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하는엄마들 “바른미래당은 한유총 편인가 아이들 편인가?”

양선아 2018. 12. 03
조회수 661 추천수 0
3일 오전 ‘유피아3법’ 통과 캐스팅보트 쥔 바른미래당 앞 기자회견
“입장 모호한 바미당, 아이들 편인지 밝혀라” 촉구 
“유치원 비리 근절, 이젠 바른미래당이 결단하라”

3일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앞에서 정치하는엄마들 소속 활동가들이 ‘유치원3법’ 관련 바른미래당의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3일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앞에서 정치하는엄마들 소속 활동가들이 ‘유치원3법’ 관련 바른미래당의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바른미래당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는 생각으로 당리당략만 생각하는 ‘가짜 정치’를 하려했을지도 모릅니다. 오늘 ‘정치하는엄마들’은 바른미래당 당사 앞에 와서 당신들을 지목했습니다.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는데 안하는 것, 그것은 비리에 동조하는 것과 차이가 없습니다. 유치원 비리 근절, 이제 바른미래당이 결단하십시오. 한유총 편인지, 아이들 편인지 밝히십시오.”

장하나 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가 힘주어 말했다. 비가 추적추적 오는 3일,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중앙당사 앞에 15여 명의 정치하는엄마들 활동가들이 모였다. ‘유치원3법’(유아교육법, 사립학교법, 학교급식법) 관련 국회 교육위 법안심사 소위가 열린 이날, 정치하는엄마들 소속 활동가들은 바른미래당 중앙당사를 부랴부랴 찾았다. 서울은 물론 경기도 부천, 남양주 등지에서 온 회원들이 있었고, 4살 아이를 데리고 온 엄마 등도 있었다.

이들이 이렇게 긴급 기자회견을 열게 된 이유는 지난 30일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 등 26명이 공동발의한 유아교육법 개정안 등을 보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는 더는 기대할 것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발의한 법을 ‘유치원 비리 보장법’이라고 규정하면서 바른미래당 의원들에게 제대로 된 입법을 할 것을 호소했다. 활동가들은 ‘국감이 정치쇼냐? 유피아3법 정기국회 내 반드시 통과시켜라’ ‘비리유치원 퇴출, 국공립 확충’ ‘유피아3법 반대 정당=식물정당’ 이라는 손팻말을 들고, 유치원3법의 정기국회 내 통과를 강하게 촉구했다.

먼저 지난달 30일 발의된 자유한국당 법안에 대한 강한 비판이 있었다. 조성실 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는 자유한국당안이 발의한 ‘유치원3법’에 대해 “유치원 교비가 무슨 반반치킨이냐”며 “자유한국당 법안대로 국가지원금과 학부모부담금 회계를 분리하면, 지원금을 제외한 수입에 대해서는 제대로 감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한국당 법안에서 학부모부담금을 유치원운영위의 자문을 받아 감시 및 모니터링하도록 한 것에 대해 “왜 교육청이 해야할 일을 학부모에게 떠넘기느냐”며 “회계가 분리되면 성인용품 영수증, 벤츠 리스한 영수증, 루이비통 영수증, 자녀 연기학원 영수증 등은 일반회계에 쓰고 감사도 안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또 “자유한국당과의 법안을 보면 자유한국당과의 협의는 물 건너간 것”이라며 “다수결을 강행해서라도 빠른 시일내에 교육위에서 유치원3법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조 대표는 바른미래당에 정치하는엄마들과의 간담회를 제안하기도 했다.

3일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 앞에 열린 정치하는엄마들 기자회견에 한 아이가 엄마와 함께 참석했다. 정치하는엄마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이 애매모호한 입장을 취하지 말고 명확히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봉규 선임기자
3일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 앞에 열린 정치하는엄마들 기자회견에 한 아이가 엄마와 함께 참석했다. 정치하는엄마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이 애매모호한 입장을 취하지 말고 명확히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봉규 선임기자

7살, 4살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인 윤아정씨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5살 아이가 내년 유치원에 들어가야 하는데, 비리 사립유치원 보도를 보며 사립유치원에 보낼 경우 은연 중에 속고 있는 기분이 들 것 같아 병설유치원만 신청했다”며 “정직한 운영을 하는 유치원에 자부심을 가지고 아이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윤씨는 유치원의 투명한 운영영 보장을 위한 ‘유치원 3법 통과’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치하는엄마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한유총의 집단 폐원 예고는 우리 아이들의 교육권을 침해하겠다는 반헌법적 주장”이라며 “비리 유치원 사태 이후로 입장이 애매모호한 바른미래당은 입장을 명확히 하라”고 촉구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교육부, 학기 중 유치원 폐원 금지…에듀파인도 의무화 추진교육부, 학기 중 유치원 폐원 금지…에듀파인도 의무화 추진

    양선아 | 2018. 12. 10

    유은혜 부총리 “임시국회 열어 유치원 3법 조속한 통과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한 시행령 개정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여야 의원의 의견차로 ...

  • ‘아이만 낳으면…’ 지자체서 10여년간 출산장려금, 효과는?‘아이만 낳으면…’ 지자체서 10여년간 출산장려금, 효과는?

    베이비트리 | 2018. 12. 07

    겉도는 저출산 대책 124곳 시군구 첫째아이 출산장려금전국 차원 출산율은 계속 떨어져출산 조건으로 한 일회성 현금지원보단아동청소년 권리 보장 통합그림 그려야2005~2008년 다수 지자체는 출산·인구유입을 늘리겠다며 경쟁적으로 출산장려금을 ...

  • 문제는 ‘삶의 질’인데…정치권은 아직도 ‘출산, 얼마면 되겠니’문제는 ‘삶의 질’인데…정치권은 아직도 ‘출산, 얼마면 되겠니’

    베이비트리 | 2018. 12. 07

    겉도는 저출산 대책 ‘국가가 출산 강요’ 정책 방향 접겠다 외쳤지만정부·국회·지자체 단발성 ‘엇박자’ 한부모 가족 복지시설 지원금 삭감 논란에다 출산장려금 250만원 예산안 ‘없던 일로’저출산위, 오늘 새 기본계획 발표 ...

  • 정부에 협상 요구 한유총, 기자들엔 “교육부 폐지” 영상 유포정부에 협상 요구 한유총, 기자들엔 “교육부 폐지” 영상 유포

    양선아 | 2018. 12. 06

    “유치원3법, 문 닫으면 감옥 보내” 왜곡 정보 담겨 현행법에도 무단 폐원은 처벌…박용진3법과 무관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년 전국 사립유치원 원장·설립자·학부모대표 총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

  • 이덕선 사립유치원, 불법증여·교비유용 등 ‘비리 종합세트’이덕선 사립유치원, 불법증여·교비유용 등 ‘비리 종합세트’

    베이비트리 | 2018. 12. 05

    경기도의 이덕선 위원장 고발장 보니자녀 체험학습장 부지매입 과정서 ‘불법증여’ 의혹유아정책포럼 회원 ‘명의도용’해 소 제기일부 교재 납품업체 주소지, 이덕선 주소와 같아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대위원장(서 있는 이)이 지난 10월29일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