 많이 중요한가요? humaor211 2015-03-02 3509
2481 [책읽는부모] 꿈꿀 권리 [2] 난엄마다 2015-02-28 4385
2480 [나들이] '옥상 화가' 김미경의 서촌 오후 4시전에 다녀와서 imagefile [2] 양선아 2015-02-27 7642
2479 [가족] 고맙고, 고맙고 또 고마워 imagefile [6] 숲을거닐다 2015-02-27 4410
2478 [살림] 나에게 딱 맞는 방, 가구 매장에서 골라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2-26 4411
2477 [요리] 맑은 기운 가득 담아 배워보는 새봄의 사찰음식 image 베이비트리 2015-02-26 4002
» [자유글] 이제 실업급여 받는 여자 [8] 숲을거닐다 2015-02-25 6512
2475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건 제대로 된 부모노릇 gagimy 2015-02-22 4263
2474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프로바이오틱스 전성시대 - 그런데 말입니다 imagefile [6] 야옹선생 2015-02-13 6840
2473 [요리] 화면만 봐도 추르릅, 이 영화 먹고 말테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2-12 7624
2472 [나들이] ‘명상’으로 안내하는 폭신한 흙길 숲 image 베이비트리 2015-02-12 6420
2471 [자유글] 아이 잠 재우기…!! 질문이요! bf0967 2015-02-11 3480
2470 [건강] <illuon님께 답변> 개학증후군 ^^ [3] 야옹선생 2015-02-11 4077
2469 [가족] 우리 아이 겨울철 건조함! 전 이렇게 해준답니당^^ imagefile kosziii 2015-02-09 444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