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협동조합유치원, 동탄 엄마·아빠들 손으로”

베이비트리 2018. 11. 09
조회수 137 추천수 0
경기도 사립 ‘처음학교로’ 17% 참여
당장 내년 유치원 찾기 막막
장성훈 동탄비대위원장 “학부모가 직접 운영
잘 가르치고 잘 놀게 할 것”
내년 3월 개원 목표 설립 추진
동탄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1일 연 집회에서 시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화성/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동탄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1일 연 집회에서 시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화성/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엄마, 아빠들이 직접 유치원을 운영하며 아이들을 잘 먹이고, 잘 가르치고, 잘 놀게 하고 싶습니다.”

8일 장성훈 동탄유치원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학부모 협동조합형 유치원 설립 계획안’을 비대위 인터넷카페에 내놓으면서 한 말이다. 경기도에서는 일부 사립유치원이 ‘사유재산’ 인정을 요구하며 집단행동 조짐을 보이는데다, 유치원 입학시스템 ‘처음학교로’ 참여율도 17%에 불과하다. 지역 학부모들은 당장 내년 유치원 찾기가 막막하다.

장 위원장이 내년 3월 개원을 목표로 협동조합 유치원 설립에 나선 까닭이다. 장 위원장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정부가 많은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당장 필요한 대책이 너무 부족하다”며 “학부모들이 출자금을 모아 내년 봄 유치원을 설립·운영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부모 협동조합 유치원은 15인 이상 학부모나 교사들이 유치원 운영에 필요한 건물과 운영비 등을 출자해 유치원을 직접 운영하는 방식이다. 학교운영과 급식, 교사 처우를 학부모들이 결정할 수 있고, 교육과정도 교사와 적극 협의할 수 있다.

이전에는 유치원 설립 때 땅과 건물을 반드시 소유해야 해서 부담이 컸지만, 최근 정부가 협동조합형은 정부·공공기관 시설 임대 방식을 허용하기로 해서 큰 힘을 얻었다. 누리과정 지원금 등을 받으면 조합원 비용은 유치원비를 포함해 한달 40만~50만원 정도로 추산된다. 아이가 졸업하면 출자금 일부를 찾을 수도 있다. 김정희 이화여대 한국여성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은 “유아교육의 기본은 아이들이 배불리 먹고, 더 많이 자고, 놀게 해주는 데 있다”며 “기존 국공립, 사립 유치원을 선호하는 ‘시설 만능주의’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장 위원장의 계획안을 보면, 우선 핵심 조합원 5명으로 사전 준비에 착수한 뒤, 추가로 조합 설립이 가능한 규모의 조합원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어 준비위원회를 통해 조합비와 출자금 등 세부 계획을 마련한다. 내년 1~2월에는 유치원 건물을 확보하는 한편 원장과 교사 채용, 임금·노동조건을 포함한 정관 확정 등이 예정됐다. 2월 말 원아모집, 3월3일 개원이 목표다.

협동조합 유치원과 비슷한 협동조합 어린이집이 2015년 현재 전국 155곳 운영되고 있다.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보고서를 보면 “2012년 협동조합 어린이집에 대한 부모 만족도가 급식·간식 식단, 자녀발달 평가 등 모든 영역에서 직장 어린이집 다음으로 높았다”고 분석했다.

홍석재 기자 forchis@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처음학교로’ 참여, 사립유치원 절반 넘었다‘처음학교로’ 참여, 사립유치원 절반 넘었다

    베이비트리 | 2018. 11. 16

    15일 저녁 7시 현재 전국 56.1% 참여한유총이 퍼트린 ‘가짜뉴스’ 바로잡히고행정 제재·여론 등 이유 막판 신청 몰려대구·충남·광주 등에서 최대 4배 늘어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유치원 공공...

  • 한유총의 반격 “유치원 공공성 강화, 경제 자유 침탈 행위”한유총의 반격 “유치원 공공성 강화, 경제 자유 침탈 행위”

    양선아 | 2018. 11. 15

    14일 자유한국당과 공동주최 정책토론회 열어 “좌파 정책” 색깔론에 ‘재산권 인정’ 주장도 홍문종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4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국회의원회관에서 연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

  • 두부 2모로 국 50인분…유치원보다 나을 것 없는 어린이집 비리두부 2모로 국 50인분…유치원보다 나을 것 없는 어린이집 비리

    베이비트리 | 2018. 11. 14

    비리 근절을 위한 시민사회 간담회“외형상 관리되지만 교사 허위등록영수증 부풀리기·부실급식 문제”개인원장 소유 소규모 시설이 다수내부고발 없이 비리 드러내기 어렵지만지자체에 민원제기해도 실효성 없어부정수급 등 처벌 못하는 법적 ‘헛점’도...

  • ‘처음학교로’ 전국 참여율 40% 육박…폐원·모집정지 신청도 증가‘처음학교로’ 전국 참여율 40% 육박…폐원·모집정지 신청도 증가

    베이비트리 | 2018. 11. 13

    12일 현재 사립 4089곳 중 1589곳 참여충남·서울 90% 안팎…울산·충북 등 10%대폐원·학부모와 협의 등도 60곳으로 늘어비리신고접수는 194건…회계 관련 최다동탄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연 집회에서 시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대책마련을 촉...

  • 김관영 “사립유치원, 일방적 몰아치기보다 자율성 존중해야”김관영 “사립유치원, 일방적 몰아치기보다 자율성 존중해야”

    베이비트리 | 2018. 11. 13

    2018 전국공공형어린이집 정책토론회에서 축사최도자 의원 “운영비·보육교사 처우개선비 등 시급”12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전국 공공형 어린이집 정책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