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

권귀순 2019. 03. 08
조회수 1154 추천수 0

00503818_20190228.JPG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 신지은 지음, 정지윤 그림/보리·1만5000원 


남사당패의 놀이판을 생생하게 그려낸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가 11년 만에 출판사를 바꿔 다시 나왔다. 


남사당놀이는 남자들로 구성된 유랑광대들이 벌이는 여섯 마당의 전통놀이다. 여섯 마당은 풍물, 버나(접시 돌리기), 살판(땅재주), 어름(줄타기), 덧뵈기(탈놀음), 덜미(꼭두각시 놀음) 순서로 진행된다. 농번기 마을을 돌며 횡포를 일삼는 탐관오리와 허세 부리는 양반들을 익살스럽게 비꼬며, 즐거움을 줬다. 


‘쾌지나 칭칭 나네.’ 남사당놀이 풍물패 길놀이로 책을 연다. 꼭두쇠의 꽹과리가 요란하게 울리고 징 소리, 장구 소리가 마을 구석까지 퍼지면 구경꾼들이 모여든다. 남사당패에서 재주를 배우는 가장 낮은 위치의 ‘삐리’들은 춤을 추며 흥을 돋운다. 어름 삐리는 얼마나 가난했던가, 보리쌀 한 말에 팔려왔다. 줄 타는 게 힘들어서일까, 엄마 아빠가 보고 싶어서일까? 매일 운다. 운다고 매 맞고, 매 맞고 또 울고…. 더구나 이날따라 아프다. 어름 삐리는 다음부터 하면 안 되냐고 어름쇠에게 부탁하지만, “어린것이 줄을 타야 사람들이 더 좋아한다”는 꼭두쇠의 부라림에 하는 수 없이 줄을 탄다.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던 어름 삐리는 그만 줄에서 떨어진다. 멍석에 실려나가기 바쁘게 덧뵈기 광대들은 얼른 탈을 쓰고 나와 한바탕 놀이를 벌인다. 구경꾼들은 피투성이 삐리는 잊고 다시 신명에 빠진다.


“우리는 대잡이 광대가 조종하는 대로 팔다리를 흔들어야 하고 어름 삐리는 어른 광대들이 시키는 대로 줄타기를 해야 하고.” 어름 삐리의 처지와 다를 바 없는 덜미 인형들은 ‘삐리 탈출극’을 벌이며 새로운 판타지로 향해간다. 이 책은 지금은 볼 수 없는 남사당놀이를 그대로 옮겨놓은 전통적 색감의 그림이 돋보인다. 각시인형, 홍동지인형 등 덜미 인형들의 특징을 잘 살려낸 해학적인 그림 너머의 슬픔이 전해진다. 7살 이상.


권귀순 기자 gskwo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권귀순 한겨레신문사
일찌감치 결혼했으나, 아이 없이 지낸지 13년. ‘룰루나 행성’에서 꽃을 키우며 지내던 앙큼군은 우주 폭풍을 만나 어느날 지구별로 떨어졌다. 아이가 없는 집을 둘러보다 우리집으로 왔다. 어딜 가나 엄마들한테 ‘언니’라는 호칭으로 통하는 ‘늙은 엄마’이지만, 앙큼군은 “엄마가 우리 엄마여서 다행이야”를 달고 사는 여섯 살 소년으로 자랐다. 곰팅맘은 현재 한겨레 편집 기자이며, 책과 지성 섹션에 어린이청소년 책을 소개하는 기사도 쓰고 있다.
이메일 : gskwon@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ghkwon

최신글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

  • 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

    권귀순 | 2019. 03. 15

    동음이의어 ‘말’과 ‘말’로 빚은개성 넘치는 말들의 이야기유머 가득한 그림 ‘웃음꽃’말들이 사는 나라윤여림 글, 최미란 그림/스콜라·1만3800원【말:】과 【말】은 같은 소리가 나지만, 길고 짧음에 따라 뜻이 다른 동음이의어다. <말이 사는 ...

  • 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

    베이비트리 | 2019. 03. 08

     린할머니의 복숭아나무탕무니우 지음, 조윤진 옮김/보림·1만2000원복숭아나무는 꽃이 피고 잎이 지면 열매가 열린다. 이듬해 봄볕이 고이면 꽃도 발그레 다시 볼을 내민다. 이 단순한 자연의 이치를 머금은 린 할머니의 놀라운 ‘나눔 이야기’...

  • [3월 1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궁디 팡팡 외[3월 1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궁디 팡팡 외

    | 2019. 03. 08

     궁디팡팡 숲속 마을에 ‘궁디팡팡 손’이 있어요. 궁디팡팡 손이 ‘궁디팡팡’을 해 주면 상처받은 마음이 약을 바른 것처럼 스르르 낫죠. 힘든 일이 있을 때면 궁디팡팡 손을 찾아 마음을 털어놓고 위로를 받지요. 어느 날 아무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