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

베이비트리 2019. 01. 11
조회수 1161 추천수 0
00504056_20190110.JPG
염소 시즈카
다시마 세이조 지음, 고향옥 옮김/보림출판사·3만2000원

따스한 봄날 나호코네 집에 새하얀 아기 염소가 왔어요. 나호코는 아기 염소를 ‘시즈카’라고 불렀어요. 나호코와 시즈카는 들판에서 뛰놀며 금세 친해졌어요. 시즈카는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랐어요. 힘도 나호코보다 세졌어요.

어느 가을 시즈카는 이웃마을 친구 염소를 만나고 온 뒤 배가 조금씩 불러왔어요. 시즈카 뱃속에는 아기 염소가 자라고 있었어요. 나호코는 시즈카를 정성스레 돌봤어요. 따사로운 햇살이 깃든 어느날 시즈카의 큰 울음소리가 들렸어요. 나호코는 쏜살같이 달려갔어요. 갓 태어난 아기 염소가 안간힘을 쓰고 일어나 시즈카의 젖을 먹고 있었어요. “축하해, 시즈카.” 나호코는 시즈카가 낳은 아기 염소 이름을 ‘뽀로’로 지었어요.
00504057_20190110.JPG
시즈카는 달라졌어요. 우리 안을 지저분하게 내버려두지 않았어요. 뽀로가 혼자 놀러 나가면 걱정이 앞섰어요. 시즈카는 이제 엄마가 됐으니까요. 뽀로는 시즈카의 젖을 먹고 무럭무럭 컸어요. 그런 탓에 시즈카의 젖은 항상 납작해 있었죠. 시즈카는 어딘지 조금 쓸쓸해 보였어요. 보리가 익어가던 어느 가을, 옆동네 큰아버지가 뽀로를 데려가기로 했어요. 시즈카는 언덕에 올라 멀어지는 뽀로를 물끄러미 바라봤어요. “아가야, 잘 살아야 돼.”

매일 젖을 쪽쪽 빨아먹던 뽀로가 떠나자 시즈카의 젖은 퉁퉁 불었어요. 아빠는 시즈카의 젖을 짜 따뜻한 염소젖을 가족들과 나눴어요. 시즈카는 가끔 우리를 벗어나 강 건너 할아버지 밭에 있는 채소들을 몰래 아작아작 먹었어요. 사고뭉치 시즈카가 돌아왔어요.

이 그림책은 아기 염소 시즈카가 엄마 염소가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일본 대표 화가인 작가가 유년시절 기억을 소환해 만들었다. 208쪽에 걸친 천진스럽고 역동적인 그림들이 자연과 생명이 숨쉬는 너른 들판으로 어린이들을 초대한다. 5살 이상.

김정필 기자 fermata@hani.co.kr, 그림 보림출판사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

  • 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

    권귀순 | 2019. 03. 15

    동음이의어 ‘말’과 ‘말’로 빚은개성 넘치는 말들의 이야기유머 가득한 그림 ‘웃음꽃’말들이 사는 나라윤여림 글, 최미란 그림/스콜라·1만3800원【말:】과 【말】은 같은 소리가 나지만, 길고 짧음에 따라 뜻이 다른 동음이의어다. <말이 사는 ...

  • 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

    권귀순 | 2019. 03. 08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 신지은 지음, 정지윤 그림/보리·1만5000원 남사당패의 놀이판을 생생하게 그려낸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가 11년 만에 출판사를 바꿔 다시 나왔다. 남사당놀이는 남자들로 구성된 유랑광대들이 ...

  • 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

    베이비트리 | 2019. 03. 08

     린할머니의 복숭아나무탕무니우 지음, 조윤진 옮김/보림·1만2000원복숭아나무는 꽃이 피고 잎이 지면 열매가 열린다. 이듬해 봄볕이 고이면 꽃도 발그레 다시 볼을 내민다. 이 단순한 자연의 이치를 머금은 린 할머니의 놀라운 ‘나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