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원순 “내년부터 어린이집 전면 무상보육…육아방도 지원”

베이비트리 2018. 10. 29
조회수 199 추천수 0
지난 2월 발표한 ‘보육료 차액 지원 정책’ 거듭 강조
서울 사회서비스원 설립해 ‘보육 분야’ 포함 여부 논의
사회서비스원 통해 국공립어린이집 직접 운영 추진
<한겨레>자료사진
<한겨레>자료사진

서울시가 내년부터 어린이집 전면 무상보육을 시행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7일 서울광장에서 ‘서울 미래복지 마스터플랜’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불가피하게 민간 어린이집에 보내면서 비싼 보육료를 내는 부모들이 있다. 내년부터 국공립 어린이집과 민간어린이집의 보육료 차액 전액을 지원해서 실질적인 무상보육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 민간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3∼5세 육아 가구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가구에 비해 6만∼10만원가량 보육료를 더 내야 한다. 현재 서울시가 이 가운데 55%를 지원하고 있지만, 나머지 45%는 자치구 또는 개인이 부담해야 한다. 내년부터 서울시는 자녀가 어떤 어린이집에 다니든 동등한 비용을 부담하게 해 ‘무상보육’을 하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지난 2월 이런 방침을 이미 밝혔지만, 최근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를 계기로 영유아 교육·보육시설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다시 한번 이 문제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은 “돌봄의 책임을 시민들에게 전가하지 않겠다”며 ‘우리동네 열린 육아방’과 ‘우리동네 키움센터’ 설치 계획도 밝혔다. 우리동네 열린 육아방은 어린이집을 이용하지 않는 0∼5세를 위한 공동육아 품앗이 공간으로 서울시는 2022년까지 시내에 450곳을 설치할 계획이다. 우리동네 키움센터는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교육·놀이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는 시설로 돌봄 교사가 상주한다. 공공시설, 아파트 커뮤니티 유휴공간 등에 지난 7월부터 서울시 전역에 차례로 설치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청년의 사랑에 투자하는 서울’ 사업을 발표하며 완전 무상보육 등에 올해 4406억원, 5년간 2조4465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에는 연간 약 400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서울시는 돌봄 분야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기 위해 시 산하에 ‘서울 사회서비스원’을 내년 상반기 출범할 계획이다. 사회서비스원의 역할에 어린이집 운영 등 보육 분야를 포함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시는 어린이집 운영자, 보육교사, 학부모 등 이해당사자들과 국공립 어린이집 직접 운영과 교사 파견 문제 등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가 여론조사 기관 ‘리서치협동조합 리쿱’에 의뢰해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보육 분야 운영·종사자 5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면접에서 ‘사회서비스원이 보육 분야를 직접 관리하면 재정 투명성 및 고용안정 효과가 있을 것인가’라는 물음에 보육기관 운영자 가운데 37.3%는 부정적인 답변을 내놓았지만, 보육 종사자 50%가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채윤태 기자 chai@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원아 200여명 이상 사립유치원에 3월부터 에듀파인 첫 도입원아 200여명 이상 사립유치원에 3월부터 에듀파인 첫 도입

    양선아 | 2019. 01. 16

    전국 581곳 유치원에서 우선 도입될 예정 사립유치원 실정 맞게 메뉴 간소화해 도입 거부하면 정원 감축 등 행정처분 검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해 10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유치원 공공성 강화 당정협의’...

  • 아동학대 발견율, 2022년까지 4%로 높인다아동학대 발견율, 2022년까지 4%로 높인다

    베이비트리 | 2019. 01. 15

    아동 1천명당 학대 발견율 현재 2% 수준미국·호주 등은 8~9%대...“잠재적 아동학대 많을 것”15일부터 복지부에 ‘아동학대대응과’ 신설 아동학대 문제를 정면으로 다룬 문화방송 드라마 ’붉은달 푸른해’의 한 장면.2019년 1월 1일, 경기도 ...

  • 전국 대형·고액 유치원 1000곳 종합감사 나선다전국 대형·고액 유치원 1000곳 종합감사 나선다

    양선아 | 2019. 01. 14

    사립유치원 감사 대상 기간 축소하려 안간힘 교육당국 “원칙대로 지난 5년 동안 사안 감사” 비리를 저질러 적발된 경기 화성시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 김아무개씨와 직원들이 지난해 10월 17일 유치원 강당에서 학부모들에게 사과한 뒤 ...

  • 딱딱하고 똑같은 네모 교실 안녕, 공부하고 쉬고 노는 ‘미래형 학교’ 늘어난다딱딱하고 똑같은 네모 교실 안녕, 공부하고 쉬고 노는 ‘미래형 학교’ 늘어난다

    양선아 | 2019. 01. 10

    취임 100일 맞은 유은혜 교육부 장관 서울 공간 혁신 우수 학교 둘러봐 ‘학교시설 환경개선 5개년 계획’ 발표 노후 시설 개선하고 공간 혁신 예정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9일 오후 서울...

  • 경기도 교육청, 사립유치원 945곳 모두 감사한다경기도 교육청, 사립유치원 945곳 모두 감사한다

    베이비트리 | 2019. 01. 09

    공공성 확보 위해 ‘부모협동형 유치원’도 추진이 교육감 “비리 근절…학부모들과 협력할 것”9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하는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경기도 교육청 제공유치원 공공성 확보를 위해 경기도 교육청이 새해 사립유치원 945곳에 대한 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