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

권귀순 2019. 03. 15
조회수 2131 추천수 0
동음이의어 ‘말’과 ‘말’로 빚은
개성 넘치는 말들의 이야기
유머 가득한 그림 ‘웃음꽃’

말들이 사는 나라

윤여림 글, 최미란 그림/스콜라·1만3800원

【말:】과 【말】은 같은 소리가 나지만, 길고 짧음에 따라 뜻이 다른 동음이의어다. <말이 사는 나라>는 동음이의어로 포착한 기발한 이야기다. 저 너머 목구멍 동굴을 뚫고 나오는 입 속의 【말:】을 초원의 【말】로 그려 탄생한 캐릭터 【말】은 【말:】의 위력을 펄떡이게 한다.

때론 천냥빚도 갚고, 되로 주고 말로 받을 수도 말. 말의 힘은 크다. 바른말 고운말 쓰기가 인성교육의 첫머리에 놓이는 이유다. “친구들한테 예쁜 말을 써야지.” “오늘도 선생님 말씀 잘 듣고~.” 등교하는 아이를 향한 ‘뒷머리 교육’도 ‘말 잘 듣는 착한 아이가 되라’는 것. 남을 배려할 줄 알고 웃어른에게 예의를 갖추고 감사할 줄 아는 착한 심성은 말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쁜 말은 꾹꾹 눌러 가둬둬야만 할까? 윤여림 작가는 나쁜 말도 내뱉을 필요가 있다는 사실을 유쾌하게 그려낸다. 부당한 일을 강요하거나 사탕발림의 속임수가 접근할 때도 그저 착한 말로 끄덕끄덕할 순 없다. 사이다처럼 쏘아붙여 몰아내야 한다. 막상 말처럼 쉽진 않다. 결국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자존감에 관한 이야기다.

말들이 사는 나라에는 개성 또렷한 말들이 더불어 산다. “괜찮아” 뭐든지 털어버리는 ‘용서말’, “미안” 잘못을 인정하는 ‘사과말’, “많이 아프겠다” 친구 아픔에 공감하는 ‘동정말’, “사랑해” 하트를 팔로 그리고 다니는 ‘사랑말’, “나도 그래” 맞장구쳐 주는 ‘끄덕말’, “하하하하” 늘 유쾌한 ‘웃음말’…. 착한말들이 노니는 초원, 아니 입속은 사랑과 평화가 넘실댄다.

언제나 분위기를 깨는 건 “흥!” “쳇!” “으으으~!” 하며 콧김을 뿜어대는 ‘투덜말’ ‘심술말’ ‘화난말’ 나쁜말 삼총사다. ‘쟤네는 왜 투덜대고 심술 부리고 화만 내?’ 착한 말밖에 할 줄 모르는 착한말들은 마음이 상하고 눈물이 나도 속으로만 삼킨다. 못된 말을 하는 나쁜말들을 피해 다니는 게 유일한 대응법이다.

어느 날 나타난 ‘구름요정’은 착한말들에게 무엇이든 다 해 줄 것처럼 군다. 목 마를 땐 비를, 젖었을 땐 햇살을, 배고플 땐 케이크를 주며, 착한말들이 매우 미안한 마음을 갖도록 한다. ‘똥가루를 만들어 바치라’는 명령을 거역할 수 없게 만든다. 친절을 가장한 ‘악’의 본색 앞에서 착한말들은 노예의 삶을 살며 지쳐 쓰러져간다.

구세주는 나쁜말 삼총사. “싫어! 싫어! 싫어! 너나 만들어!” “사라져!” 부당한 횡포를 향한 나쁜 말은 되레 정당한 권리를 찾는 ‘좋은 말’이 된다. 착한말도 드디어 악을 쓰며 ‘나쁜 말’을 외쳐본다. “사라져~~.”

각자의 이름에 딱 맞는 귀엽고 유머 넘치는 말그림 덕에 보는 재미가 가득하다. 말들이 사는 나라가 알고 보면 입 속이란 사실이 놀랍고, 치석처럼 붙어 있는 한글나무 등 흘려볼 장면이 없다. 볼로냐 라가치상 수상 이력의 최미란 그림작가에게 ‘칭찬말’을 보내고 싶다. 따그닥 따그닥. 6살 이상.

권귀순 기자 gskwon@hani.co.kr, 그림 스콜라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권귀순 한겨레신문사
일찌감치 결혼했으나, 아이 없이 지낸지 13년. ‘룰루나 행성’에서 꽃을 키우며 지내던 앙큼군은 우주 폭풍을 만나 어느날 지구별로 떨어졌다. 아이가 없는 집을 둘러보다 우리집으로 왔다. 어딜 가나 엄마들한테 ‘언니’라는 호칭으로 통하는 ‘늙은 엄마’이지만, 앙큼군은 “엄마가 우리 엄마여서 다행이야”를 달고 사는 여섯 살 소년으로 자랐다. 곰팅맘은 현재 한겨레 편집 기자이며, 책과 지성 섹션에 어린이청소년 책을 소개하는 기사도 쓰고 있다.
이메일 : gskwon@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ghkwon

최신글




  • 끝말잇기만 알아? 첫말잇기의 말맛을 느껴봐끝말잇기만 알아? 첫말잇기의 말맛을 느껴봐

    베이비트리 | 2019. 03. 29

    ‘가구-가족사진’, ‘안경-안녕’ 등첫말이 같은 단어가 빚어내는재밌고 따뜻한 40편의 놀이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박성우 시, 서현 그림/비룡소·1만1000원끝말잇기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스테디셀러’ 놀이다. 아무 것도 필요 없이 어깨를...

  • 당신에겐 진짜 이웃이 있나요?당신에겐 진짜 이웃이 있나요?

    베이비트리 | 2019. 03. 29

     이웃집 공룡 볼리바르숀 루빈 지음, 황세림 옮김/위즈덤하우스·1만9000원지구에 남은 마지막 공룡 볼리바르는 뉴욕 웨스트 78번가에 산다. 볼리바르는 아침에 신문가판대에서 <뉴요커>를 사서 읽고, 미술관에서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오후에...

  • 초록숲으로 떠나자, 보물을 찾으러초록숲으로 떠나자, 보물을 찾으러

    권귀순 | 2019. 03. 29

      보물을 품은 숲으로불을 뿜는 화산으로에릭 바튀 지음, 이희정 옮김/한울림어린이·각 권 1만3000원세계적 작가 반열에 오른 에릭 바튀지만, 그의 작품은 얼핏 보면 썰렁하다. 은유 뒤에 숨은 절제된 언어 때문일까? 빨강, 파랑, 검정, 초록을...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