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당에 막혀…유치원 3법만 ‘신속처리안건’ 먼 길 돌아가

베이비트리 2018. 12. 28
조회수 932 추천수 0
민주+바른미래, 연내 처리 못하자
최장 330일 뒤 본회의 자동상정
‘패스트트랙’ 우회로로 입법 절차
중재안 내용, 유치원 회계 통합하되
학부모 부담금 목적 외 사용 때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
국회 교육위원회 박용진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27일 저녁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의 처리와 관련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투표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에 반대해 불참했다.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국회 교육위원회 박용진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27일 저녁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의 처리와 관련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투표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에 반대해 불참했다.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6분.

27일 국회 교육위원회가 표결을 통해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23일 ‘유치원 3법’을 발의한 뒤 교육위에선 66일간 이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합의 처리가 어렵다는 판단이 서자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요구했고, 두 당의 ‘결심’이 서자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이날 저녁 국회 교육위 전체회의에서는 민주당(7명)과 바른미래당(2명) 의원들만 참여한 가운데 임재훈 바른미래당 의원의 ‘유치원 3법 중재안’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는 표결을 진행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유치원 3법’이 신속처리안건으로 올라오자 “의정 역사상 끔찍한 일”(김한표 의원)이라고 반발하며 퇴장했다.

하지만 ‘신속처리안건 지정’은 상임위원회 재적 의원 5분의 3 이상이 찬성하면 가능하다. 이날 교육위 소속 이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의원직을 상실해 재적의원은 14명으로 줄었고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을 합친 9명만으로 유치원 3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우기에 충분했다. 박용진 의원은 “패스트트랙으로 의결된 것은 그야말로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시작점에서 법안 처리 기간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국민과 다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속처리 대상이 된 법안들은 교육위에서 180일, 법제사법위원회에서 90일, 본회의에서 60일 등 최장 330일의 심사 기한이 지나면 본회의에 자동 상정돼 표결에 들어간다. 만약 그 전에라도 여야가 ‘유치원 3법’ 대안에 합의하면 그 법안을 먼저 처리할 수 있다.

이번에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중재안’은 국가지원금과 학부모가 내는 별도 부담금을 따로 관리하자는 자유한국당의 주장과 달리 유치원 회계를 하나로 통합해 관리하되 ‘교육 목적 외 사용’에 대한 처벌을 민주당 안보다 낮추는 내용을 담았다. 박용진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학부모 부담금을 교육 목적 외에 사용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했지만, 중재안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낮췄다.

앞서 국회 교육위 법안심사소위원회는 7차례 회의를 열어 유치원 3법 합의 처리를 시도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은 줄곧 국가지원금과 학부모 부담금을 나눠 관리하는 분리회계를 주장했고, 학부모 부담금을 교육 목적 외에 사용하더라도 형사 처벌하는 데 반대했다.

이번 ‘유치원 3법’은 2012년 ‘국회선진화법’ 시행 뒤 두번째로 추진되는 신속처리안건이다. 1호 법안은 2016년 12월 국회 환노위를 통과한 세월호 참사 제2기 특별조사위원회 설치 등을 위한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수정안’이었다. 이 법은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지 336일 만인 지난해 11월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서영지 이경미 기자 yj@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대형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사실상 100% 도입…회계 투명성 강화대형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사실상 100% 도입…회계 투명성 강화

    양선아 | 2019. 03. 18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국유치원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 ‘정치하는 엄마들’ 등 시민사회단체 등과 2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에듀파인은 이 시대의 기본 가치인 ‘투명한 사회’와 ‘투명한 회계’를 보장하는 첫걸음”이라며...

  • 국공립 유치원 703곳 확충 ‘상반기 목표 달성’…통학차량 운행은 ‘찔금’국공립 유치원 703곳 확충 ‘상반기 목표 달성’…통학차량 운행은 ‘찔금’

    양선아 | 2019. 03. 14

    13일 오후 서울 성북구 장위초등학교에서는 KB금융그룹 지원으로 신설되는 병설유치원이 개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원 행사에 참여해 유치원 관계자 및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교육부 제공.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이 이달 ...

  • 전국 27만5448개 교실마다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한다고요?전국 27만5448개 교실마다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한다고요?

    양선아 | 2019. 03. 14

    ‘학교보건법 개정안’ 교실 설치 의무화“간이측정기는 정확성이나 신뢰성 부족 국가측정기는 고가…충분한 검토 없어”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자 개정된 학교보건법 개정안에서는 대학을 제외한 모든 교실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의무 설치하...

  • 초등학교 1~2학년 방과후영어 허용…국회 본회의 통과초등학교 1~2학년 방과후영어 허용…국회 본회의 통과

    양선아 | 2019. 03. 13

    방과후학교 이미 학기 시작해 5월 이후나 가능할 듯농산어촌·저소득층 밀집지역 방과후서 선행학습 허용 학교 공기질 측정시 학부모 참관 등 ‘깜깜이 측정’ 개선 초등학생들이 원어민 교사로부터 영어 지도를 받고 있는 모습. 장철규 기...

  • ‘유치원 개학연기투쟁’ 주도 이덕선 한유총 이사장 사임‘유치원 개학연기투쟁’ 주도 이덕선 한유총 이사장 사임

    양선아 | 2019. 03. 12

     제8대 이사장 선출을 위한 대의원임시총회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에 추대된 이덕선 이사장이 지난 1월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우면동 한국교총 컨벤션홀에서 대의원들에게 소감을 밝히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유아교육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