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

베이비트리 2018. 12. 28
조회수 1027 추천수 0

00504093_20181227.JPG 

별과 고양이와 우리

최양선 지음/창비·1만1000원


‘겨울 하늘의 별들을 보면 희미하게 반짝반짝 깜빡이고 있어. 그건 별들이 진짜로 움직이기 때문이 아니야.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이지.’

열여덟. 우리는 모두 불안정한 존재지만, 열여덟은 특히 그 진폭을 예민하게 느낄 법한 나이다. 세민이는 촉망받는 피아니스트 유망주지만 어느 날부터 건반을 누를 때마다 들리는 이상한 금속음 탓에 더 이상 피아노를 칠 수 없게 되었다. 지우는 경영대를 목표로 하는 씩씩한 아이지만 갑자기 눈앞에 어른거리는 기묘한 빛 때문에 삶에 균열을 느낀다. 부모 없이 달동네 옥탑방에 홀로 사는 유린이가 고양이를 보살피는 데는 어떤 사연이 있어 보인다.


세 사람의 궤적은 우연히 ‘별자리 음악 캠프’에서 조우한다. ‘나의 별’이라는 이름의 마니또로 얽힌 세 아이는 삐꺽거리면서 조금씩 다가간다. 그러면서 세민이 왜 의문의 소음에 시달리는지, 지우가 왜 밤하늘의 별자리를 그토록 그리워하는지, 자신도 건사하기 힘든 유린이 왜 골목길의 ‘캣맘’이 되었는지 서로 내보이기 시작한다.


2009년 <몬스터 바이러스 도시>로 제1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최양선 작가는 <너의 세계>, <밤을 건너는 소년>, <미식 예찬> 등 꾸준히 청소년소설을 내놓으며 서정적 세계를 다양한 소재로 풀어내 왔다. 이 소설에서도 별과 피아노, 고양이에 얽힌 이야기가 아름답게 어우러지며 어른과 아이의 경계 속 감정으로 담담히 인도한다.


최양선 작가. 창비 제공
최양선 작가. 창비 제공

밤하늘을 올려다 보면 처음에는 가장 밝은 ‘가짜 별’, 인공위성이 먼저 눈에 띄지만 시간이 지나면 옅은 별들도 보이기 시작한다. 지우는 하늘을 한참 보고 나서야 “진짜 빛을 보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다. 비록 차가운 대기 속에 흔들려 보일지라도 내면의 빛은 또렷하다는 것을 세 사람이 서로 깨닫는 과정은 읽는 이의 마음 속에도 “물이 차오르게” 하기 충분하다. 청소년.


권오성 기자 sage5t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

  • 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

    권귀순 | 2019. 03. 15

    동음이의어 ‘말’과 ‘말’로 빚은개성 넘치는 말들의 이야기유머 가득한 그림 ‘웃음꽃’말들이 사는 나라윤여림 글, 최미란 그림/스콜라·1만3800원【말:】과 【말】은 같은 소리가 나지만, 길고 짧음에 따라 뜻이 다른 동음이의어다. <말이 사는 ...

  • 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

    권귀순 | 2019. 03. 08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 신지은 지음, 정지윤 그림/보리·1만5000원 남사당패의 놀이판을 생생하게 그려낸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가 11년 만에 출판사를 바꿔 다시 나왔다. 남사당놀이는 남자들로 구성된 유랑광대들이 ...

  • 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

    베이비트리 | 2019. 03. 08

     린할머니의 복숭아나무탕무니우 지음, 조윤진 옮김/보림·1만2000원복숭아나무는 꽃이 피고 잎이 지면 열매가 열린다. 이듬해 봄볕이 고이면 꽃도 발그레 다시 볼을 내민다. 이 단순한 자연의 이치를 머금은 린 할머니의 놀라운 ‘나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