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일주일이나 지나서 지금은 아이가 나아졌는지 모르겠네요 ^^

 

아이들이 학교나 학원이 가기 싫을 때 종종 배가 아프다고 하는 경우가 있죠.

 

어떤 아이들의 경우에는 배가 아픈 것과 더불어 두통이 동반되기도 하구요.

 

특히 개학즈음이 되거나 환경이 갑자기 바뀌는 경우에 일시적으로 그러는 것이라면

 

부모님이 아이의 스트레스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관찰하시면 원인을 찾을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에요. illuon님의 아이도 피아노만 기피하는 것이라면 피아노 학원에서 어떤 스트레스가

 

있는 걸지도 모르니 물어봐주시구요.

 

그게 아니라 한달 이상 지속적으로 증상을 호소하고, 원인을 확실히 찾을 수 없는 경우라면

 

'기능성 복통 장애'라고 해서 좀 더 전문적인 접근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기능성 복통 장애'는 다른 기질적인 문제가 없이 반복적이고 지속적(보통 두달 이상)으로 복통을

 

호소하여 일상 생활에 지장을 주는 경우에 진단이 되는데요.

 

이런 경우에는 믿을만한 의사와 치료적 동맹 관계를 형성하고 아이를 일상 생활로 복귀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치료방법은 다음의 몇가지가 있습니다.

 

1. 아이가 배가 아프다고 할 때 그것이 거짓말이 아니고 진짜입니다. 그렇지만, 그 복통이 사실일지라도 병에 의한 것이 아니고,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하면 참아낼 만한 것임을 알려주세요.

 

2. 아이가 아프다는 말을 하지 않을 때 부모가 미리 '어디 아프니? 괜찮니? '라고 통증에 대해

묻지 말아야 합니다.  대신, 다른 즐거운 일들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줍니다. 운동이나 미술 등등 좋아하는 활동을 하는 동안에는 복통을 거의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으실 거에요. ㅎㅎ

 

3. 학교를 빠진다거나 학원을 빠지는 것이 지속되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물론 특별한 원인이 있는 경우엔 - 왕따나 무서운 친구 등 - 원인을 찾아서 해결해야 할 것이구요. 그런 것이 아니라면 일상 생활로 빨리 돌려보내는 것이 더 좋습니다. 그리고 일상 생활을 잘 했을 때 칭찬을 많이 해주세요.

 

4. 복통이 생기면 눈을 감고 기분 좋은 상상 - 예를 들어 넓은 꽃밭에 누워있다던가, 구름 위에 누워 있다던가 - 을 하면서 심호흡을 하도록 알려줍니다.

 

5.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도움이 된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변비가 있는 아이라면 충분한 섬유질을 같이 섭취하도록 해주세요.

 

물론 자나깨나 '자놀먹싸'가 괜찮은지 확인하는 것은 기본!

 

아시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88 [살림] 아빠의 낡은 창고가 품은 딸의 집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3427
2487 [나들이] 싱그랭이마을에 싱그런 봄이 왔대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049
2486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3245
2485 [가족] “결혼은 미친 짓이에요…그냥 효도하며 살렵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4 4740
2484 [요리] ‘삼겹살데이’엔 진짜 삼겹살을 많이 먹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3 3430
2483 [자유글] 책모임 다녀왔어요. [1] 난엄마다 2015-03-02 3123
2482 [선배맘에게물어봐] 아기전용잠옷, 형태가 많이 중요한가요? humaor211 2015-03-02 3176
2481 [책읽는부모] 꿈꿀 권리 [2] 난엄마다 2015-02-28 4068
2480 [나들이] '옥상 화가' 김미경의 서촌 오후 4시전에 다녀와서 imagefile [2] 양선아 2015-02-27 7171
2479 [가족] 고맙고, 고맙고 또 고마워 imagefile [6] 숲을거닐다 2015-02-27 4082
2478 [살림] 나에게 딱 맞는 방, 가구 매장에서 골라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2-26 3876
2477 [요리] 맑은 기운 가득 담아 배워보는 새봄의 사찰음식 image 베이비트리 2015-02-26 3635
2476 [자유글] 이제 실업급여 받는 여자 [8] 숲을거닐다 2015-02-25 5893
2475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건 제대로 된 부모노릇 gagimy 2015-02-22 3925
2474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프로바이오틱스 전성시대 - 그런데 말입니다 imagefile [6] 야옹선생 2015-02-13 6490
2473 [요리] 화면만 봐도 추르릅, 이 영화 먹고 말테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2-12 6825
2472 [나들이] ‘명상’으로 안내하는 폭신한 흙길 숲 image 베이비트리 2015-02-12 5714
2471 [자유글] 아이 잠 재우기…!! 질문이요! bf0967 2015-02-11 3132
» [건강] <illuon님께 답변> 개학증후군 ^^ [3] 야옹선생 2015-02-11 3725
2469 [가족] 우리 아이 겨울철 건조함! 전 이렇게 해준답니당^^ imagefile kosziii 2015-02-09 4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