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땀 냄새가 물씬 풍기는 동화

베이비트리 2018. 11. 09
조회수 329 추천수 0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불량한 자전거 여행

김남중 글, 허태준 그림/창비(2009)


평생 땀 흘리는 걸 싫어하며 살았다. 자세는 늘 꾸부정했고 어깨 펴고 다니라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 자연 나이보다 이르게 어깨와 목에 통증이 찾아왔다. 한번 뭉치면 쉬이 풀리지 않는 날이 이어졌다. 여기저기 기웃거렸지만 결국 내 몸을 움직여 땀을 흘리는 것만 한 해결책은 없었다.


김남중의 <불량한 자전거 여행>은 보기 드물게 땀 냄새가 나는 동화다. 운동장에서 전력질주라도 한 기분이다. 주인공 호진이가 삼촌 그리고 8명의 어른들과 11박12일 동안 광주에서 속초까지 자전거 순례 여행을 떠난 이야기를 담았다. 동화를 읽어보면 작가가 얼마나 자전거를 사랑하는지 단박에 느낄 수 있다. 허벅지가 터질 듯한 오르막의 고통과 그 저녁 감칠맛 나는 삼겹살의 맛을 아는 사람만이 쓸 수 있는 동화다. 읽고 나면 당장 자전거가 타고 싶어진다.


열세 살 호진이가 자전거 순례에 나선 건 우연이다. 엄마 아빠가 이혼을 하겠다고 하자 호진이는 우발적으로 가출을 결심한다. 엄마 아빠가 못 찾는다면 어디든 좋았다. 엄마는 평소 삼촌을 닮으면 큰일이 난다고 입버릇처럼 말해왔다. 삼촌에게 가면 확실한 복수가 될 테다.


막상 찾아간 삼촌은 ‘여행하는 자전거 친구’의 열다섯 번째 순례를 시작한 참이었다. 공주에서 시작해 부산에 온 넷째 날 삼촌은 엄마 아빠에게 전화를 받는다. 그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알게 된 삼촌은 그날 호진이에게 자기 자전거를 내민다. 그리고 이제부터 심부름 말고 자전거를 타라고 한다. “아무 생각 말고 자전거만 타. 지금 너한테는 이게 필요해.” 집을 떠나기 전 호진이는 고민이 많았다. 학원이 지겹고 공부가 싫었다. 이혼하겠다는 부모가 원망스러웠다. 한데 자전거를 타자 신기한 일이 벌어졌다.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다. 그저 “오늘 달릴 일만 걱정이 됐다. 내일 일은 걱정되지 않았다. 지나간 일은 금세 잊혔고 밥 먹을 때까지 얼마나 남았나만 생각났다.”


자전거를 타고 달린 길 위에서 호진이는 어릴 때부터 도둑질이나 하고 고등학교도 못 나오고 변변한 직업도 없다던 삼촌의 진짜 모습을 만난다. 뿐만 아니라 자전거 순례를 떠나온 여덟 사람의 처지를 이해하고 그들과 가족처럼 친해진다. 혼자가 아닌 여럿이 어울리는 법을 몸으로 배운다.


아이들이 이 책을 읽고 자전거를 타고 싶어 할까. 아니, 동화가 들려주는 순간순간의 집중이 뭔가를 알아차릴까, 삼촌이 했던 말들, “땀은 고민을 없애주지. 자전거는 즐겁게 땀을 흘리게 하지” 같은 말을 이해할까, 갑자기 조바심이 났다. 자전거를 타듯 오늘 하루 달릴 일만 생각하며 사는 법을 새겨들으면 좋을 텐데 싶었다. 한데 아니다. 동화를 재미있게 읽었다면 됐다. 아이들은 나름대로 뭔가를 동화에서 만났을 테다. 동화를 읽고 정말로 공감했다면 삶의 어느 모퉁이에서든 자전거를 타며 굵은 땀을 흘린 호진이가 떠오를 테다. 그거면 되었다. 그럼 언젠가는 책을 읽고 자전거를 탈 테다. 초등 5~6학년.


출판 칼럼니스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푸른 사자 와니니이현 지음, 오윤화 그림/창비(2015)인간에게 신년의례는 각별하다. 새해는 어제와 같은 오늘이 아니라 특별한 시작이다. 그러니 새해가 되면 판에 박힌 일상을 벗어나게 할 의미 있는...

  • 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염소 시즈카다시마 세이조 지음, 고향옥 옮김/보림출판사·3만2000원따스한 봄날 나호코네 집에 새하얀 아기 염소가 왔어요. 나호코는 아기 염소를 ‘시즈카’라고 불렀어요. 나호코와 시즈카는 들판에서 뛰놀며 금세 친해졌어요. 시즈카는 하루가 다르게...

  • 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

    베이비트리 | 2019. 01. 11

    3·1운동 100주년 청소년 소설숨은 독립운동가 ‘소년엿장수’실화에 바탕 ‘저고리 시스터즈’경성을 누비는 소년엿장수서지원 글, 송진욱 그림/좋은책어린이·1만원저고리 시스터즈김미승 지음/다른·1만3000원100년 전 경성(서울의 옛 이름)에 청소년이 있었을...

  • ‘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

    권귀순 | 2018. 12. 28

    청각과 시각의 지식세계인포그래픽으로 한눈에올해 볼로냐 라가치상 대상작크게 작게 소곤소곤나는 본다로마나 로맨션·안드리 레시브 글·그림, 김지혜 옮김/길벗어린이·각 권 2만1000원듣는다는 것을 어떻게 그릴까? 보이지 않는 것은 어떻게 그릴까?일목...

  • 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

    베이비트리 | 2018. 12. 28

     별과 고양이와 우리최양선 지음/창비·1만1000원‘겨울 하늘의 별들을 보면 희미하게 반짝반짝 깜빡이고 있어. 그건 별들이 진짜로 움직이기 때문이 아니야.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이지.’열여덟. 우리는 모두 불안정한 존재지만, 열여덟은 특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