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만 낳으면…’ 지자체서 10여년간 출산장려금, 효과는?

베이비트리 2018. 12. 07
조회수 476 추천수 0
겉도는 저출산 대책 
124곳 시군구 첫째아이 출산장려금
전국 차원 출산율은 계속 떨어져
출산 조건으로 한 일회성 현금지원보단
아동청소년 권리 보장 통합그림 그려야
2005~2008년 다수 지자체는 출산·인구유입을 늘리겠다며 경쟁적으로 출산장려금을 도입했으나 여러 전문가들은 출산을 조건으로 한 현금 지원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이만 낳으면 얼마 준다’는 접근보다는 갓 태어난 아이가 밥벌이를 하기 전까지 국가가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관점을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겨레> 자료사진
2005~2008년 다수 지자체는 출산·인구유입을 늘리겠다며 경쟁적으로 출산장려금을 도입했으나 여러 전문가들은 출산을 조건으로 한 현금 지원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이만 낳으면 얼마 준다’는 접근보다는 갓 태어난 아이가 밥벌이를 하기 전까지 국가가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관점을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겨레> 자료사진

최근 강원도는 출생아 1명당 4년간 2640만원을 지원하는 ‘육아기본수당’ 도입을 발표하고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하고 있다. 사회보장기본법에 중앙부처나 지방자치단체가 사회보장제도를 새로 만들거나 대폭 수정할 경우 사업 타당성 및 다른 제도와의 관계 등을 따져보는 협의가 의무화돼 있어서다. 그러나 여야는 이런 논의도 없이 내년 10월부터 전국 단위로 ‘출산장려금 25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에 ‘전격' 합의했다가 정작 예산안 합의에서는 연구용역 뒤 재추진하기로 입장을 바꿨다. 애초 복지부는 출산장려금을 도입할 계획이 없었다.

연구를 종합해보면, 2005~2008년 여러 지자체는 출산·인구유입을 늘리겠다며 경쟁적으로 출산장려금을 도입했다.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이 복지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7년 기준으로 첫아이부터 출산장려금을 주는 시·군·구는 124곳이고 이 가운데 6곳은 지급액이 300만원 이상이었다. 일회성 출산장려금은 10여년간 여러 지자체에서 지급돼왔지만 전국 출산율은 계속 낮아져 2018년 2~3분기 합계출산율이 1명 아래로 떨어졌다.

출산장려금 효과 연구는 2010년 전후에 시작됐는데, 분석 지역이나 연구 방식에 따라 상반된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 자치구 25곳을 대상으로 한 ‘저출산 정책으로서 출산장려금의 정책 효과성 연구’(2016년)를 보면 출산장려금은 출산율, 출생아 수, 혼인율에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반면 충청지역 시·군 28곳을 연구한 ‘출산장려금의 출산율 제고 효과: 충청지역을 대상으로’(2018년)에서는 출산장려금 지급 뒤 약 8년까지 출산율이 꾸준히 상승하다 그 뒤 영향이 줄었다. 연구진은 다만 출산장려금을 받으려 출산 시기를 늦췄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설명한다. 연구 결과가 엇갈리는 까닭은 지자체마다 출산에 영향을 끼치는 인구·산업구조, 사회문화적 특성이 매우 달라서다.

여러 전문가들은 출산을 조건으로 한 현금 지원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국회입법조사처 박선권 입법조사관은 “우리 사회는 외국과 견줘도 부동산 가격, 사교육 비용이 워낙 높다. 이 부담을 경감하지 않으면 출산 증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짚었다. 서울대 배은경 교수(사회학)는 “출산으로 인한 양육 부담, 경력 공백 등을 없애야 한다”며 “모성이 삶의 걸림돌이 되면 그 나라에서 자본주의가 발달할수록 아이가 적게 태어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국가가 아이를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로 고민을 전환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아동수당 역시 출산율 제고 목적이 아닌 아동의 기본권 보장을 위한 방안으로 바라봐야 한다는 것이다. 양난주 대구대 교수(사회복지학)는 “갓 태어난 아이가 밥벌이를 하기 전까지 보육·교육·의료 분야에서 우리 사회가 무엇을 보장할지 통합적 그림을 그려야 한다”며 “양육에는 시간도 필요한데, 노동시간 감축 등엔 소홀하면서 돈으로만 문제를 해결하려는 건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중앙과 지역의 역할 분담도 중요하다. 정재훈 서울여대 교수(사회복지학)는 “서구는 복지국가가 되는 과정에서 중앙정부는 보편적으로 지급하는 아동수당 같은 현금 지원을 맡고, 지자체는 지역 상황을 반영한 사회서비스, 인프라를 제공하는 것으로 역할 분담을 했는데 우리는 마구잡이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현정 기자 saram@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교육부, 학기 중 유치원 폐원 금지…에듀파인도 의무화 추진교육부, 학기 중 유치원 폐원 금지…에듀파인도 의무화 추진

    양선아 | 2018. 12. 10

    유은혜 부총리 “임시국회 열어 유치원 3법 조속한 통과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한 시행령 개정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여야 의원의 의견차로 ...

  • 문제는 ‘삶의 질’인데…정치권은 아직도 ‘출산, 얼마면 되겠니’문제는 ‘삶의 질’인데…정치권은 아직도 ‘출산, 얼마면 되겠니’

    베이비트리 | 2018. 12. 07

    겉도는 저출산 대책 ‘국가가 출산 강요’ 정책 방향 접겠다 외쳤지만정부·국회·지자체 단발성 ‘엇박자’ 한부모 가족 복지시설 지원금 삭감 논란에다 출산장려금 250만원 예산안 ‘없던 일로’저출산위, 오늘 새 기본계획 발표 ...

  • 정부에 협상 요구 한유총, 기자들엔 “교육부 폐지” 영상 유포정부에 협상 요구 한유총, 기자들엔 “교육부 폐지” 영상 유포

    양선아 | 2018. 12. 06

    “유치원3법, 문 닫으면 감옥 보내” 왜곡 정보 담겨 현행법에도 무단 폐원은 처벌…박용진3법과 무관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년 전국 사립유치원 원장·설립자·학부모대표 총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

  • 이덕선 사립유치원, 불법증여·교비유용 등 ‘비리 종합세트’이덕선 사립유치원, 불법증여·교비유용 등 ‘비리 종합세트’

    베이비트리 | 2018. 12. 05

    경기도의 이덕선 위원장 고발장 보니자녀 체험학습장 부지매입 과정서 ‘불법증여’ 의혹유아정책포럼 회원 ‘명의도용’해 소 제기일부 교재 납품업체 주소지, 이덕선 주소와 같아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대위원장(서 있는 이)이 지난 10월29일 오...

  • 정치하는엄마들 “유치원 3법 관련 법안소위 개최하라” 촉구정치하는엄마들 “유치원 3법 관련 법안소위 개최하라” 촉구

    양선아 | 2018. 12. 05

    지난 3일 교육위 법안소위 합의 무산 간사간 합의로 본회의 7일까지 가능 캐스팅보트 쥔 바른미래당 역할 기대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지난 3일 오전 국회에서 이른바 `박용진 3법' 논의 등을 위해 공개로 열린 교육위원회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