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하는엄마들은 가짜 엄마”라고 말한 이경자 전학연 대표 피소

양선아 2018. 11. 19
조회수 690 추천수 0
정치하는엄마들, 16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이경자 공동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제1 회의실에서 열린 토론회 ‘사립유치원 이대로 지속 가능한가?’에 참석해 “정치하는엄마들은 가짜 엄마”등의 발언을 하고 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이경자 공동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제1 회의실에서 열린 토론회 ‘사립유치원 이대로 지속 가능한가?’에 참석해 “정치하는엄마들은 가짜 엄마”등의 발언을 하고 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이 1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이경자 전국학부모단체연합 공동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경자 공동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 회의실에서 열린 토론회 ‘사립유치원 이대로 지속 가능한가?’에 참석해 “정치하는엄마들은 가짜 엄마”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이유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은 2016년 6월 출범한 단체로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학생인권조례 폐지, 전면무상급식·전면무상보육 반대, 전교조 해체 등을 주장하는 보수 성향의 학부모 단체이다.

이경자 전학연 공동대표는 이날 토론회에서 ‘전체주의식 박용진 3법 반대한다’라는 제목의 발제문을 발표하면서 “엄마들 조직, 이건 가짜 엄마입니다. 정치하는엄마가 뭡니까? 진짜 듣도 보도 못한 이름이거든요.” 등의 발언으로 대부분 한유총 소속 사립유치원 원장으로 이뤄진 청중으로부터 수차례 박수를 받았다. 또한 “국회의원 자격도 없는 사람 그래서 국회의원 떨어진 그런 사람이 자기가 자기 정치적인 운동 재개하려고 정치하는엄마들이라는 2~30명도 안 되는 엄마들을 데리고 막 언론에 부화뇌동 당해서 세상에 날뛰고 별짓을 다하니까(이하 생략)”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는데,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은 이러한 내용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고소 내용에 포함했다.

비영리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은 19일 현재 회원 수 1477명이다. 이 단체는 회원들의 직접적인 정치 참여를 통해 ‘모든 엄마가 차별받지 않는 성평등 사회’ ‘모든 아이들의 권리가 보장되는 복지 사회’ ‘모든 생명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비폭력 사회’ ‘미래 세대의 환경권을 옹호하는 생태 사회’ 건설을 목적으로 지난해 6월 만들어진 시민단체다.

장하나 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는 “정치하는엄마들은 ‘가짜 엄마’라던가 ‘2~30명도 안 되는 엄마들’이라는 이경자 공동대표의 발언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1500명에 달하는 회원들의 명예를 실추시켰고, 해당 발언들이 각종 언론 보도에 인용됨으로써 피해가 점차 가중되고 있어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장 공동대표는 “정치적인 견해가 다르더라도 허위사실 유포로 상대의 명예를 훼손해서는 안 된다”며 “이경자 대표의 발언으로 가장 크게 명예가 실추된 건 전국학부모단체연합 자체”라고 지적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