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귀를 기울여봐, 이 모든 게 시야

베이비트리 2018. 10. 26
조회수 574 추천수 0
00503768_20181023.JPG 
니엘이 시를 만난 날
미카 아처 글·그림, 이상희 옮김/비룡소·1만1000원

월요일 아침, 다니엘은 공원 입구에서 “공원에서 시(詩)를 만나요. 일요일 6시”라고 적힌 안내문을 본 뒤 궁금증에 빠진다. “시, 시가 뭘까?” 과연 우리는 아이에게 시가 무엇인지 어떻게 말해줄 수 있을까?

다행히도 “공원에 있는 바위와 나무와 동물들을 잘 아는” 다니엘에게는 시가 무엇인지 가르쳐주는 수많은 존재들이 있다. 이슬이 영롱하게 맺힌 거미집을 짓고 있던 거미는 “시는 아침 이슬이 반짝이는 것”이라 말한다. 단풍 든 나무를 오르내리는 청설모는 “시는 바삭바삭 나뭇잎이 바스락거리는 것”이라 한다. 굴 속에 사는 다람쥐는 “시는 오래된 돌담이 둘러싼 창문 많은 집”이라고 말해준다. 뭍과 물을 오가는 개구리는 “시원한 연못에 뛰어드는 것”이라고 말한다. 거북이는 “시는 따끈따끈 햇볕에 달궈진 모래밭”이라 대답한다.

어둑해지는 저녁 무렵, 귀뚜라미 울음소리가 주위에 가득해지자 다니엘은 말한다. “귀뚜라미야, 너에겐 이게 바로 시로구나!” 귀뚜라미는 대답한다. “하루가 저물 무렵의 노래? 바로 그거야, 다니엘.” 밤중에 만난 부엉이도 거든다. “나뭇가지 사이로 반짝이는 별, 풀밭의 달빛, 어디로든 나를 데려다주는 고요한 날개 같은 거야.”

그렇게 일주일 동안 매일매일 동물 친구들로부터 들은 말들은 하나로 모여 다니엘의 시가 되고, 다니엘은 일요일 공원에서 그 시를 읊는다. “내가 찾은 시”를 “함께 나눈다”는 다니엘의 말은 우리가 명확하게 표현하기 어려운 시의 본질을 제대로 드러낸다. “어느 날 시가 내게로 왔다”는 파블로 네루다의 말처럼, 언제나 우리 주위에 있으며 귀를 기울이면 언제든 찾아낼 수 있는 것이 바로 시다. 다채로운 색을 써 생동감 넘치게 표현된 가을 풍경 자체도 한 편의 시다.
5살 이상.

최원형 기자 circl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

  • 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흥! 쳇! 으! 나쁜말 삼총사도 필요할 때가 있을걸

    권귀순 | 2019. 03. 15

    동음이의어 ‘말’과 ‘말’로 빚은개성 넘치는 말들의 이야기유머 가득한 그림 ‘웃음꽃’말들이 사는 나라윤여림 글, 최미란 그림/스콜라·1만3800원【말:】과 【말】은 같은 소리가 나지만, 길고 짧음에 따라 뜻이 다른 동음이의어다. <말이 사는 ...

  • 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남사당놀이 신명판 서글픈 어린 광대

    권귀순 | 2019. 03. 08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 신지은 지음, 정지윤 그림/보리·1만5000원 남사당패의 놀이판을 생생하게 그려낸 <줄 타는 아이 어름 삐리>가 11년 만에 출판사를 바꿔 다시 나왔다. 남사당놀이는 남자들로 구성된 유랑광대들이 ...

  • 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린 할머니네 마을에 복숭아가 열리면

    베이비트리 | 2019. 03. 08

     린할머니의 복숭아나무탕무니우 지음, 조윤진 옮김/보림·1만2000원복숭아나무는 꽃이 피고 잎이 지면 열매가 열린다. 이듬해 봄볕이 고이면 꽃도 발그레 다시 볼을 내민다. 이 단순한 자연의 이치를 머금은 린 할머니의 놀라운 ‘나눔 이야기’...