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

권귀순 2018. 12. 28
조회수 877 추천수 0
청각과 시각의 지식세계
인포그래픽으로 한눈에
올해 볼로냐 라가치상 대상작

크게 작게 소곤소곤
나는 본다
로마나 로맨션·안드리 레시브 글·그림, 김지혜 옮김/길벗어린이·각 권 2만1000원


듣는다는 것을 어떻게 그릴까? 보이지 않는 것은 어떻게 그릴까?

일목요연하게 정보를 전달하는 도구로서 삽화, 일러스트, 인포그래픽(정보그림) 등 시각언어는 때론 활자언어를 압도한다. 예술감각이 넘치는 우크라이나의 두 작가가 협업한 <크게 작게 소곤소곤>과 <나는 본다>는 청각과 시각을 주제로 인포그래픽을 앞세운 책이다. 노란색과 형광주홍색의 화려한 표지만으로도 눈길을 확 끄는 두 책은 올해 볼로냐 국제도서전에서 라가치상 대상을 받았다. “과학적인 정보와 철학적 질문들이 책 디자인에 잘 녹아들어 있다”는 심사평처럼,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지식에 입힌 화려한 색감의 정교한 인포그래픽은 더없이 간결하게 독자의 머릿속에 꽂힌다. 청각 박물관과 시각 박물관에 들어선 듯한 두 책은 들리는 것과 보이는 것을 새로운 방식으로 체험하게 하는 독특한 지식그림책이다.

우리 몸은 온갖 소리로 시끄럽다. 길벗어린이 제공
우리 몸은 온갖 소리로 시끄럽다. 길벗어린이 제공

크게 작게 소곤소곤 소리가 시작된 근원인 우주의 빅뱅부터 4분33초 소리를 내지 않는 존 케이지의 피아노곡…. 과학, 물리학, 음악, 인체, 음향, 건축, 녹음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소리세계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집은 갖은 소리가 어우러지는 악기의 화음과도 같다. 이를 표현한 ‘심포닉하우스’ 일러스트. 길벗어린이 제공
집은 갖은 소리가 어우러지는 악기의 화음과도 같다. 이를 표현한 ‘심포닉하우스’ 일러스트. 길벗어린이 제공

‘데시빌(㏈) 인포그래픽’을 보면, 가만가만 눈 내리는 소리(5㏈)는 속삭이는 소리(20㏈)보다 4배는 작다. 물 속에도 사람이 듣지 못하는 소리가 있는데, 30m 대왕고래와 3㎝ 딱총새우가 가장 큰 소리를 내는 동물 자리를 겨룬다. ‘피아노 건반지붕, 트럼펫 굴뚝’의 ‘심포닉하우스’ 일러스트는 집안에서 나는 일상소음의 화음을 명료하게 보여준다. 한글 자음을 수화로 나타낸 그림은 아이와 따라해 보며 침묵의 언어를 이해하게 한다. 깨알같은 의성어 글자를 수직으로 겹쳐 표현한 ‘타이포그래피 빗줄기’는 시각화의 정수를 보여준다.

의성어가 쏟아져 내리는 ‘글자비’ 이미지. 길벗어린이 제공
의성어가 쏟아져 내리는 ‘글자비’ 이미지. 길벗어린이 제공

나는 본다 “눈은 내가 진짜 보물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지요.” 철학적인 질문과 더불어 올빼미와 소녀는 시각여행을 한다. 광학도구의 원리, 문자와 기호의 역사, 눈이 아닌 다른 감각으로 보는 방법, 시각 장애인들이 세상을 보는 방법, 동물들이 보는 법에 이르기까지 보는 것에 관한 잡학다기한 정보들을 꿴다.

파리, 올빼미, 사람, 개, 말, 고양이가 같은 장면을 봤을 때 실제 어떻게 보일지 그린 장면. 길벗어린이 제공
파리, 올빼미, 사람, 개, 말, 고양이가 같은 장면을 봤을 때 실제 어떻게 보일지 그린 장면. 길벗어린이 제공

인간과 동물들의 시각은 어떻게 차이날까? 한 장면을 고양이의 눈으로, 파리의 눈으로, 말의 눈으로 대비시킨 장면에서 독자들은 직관적인 앎을 얻는다. 수영을 하고 있는 아이 그림을 통해서는 빛의 굴절을 보게 한다. 긴말 필요없는 시각물의 힘이다. 원자, 공기, 중력, 생각, 영혼 등 보이지 않는 존재도 시각적 이미지로 ‘볼 수’ 있다. “나는 매일 새로운 것을 배우고, 마치 처음인 것처럼 세상을 바라봐요.” 시각언어로 압축해 색다른 체험을 제시한 두 작가의 메시지로 읽힌다. 4살 이상.

권귀순 기자 gskwon@hani.co.kr 그림 길벗어린이 제공

내 눈보다 잘 볼 수 있는 눈이 많다. 심지어 어둠 속에서도. 길벗어린이 제공
내 눈보다 잘 볼 수 있는 눈이 많다. 심지어 어둠 속에서도. 길벗어린이 제공

가상현실 안경, 스노우 고글, 입체 안경, 코안경, 단안경, 손잡이 안경 등 세상의 모든 안경. 길벗어린이 제공
가상현실 안경, 스노우 고글, 입체 안경, 코안경, 단안경, 손잡이 안경 등 세상의 모든 안경. 길벗어린이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권귀순 한겨레신문사
일찌감치 결혼했으나, 아이 없이 지낸지 13년. ‘룰루나 행성’에서 꽃을 키우며 지내던 앙큼군은 우주 폭풍을 만나 어느날 지구별로 떨어졌다. 아이가 없는 집을 둘러보다 우리집으로 왔다. 어딜 가나 엄마들한테 ‘언니’라는 호칭으로 통하는 ‘늙은 엄마’이지만, 앙큼군은 “엄마가 우리 엄마여서 다행이야”를 달고 사는 여섯 살 소년으로 자랐다. 곰팅맘은 현재 한겨레 편집 기자이며, 책과 지성 섹션에 어린이청소년 책을 소개하는 기사도 쓰고 있다.
이메일 : gskwon@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ghkwon

최신글




  • 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푸른 사자 와니니이현 지음, 오윤화 그림/창비(2015)인간에게 신년의례는 각별하다. 새해는 어제와 같은 오늘이 아니라 특별한 시작이다. 그러니 새해가 되면 판에 박힌 일상을 벗어나게 할 의미 있는...

  • 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염소 시즈카다시마 세이조 지음, 고향옥 옮김/보림출판사·3만2000원따스한 봄날 나호코네 집에 새하얀 아기 염소가 왔어요. 나호코는 아기 염소를 ‘시즈카’라고 불렀어요. 나호코와 시즈카는 들판에서 뛰놀며 금세 친해졌어요. 시즈카는 하루가 다르게...

  • 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

    베이비트리 | 2019. 01. 11

    3·1운동 100주년 청소년 소설숨은 독립운동가 ‘소년엿장수’실화에 바탕 ‘저고리 시스터즈’경성을 누비는 소년엿장수서지원 글, 송진욱 그림/좋은책어린이·1만원저고리 시스터즈김미승 지음/다른·1만3000원100년 전 경성(서울의 옛 이름)에 청소년이 있었을...

  • 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

    베이비트리 | 2018. 12. 28

     별과 고양이와 우리최양선 지음/창비·1만1000원‘겨울 하늘의 별들을 보면 희미하게 반짝반짝 깜빡이고 있어. 그건 별들이 진짜로 움직이기 때문이 아니야.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이지.’열여덟. 우리는 모두 불안정한 존재지만, 열여덟은 특히 ...

  • 눈 내리면 나타나는 ‘하얀 사람’의 탄생눈 내리면 나타나는 ‘하얀 사람’의 탄생

    베이비트리 | 2018. 12. 28

     하얀 사람김남진 지음/사계절·1만3800원눈이 오면 어느새 온 세상이 달라져 있다. 마치 새로운 세상으로 여행이라도 온 것처럼.그림책 <하얀 사람>의 주인공은 아마 그런 경험을 가장 먼저 해본 사람인가 보다. 어느 날 일터로 가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