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땀 냄새가 물씬 풍기는 동화

베이비트리 2018. 11. 09
조회수 438 추천수 0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불량한 자전거 여행

김남중 글, 허태준 그림/창비(2009)


평생 땀 흘리는 걸 싫어하며 살았다. 자세는 늘 꾸부정했고 어깨 펴고 다니라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 자연 나이보다 이르게 어깨와 목에 통증이 찾아왔다. 한번 뭉치면 쉬이 풀리지 않는 날이 이어졌다. 여기저기 기웃거렸지만 결국 내 몸을 움직여 땀을 흘리는 것만 한 해결책은 없었다.


김남중의 <불량한 자전거 여행>은 보기 드물게 땀 냄새가 나는 동화다. 운동장에서 전력질주라도 한 기분이다. 주인공 호진이가 삼촌 그리고 8명의 어른들과 11박12일 동안 광주에서 속초까지 자전거 순례 여행을 떠난 이야기를 담았다. 동화를 읽어보면 작가가 얼마나 자전거를 사랑하는지 단박에 느낄 수 있다. 허벅지가 터질 듯한 오르막의 고통과 그 저녁 감칠맛 나는 삼겹살의 맛을 아는 사람만이 쓸 수 있는 동화다. 읽고 나면 당장 자전거가 타고 싶어진다.


열세 살 호진이가 자전거 순례에 나선 건 우연이다. 엄마 아빠가 이혼을 하겠다고 하자 호진이는 우발적으로 가출을 결심한다. 엄마 아빠가 못 찾는다면 어디든 좋았다. 엄마는 평소 삼촌을 닮으면 큰일이 난다고 입버릇처럼 말해왔다. 삼촌에게 가면 확실한 복수가 될 테다.


막상 찾아간 삼촌은 ‘여행하는 자전거 친구’의 열다섯 번째 순례를 시작한 참이었다. 공주에서 시작해 부산에 온 넷째 날 삼촌은 엄마 아빠에게 전화를 받는다. 그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알게 된 삼촌은 그날 호진이에게 자기 자전거를 내민다. 그리고 이제부터 심부름 말고 자전거를 타라고 한다. “아무 생각 말고 자전거만 타. 지금 너한테는 이게 필요해.” 집을 떠나기 전 호진이는 고민이 많았다. 학원이 지겹고 공부가 싫었다. 이혼하겠다는 부모가 원망스러웠다. 한데 자전거를 타자 신기한 일이 벌어졌다.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다. 그저 “오늘 달릴 일만 걱정이 됐다. 내일 일은 걱정되지 않았다. 지나간 일은 금세 잊혔고 밥 먹을 때까지 얼마나 남았나만 생각났다.”


자전거를 타고 달린 길 위에서 호진이는 어릴 때부터 도둑질이나 하고 고등학교도 못 나오고 변변한 직업도 없다던 삼촌의 진짜 모습을 만난다. 뿐만 아니라 자전거 순례를 떠나온 여덟 사람의 처지를 이해하고 그들과 가족처럼 친해진다. 혼자가 아닌 여럿이 어울리는 법을 몸으로 배운다.


아이들이 이 책을 읽고 자전거를 타고 싶어 할까. 아니, 동화가 들려주는 순간순간의 집중이 뭔가를 알아차릴까, 삼촌이 했던 말들, “땀은 고민을 없애주지. 자전거는 즐겁게 땀을 흘리게 하지” 같은 말을 이해할까, 갑자기 조바심이 났다. 자전거를 타듯 오늘 하루 달릴 일만 생각하며 사는 법을 새겨들으면 좋을 텐데 싶었다. 한데 아니다. 동화를 재미있게 읽었다면 됐다. 아이들은 나름대로 뭔가를 동화에서 만났을 테다. 동화를 읽고 정말로 공감했다면 삶의 어느 모퉁이에서든 자전거를 타며 굵은 땀을 흘린 호진이가 떠오를 테다. 그거면 되었다. 그럼 언젠가는 책을 읽고 자전거를 탈 테다. 초등 5~6학년.


출판 칼럼니스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

  • 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

    권귀순 | 2019. 03. 15

    동음이의어 ‘말’과 ‘말’로 빚은개성 넘치는 말들의 이야기유머 가득한 그림 ‘웃음꽃’말들이 사는 나라윤여림 글, 최미란 그림/스콜라·1만3800원【말:】과 【말】은 같은 소리가 나지만, 길고 짧음에 따라 뜻이 다른 동음이의어다. <말이 사는 ...

  • 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

    권귀순 | 2019. 03. 08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 신지은 지음, 정지윤 그림/보리·1만5000원 남사당패의 놀이판을 생생하게 그려낸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가 11년 만에 출판사를 바꿔 다시 나왔다. 남사당놀이는 남자들로 구성된 유랑광대들이 ...

  • 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

    베이비트리 | 2019. 03. 08

     린할머니의 복숭아나무탕무니우 지음, 조윤진 옮김/보림·1만2000원복숭아나무는 꽃이 피고 잎이 지면 열매가 열린다. 이듬해 봄볕이 고이면 꽃도 발그레 다시 볼을 내민다. 이 단순한 자연의 이치를 머금은 린 할머니의 놀라운 ‘나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