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은혜 부총리 “지금부터 계속 미래 교육에 대해 얘기해야..."

양선아 2019. 01. 08
조회수 876 추천수 0
취임 100일 앞두고 기자간담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 내에 고교학점제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취임 100일을 이틀 앞둔 7일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가 고교학점제 도입 공약을 포기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포기가 아니라 잘 준비해서 제대로 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고교학점제는 고등학생이 대학생처럼 스스로 설정한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게 해, 누적 학점이 기준을 충족하면 졸업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유 부총리는 “지난해 고교학점제도 아니고 선택과목제를 시행하는 학교에 갔는데, 10명 정도가 (자신이 선택한 수업을) 들으니 교사와 아이들이 눈을 맞추며 수업하더라”며“(교사가) 수업 듣는 아이를 한명 한명 다 알게 되니 아이들 평가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상대평가로 가면 다시 경쟁이 되니 대입에는 반영하지 않고 절대평가로 할 수밖에 없다”면서 “어려움과 한계가 있지만, 학교가 바뀌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게 됐고 우리 정부 임기 동안 많이 확대하면서 긍정적인 효과를 극대화하도록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105곳을 운영했는데, 지난달 이 학교들의 학생·교사 37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학생 69.7%와 교사 76.0%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고교학점제 연구학교를 34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또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근시안적인 교육 정책이 아닌 미래 사회를 대비하는 중장기적인 비전을 가진 교육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초·중학교 아이들까지만 해도 5~10년 후에는 많이 다른 사회에서 살 것”이라며 “지금부터 계속 미래 교육에 대해 얘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도 올 상반기 중 교육계와 산업계, 과학계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미래교육위원회를 발족할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어떻게 미래 환경이 바뀔지 부모와 학생에게 보여주기 위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분들을 섭외해 미래교육위원회를 구성하려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임시국회에서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 처리가 불발된 데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패스트 트랙도 아니고 '슬로우 트랙'이 돼버렸는데 야당 의원들에게 더 설명하려고 노력했어야 한 것 아닌가, 우리(여당)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한 게 맞나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법이든 구체적인 실행 계획이든 필요성과 당위성을 주장할 수 있으나, 실제 정책으로 구체화하는 데는 아이들 문제기 때문에 훨씬 신경을 써야 한다"면서 "가능하면 다시 300일을 기다리지 말고, 임시국회 때라도 재논의해서 빨리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대형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사실상 100% 도입…회계 투명성 강화대형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사실상 100% 도입…회계 투명성 강화

    양선아 | 2019. 03. 18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국유치원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 ‘정치하는 엄마들’ 등 시민사회단체 등과 2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에듀파인은 이 시대의 기본 가치인 ‘투명한 사회’와 ‘투명한 회계’를 보장하는 첫걸음”이라며...

  • 국공립 유치원 703곳 확충 ‘상반기 목표 달성’…통학차량 운행은 ‘찔금’국공립 유치원 703곳 확충 ‘상반기 목표 달성’…통학차량 운행은 ‘찔금’

    양선아 | 2019. 03. 14

    13일 오후 서울 성북구 장위초등학교에서는 KB금융그룹 지원으로 신설되는 병설유치원이 개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원 행사에 참여해 유치원 관계자 및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교육부 제공.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이 이달 ...

  • 전국 27만5448개 교실마다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한다고요?전국 27만5448개 교실마다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한다고요?

    양선아 | 2019. 03. 14

    ‘학교보건법 개정안’ 교실 설치 의무화“간이측정기는 정확성이나 신뢰성 부족 국가측정기는 고가…충분한 검토 없어”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자 개정된 학교보건법 개정안에서는 대학을 제외한 모든 교실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의무 설치하...

  • 초등학교 1~2학년 방과후영어 허용…국회 본회의 통과초등학교 1~2학년 방과후영어 허용…국회 본회의 통과

    양선아 | 2019. 03. 13

    방과후학교 이미 학기 시작해 5월 이후나 가능할 듯농산어촌·저소득층 밀집지역 방과후서 선행학습 허용 학교 공기질 측정시 학부모 참관 등 ‘깜깜이 측정’ 개선 초등학생들이 원어민 교사로부터 영어 지도를 받고 있는 모습. 장철규 기...

  • ‘유치원 개학연기투쟁’ 주도 이덕선 한유총 이사장 사임‘유치원 개학연기투쟁’ 주도 이덕선 한유총 이사장 사임

    양선아 | 2019. 03. 12

     제8대 이사장 선출을 위한 대의원임시총회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에 추대된 이덕선 이사장이 지난 1월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우면동 한국교총 컨벤션홀에서 대의원들에게 소감을 밝히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유아교육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