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등학교 시험에 “집안일은 누가?”…정답은 엄마

베이비트리 2018. 10. 31
조회수 199 추천수 0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성차별 의견 737건 접수
여고 교훈엔 “숙녀 된다”…남고는 “높은 목표”
여성 88% “학교생활 중 성차별 경험”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의 온라인 조사에 제출된 한 초등학교의 2018년 1학기 초등학교 시험문제.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제공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의 온라인 조사에 제출된 한 초등학교의 2018년 1학기 초등학교 시험문제.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제공

“올해 1학기 한 초등학교 2학년 실제 시험문제입니다. ‘저녁준비, 장보기, 빨래하기, 청소하기 등의 일은 주로 누가하는 일인가요?’ 정답: 엄마”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지난 10∼18일 시민 528명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겪는 성차별에 대한 의견을 모아보니, 이런 사례와 의견 738건이 접수됐다고 31일 밝혔다. 재단은 오는 11월3일 ‘학생의 날’을 앞두고 ‘서울시 성평등 생활사전 학교편’을 이날 공개했다.


성평등 생활사전에는 “‘왜 남자만 앞번호? 여자는 뒷번호?’”라며 성별에 따라 학급 번호가 부여되는 관습을 지적하는 의견이 있었다. 성역할을 강요하거나 성차별적인 내용이 담긴 급훈·교훈에 대한 의견도 많았다. 남고에서는 ‘여자는 얼굴이 권력이고, 남자는 성적이 권력이다’라는 급훈이, 여고에서는 ‘사랑/용서한다, 참는다, 도와준다, 희생한다’라는 성차별적 급훈·교훈이 사례로 제시됐다. 같은 재단에 소속된 학교지만, 여고 교훈은 “내일을 이끌 숙녀가 된다”인 반면, 남고는 “높고 큰 목표로 최선을 다하자”인 경우도 있었다.


‘학교에서 성차별적인 말을 듣거나 행동을 겪은 적이 있나요?’에 대한 응답 결과 (전체 528명 참여자).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제공
‘학교에서 성차별적인 말을 듣거나 행동을 겪은 적이 있나요?’에 대한 응답 결과 (전체 528명 참여자).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제공

또 재단이 인터넷을 통해 ‘학교생활 중 성차별적인 말을 듣거나 행동을 경험한 적이 있는가?’라는 설문조사를 벌여보니, 참여자 528명 가운데 86.7%(458명)가 ‘있다’라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여성(87.8%)이 남성(82.5%)보다 ‘있다’라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학교생활 중 가장 성차별이 심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묻는 항목에서는 ‘교사의 말과 행동’이 34.5%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교칙’ 27.5%, ‘학생의 말과 행동’ 11.2% ‘교과 내용’ 11.0% 등의 순서였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학생들의 가치관 형성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학교생활 전반에 성평등 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교과 내용, 교훈, 급훈, 교칙 등에 대한 모니터링, 컨설팅, 의식교육 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채윤태 기자 chai@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처음학교로’ 참여, 사립유치원 절반 넘었다‘처음학교로’ 참여, 사립유치원 절반 넘었다

    베이비트리 | 2018. 11. 16

    15일 저녁 7시 현재 전국 56.1% 참여한유총이 퍼트린 ‘가짜뉴스’ 바로잡히고행정 제재·여론 등 이유 막판 신청 몰려대구·충남·광주 등에서 최대 4배 늘어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유치원 공공...

  • 한유총의 반격 “유치원 공공성 강화, 경제 자유 침탈 행위”한유총의 반격 “유치원 공공성 강화, 경제 자유 침탈 행위”

    양선아 | 2018. 11. 15

    14일 자유한국당과 공동주최 정책토론회 열어 “좌파 정책” 색깔론에 ‘재산권 인정’ 주장도 홍문종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4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국회의원회관에서 연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

  • 두부 2모로 국 50인분…유치원보다 나을 것 없는 어린이집 비리두부 2모로 국 50인분…유치원보다 나을 것 없는 어린이집 비리

    베이비트리 | 2018. 11. 14

    비리 근절을 위한 시민사회 간담회“외형상 관리되지만 교사 허위등록영수증 부풀리기·부실급식 문제”개인원장 소유 소규모 시설이 다수내부고발 없이 비리 드러내기 어렵지만지자체에 민원제기해도 실효성 없어부정수급 등 처벌 못하는 법적 ‘헛점’도...

  • ‘처음학교로’ 전국 참여율 40% 육박…폐원·모집정지 신청도 증가‘처음학교로’ 전국 참여율 40% 육박…폐원·모집정지 신청도 증가

    베이비트리 | 2018. 11. 13

    12일 현재 사립 4089곳 중 1589곳 참여충남·서울 90% 안팎…울산·충북 등 10%대폐원·학부모와 협의 등도 60곳으로 늘어비리신고접수는 194건…회계 관련 최다동탄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연 집회에서 시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대책마련을 촉...

  • 김관영 “사립유치원, 일방적 몰아치기보다 자율성 존중해야”김관영 “사립유치원, 일방적 몰아치기보다 자율성 존중해야”

    베이비트리 | 2018. 11. 13

    2018 전국공공형어린이집 정책토론회에서 축사최도자 의원 “운영비·보육교사 처우개선비 등 시급”12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전국 공공형 어린이집 정책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