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소 2만3900여명 학습권 침해…한유총 검찰에 고발할 것”

양선아 2019. 03. 05
조회수 1414 추천수 0
5일 정치하는엄마들 기자회견
“한유총, 공정거래법·유아교육법·아동복지법 위반…
아이 때문에 말 못 했지만 더는 침묵하지 않을 것”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이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앞에서 한유총 불법 집단행동 검찰고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행위극을 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이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앞에서 한유총 불법 집단행동 검찰고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행위극을 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온 국민 앞에 드러난 비리들과 이를 은폐하며 사유재산 운운하는 유치원들, 그리고 이를 비호하는 정치세력들을 마주한 양육자들은 참담합니다. 지금 당장 원으로 아이들을 보낼 수밖에 없는데, 나의 한 마디로 인해 아이에게 해가 될까 두려웠습니다. 그랬던 우리가 오늘 여기 서 있습니다. 더 이상 우리의 침묵이 아이들의 건강한 생활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유보육의 공공성을 무시한 그들을 우리는 검찰에 고발합니다.”

전국에 초미세먼지 특보가 내려진 5일, 서울 용산구 한유총 앞에는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 소속 학부모 10여명이 모였다. 사립유치원단체모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개학연기 투쟁’을 하루 만에 철회했지만, 아이들을 볼모로 한 한유총의 집단행동에 학부모들은 “더는 침묵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분명했다. 정치하는엄마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한유총 주도로 4일 벌어진 개학연기 사태는 명백하게 공정거래법, 유아교육법, 아동복지법을 위반한 불법행위”라며 검찰에 한유총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개학 첫날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투쟁’에 돌입한 유치원들에 대한 분노가 쏟아졌다. 장하나 활동가는 “어느 아이에게는 어제는 처음 학교에 가는 입학식이고 가장 축하받아야 할 순간이었다”며 “최소 2만3900여명의 아이들이 교육권을 침해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개학 철회했다고 양육자가 두손두발 들고 감사할 줄 아느냐”며 “내 아이 등 떠민 유치원에 아이를 맡기고 일터에 나가는 양육자들은 여전히 불안해서 정부에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고발장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조미연 변호사는 또 한유총의 집단 행위가 왜 위법행위인지 설명했다. 조 변호사는 “한유총은 헌법 23조 및 제37조를 언급하며 사유재산권을 보장하라고 주장하지만, 의무이행 없는 일방적 권리주장은 집단적 횡포에 지나지 않는다”며 “한유총의 집단행동은 부당한 공동행위로 공정거래법 제26조 위반이며, 유아교육법 제34조에 따라 불법 휴원 전부를 형사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습적인 유치원 개학연기는 교육권 침해를 넘어 유아교육법 제32조 및 아동복지법 제3조에 따른 아동학대범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아이를 키우는 양육자들이 더는 침묵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도 쏟아졌다. 7살, 5살 두 아이를 키우는 남궁수진 활동가는 “내 일이 아니라고 손을 놓고 목소리를 높이지 않으면 한유총 같은 집단은 또다시 스멀스멀 나와서 말도 안 되는 논리로 우리 아이들의 학습권을 짓밟을 것”이라며 “아이들보다 사유재산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한 이들을 법이 준엄하게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자회견 중에 두 명의 아이가 ‘원장 선생님! 이사장님! 유치원 개학이 미뤄져서 우리들의 학습받을 권리, 보호받을 권리가 침해당했어요. 그건 우리의 헌법적 권리에요’라고 쓰인 펼침막에 빨간 페인트로 ‘권리’라는 글씨에 색칠을 하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아이들의 ‘권리’에 대해 우리 사회가 생각해보자는 의도로 진행된 퍼포먼스였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

  • 모든 6살 미만 아동, 소득·재산 상관없이 아동수당 신청하세요모든 6살 미만 아동, 소득·재산 상관없이 아동수당 신청하세요

    베이비트리 | 2019. 03. 19

    아동수당 ‘소득·재산 선정 기준’ 시행령에서 삭제오늘 국무회의에서 의결...4월25일부터 지급오는 4월부터 만 6살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의 아동수당이 지급된다. 지난 1월 서울 원효로 제1동 주민센터에 아동수당 신청을 안내하는 포스터가...

  • 대형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사실상 100% 도입…회계 투명성 강화대형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사실상 100% 도입…회계 투명성 강화

    양선아 | 2019. 03. 18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국유치원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 ‘정치하는 엄마들’ 등 시민사회단체 등과 2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에듀파인은 이 시대의 기본 가치인 ‘투명한 사회’와 ‘투명한 회계’를 보장하는 첫걸음”이라며...

  • 국공립 유치원 703곳 확충 ‘상반기 목표 달성’…통학차량 운행은 ‘찔금’국공립 유치원 703곳 확충 ‘상반기 목표 달성’…통학차량 운행은 ‘찔금’

    양선아 | 2019. 03. 14

    13일 오후 서울 성북구 장위초등학교에서는 KB금융그룹 지원으로 신설되는 병설유치원이 개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원 행사에 참여해 유치원 관계자 및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교육부 제공.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이 이달 ...

  • 전국 27만5448개 교실마다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한다고요?전국 27만5448개 교실마다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한다고요?

    양선아 | 2019. 03. 14

    ‘학교보건법 개정안’ 교실 설치 의무화“간이측정기는 정확성이나 신뢰성 부족 국가측정기는 고가…충분한 검토 없어”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자 개정된 학교보건법 개정안에서는 대학을 제외한 모든 교실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의무 설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